Yamaha CP4 Stage

Daily/Review 2018. 12. 17. 11:18


Yamaha CP4 Stage 를 구입하게 된 경위에 대해서 간략하게 적어본다. 이런 분들 많겠지만 우선 처음엔 신디사이저 vs 스테이지 피아노의 고민이었다. 단순히 피아노만 치는 것을 넘어 여러가지 효과나 여러 악기의 활용에 대해 도전하고 싶었다.(약간 막연하게? 뭔가 곡 작업하는 사람들 보면 멋있어 보이고) 어떤 동기부여가 있다면 모를까 단순히 신디사이저를 배우고 싶다는 생각만으로는 비싸게 구매한 장비를 수개월 동안 방치하다가 중고시장에 내놓는다는 글을 많이 보았다. 나 역시 그 말에 동의했고, 초보 수준의 신다사이저 기능 정도는 CP4 에 내장된 음색들로도 충분할 것 같았다. 결국 피아노 음색 위주의 CP4 를 선택하게 되었고 기본 piano 세팅이 'CFX 콘서트그랜드피아노' 로 되어 있는데 완전 취향저격이다. 가격대비 더 고급스럽지 않아도 되고 딱 적당한, 내 마음을 흡족하게 하는 딱 내가 원하는 음색이었다. 참고로 야마하 사이트에서 CFX 소비자 권장가는 2억 1천만원이다;;;


스테이지 피아노로 결정하고 나서 가격대를 낮추기 위한 고민이 한번 더 들어간다. CP4 VS CP40.


간략히 비교를 보자면 CP4 는 나무건반(NW-GH: Natural Wood Graded Hammer) 이라 보기에 조금더 피아노스러워 보일 수 있음.

CP40 은 GH 건반이라 타건감에서 약간의 차이가 있을 것이다. (NW-GH 는 GH3 급...)

헤드셋은 가능하지만 둘다 별도의 스피커 필요.

음색수는 433 > 297 로 CP4 가 많지만 이것도 크게 중요하지 않음.

마스터 EQ 도 5 > 3 band 로 CP4 가 많지만 이것 역시 중요하지 않음.

Parts 도 3 > 2 로 CP4 가 많지만 이것도 중요하지 않음.

Foot Controller 도 2 > 1 로 CP4 가 많지만 이것도 중요하지 않음.

무게는 17.5 kg > 16.3 kg 으로 CP4 의 무게가 크고, 소비전력도 18W > 8W 로 CP4 의 소비 전력이 큼.

CP4 가 전체적으로 뭐가 많고, 다 크다. 분명 차이는 있지만 사용하는데 치명적인 차이는 없다.


가장 중요한 기본 피아노 음색 승부인데 둘다 쳐보진 않았지만 CFX vs CF 에서 난 사실 유튜브를 보며 CFX 에 꽂혔고 포기할 수 없었다. CFX vs CF 음색은 구분을 할 수 없을 정도로 둘 다 훌륭하다. 유명한 뮤지션들이 그냥 좋은거 쓰니까 나도 그냥 선택했다.ㅜ 현재 다나와에 이 두 피아노의 가격차이는 약 60만원 정도이다. 스테이지 용으로 사용할 기회가 없고 그냥 연습용이라면 CP40 도 정말 훌륭하다. 일단 나도 CP4 를 샀지만 CP40 의 기능 + CFX 정도만 사용하고 있다. ㅋㅋ 근데 또 연습용으로 사용하긴 CP40 도 아까우며 그럼 P 시리즈로 또 내려가야 하나... 선택은 지름신의 몫인걸로...


CP4 감상하러 가기~~~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