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에 해당하는 글 2243건

오대산 비로봉

Daily/Hiking 2021. 10. 5. 01:00

2021. 10. 3

 

설악산 단풍 시작 1주차. 오늘은 오대산 비로봉으로 결정. 상원사는 가족여행 이후 8년만. 집에서 새벽 1시에 출발하고 3시 반쯤 도착. 근 한시간 동안 별 사진 찍어보느라 별 짓을 다 했는데 딱히 잘나온건 없...

 

※ 코스

상원사주차장 - 중대(사자암) - 적멸보궁 - 비로봉 - 상왕봉 - 두로령 - 상원사주차장

 

 

상원사 주차장에서 비로봉 까지는 1시간 40분 코스로 예상했지만 새벽 산행이니 넉넉하게 2시간 코스로 보고 6시 23분 일출시간에 맞춰 갔다. 오대산 정도면 새벽에 등산객들이 좀 있을 줄 알았는데, 음... 한창 후덜덜하면서 올라가고 있었는데 상원사를 지나자마자부터 적멸보궁까지 연등이 불을 밝히고 있어 개꿀. 적멸보궁에 도착했을 때가 5시 경이었는데 그 시간에 웬 사람들이 그렇게 많은지; 그 날 무슨 행사가 있었던 건지, 매일 하는 행사인지는 모르겠으나 그 새벽에 참 대단한 분들. 그 뒤로 40분 가량을 어둠, 외로움과 싸우며 비로봉에 도착했다. 새벽 산행 깨알 팁이라면 작게 음악을 틀고 등반하면 조금은 덜 무서움. 유튜브 보면서 오르면 훨씬 덜 무섭지만... 다칠 위험이 있음.

 

 

오늘은 일출 30분 전에 도착했다. 언제나 정상에서 일출을 기다리는 긴 시간이 가장 추움.ㅜ 뷰도 산과 바다를 함께 볼 수 있어 괜츈, 하지만 상왕봉, 두로령에서의 특별한 뷰는 따로 없으니 비로봉까지만 보고 3시간 코스로 끊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 난이도는 적멸보궁까지는 잘 다듬어진 계단으로 되어 있어 오르기가 아주 수월하고, 비로봉까지는 계속된 오르막이지만 시간상으로 40분 거리라 그닥 힘든지는 않다. 그 뒤로 상왕봉, 두로령, 상원사주차장 까지 거리는 좀 있지만 가파르지 않은 평지가 90% 정도로 될 정도로 난이도가 낮다.

 

오대산에 내가 너무 큰 기대를 했나, 비로봉 빼고는 딱히 뷰 포인트가 없어서 조금 아쉬웠다. 그 흔한 바위도 하나 없고...ㅎ 나무들이 죄다 가리고 있어서 깔끔한 능선들을 찍기가 어려웠음. 단풍 1주차라 볼거리는 적었지만 다음주에는 더 멋있을 거고 그 다음주는 더더 그 다음주는 더더더 멋있겠지. 날씨와 몸뚱이가 도와줄지... 집으로 출발한 시간이 한 9시 반쯤 됐었는데 상원사 주차장과 월정사 주차장에 거의 만차된 걸 보니 역시 핫플레이스란 생각이 들긴 했다. 주차 스트레스 안받고 차 막히지 않는 유일한 방법. 남들보다 더 일찍 서두르는 것.ㅋㅋ 또 하나의 꿀팁, 새벽에 도착하면 주차비랑 입장료가 무료임.^^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수락산

Daily/Hiking 2021. 9. 26. 22:44

2021. 09. 20.

 

안그래도 추석 연휴에 등산을 한번 가야되나 말아야되나~ 하고 있었는데, 막내이모님이 급하게 등산가자고 추진을... 등산가자고 5번쯤 조르신거 같은데 처음이자 마지막이다~ 생각하고 급하게 가까운데 찾다가 수락산 당첨. 수락산도 진입로가 워낙 다양하지만 가장 무난하고 이모님 집에서 가까운 수락산역 1번출구에서 시작하기로 했다. 날씨도 맑음이고 두명이니 이럴땐 무조건 새벽 산행. 6시 20분이 일출시간이니 2시간 잡고 4시 20분 등산 출발~

 

※ 코스

수락산1번출구 공영주차장 - 벽운계곡 - 물개바위 - 매월당 - 독수리바위 - 철모바위 - 주봉 - 코끼리바위 - 하강바위 - 치마바위 - 수락산1번출구 공영주차장

 

 

무릎으로 고생하는 조카와 띠동갑 이모가 함께 하는 슬픈 등반 이야기. 시작부터 떨어진 밤송이 보시구선 줍줍하고 싶어서 걸음을 멈추신 이모님. 음... 갈길이 태산인데. 이럴줄 알고 내가 같이 가기를 꺼려 했나보다. 그 새벽에 마실나와서 이것저것 줍는 어르신들이 몇분 보이기도 했음. 적어도 1km 정도는 가로등이 비춰줘서 무섭지 않게 걸을 수 있었고, 얼마전 구입한 헤드랜턴까지 밝혀보니 와우~ 2만원짜린데 성능 지렸다. 같은 건전지, 같은 가격의 손전등 보다 2배는 밝은듯. 얼마 오르기도 전에 돌계단에 마중나온 귀욤귀욤한 뱀 한마리... 등산 하면서 뱀을 본 건 처음이었는데 작은 것도 그렇고, 둘이어서 그런지 무섭진 않았다. 사진 찍으려는 찰나에 다시 흙속으로 숨어 들어서 힘들게 한 장 찍기는 했음. 이모랑 수다 떨면서 슬~슬 오르다 보니 날이 밝아 왔다. 뒤돌아 보니 서울타워, 롯데타워도 잘보이는 맑고 청명한 날. 너무 천천히 걸었나, 일출 시간은 10분 밖에 안남았는데 정상은 보이지도 않고 해서, 이모님은 천천히 오시라 하고 혼자 냅다 뛰었다. 일출시간에 1분쯤 지각했으나 언제든 올 수 있는 수락산이라 그런지 아쉬움은 없었음. 수락산에 오면 북한산과 도봉산을 한 번에 볼 수 있을 것 같아 기대했는데 정상에서 바라본 그 두 산은 역시 멋졌슴.

 

 

대~충 오고가고 2시간씩 4시간 걸렸고... 강북에서 북한산, 도봉산 다음으로 경치 좋은 산? 포털 사이트 지도에서 거리뷰로 정상까지 보이니 시뮬레이션 가능하다는 건 장점. 그닥 힘든 건 없었고 정상 부근에 와이어 잡고 오르는 가파른 암벽(?) 구간이 조금 있다. 마지막에 10분을 급하게 올라가서 정상적인 길인지 아닌지는 모르겠지만 그 정도면 아주머니들 못올라감; 아무튼 그런 이상한 길로 가긴 했음. 그리고 주차 문제. 사실 조금만 외곽으로 나가면 널린게 무료 주차장인데 서울에 있는 산들은 진입로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대부분이 유료 주차장인게 단점. 사실 서울에 살면 차 놓고 지하철타고 왔겠지만... 이날도 수락산역 공영주차장 검색해서 시간당 2천원, 5시간 만원을 예상했는데, 착하게 살아서 그런가 무료로 이용했다. 정말 간만에 떠밀려서 가게 된 등산이었지만 기분 좋은 하루를 시작할 수 있었고, 겨울이 오기전에 가보고 싶은 속리산 / 내장산 / 청량산 / 두타산... 가고는 싶은데 가능할지 모르겠뜨아~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일동레이크 GC

Daily/Diary 2021. 9. 24. 00:09

2021. 09. 18.

 

추석 연휴의 시작을 골프장에서 보냈다. 한 50일정도 쉼 없이 일했던 것 같다. 헬스도 못했고 등산도 못갔다. 몸둥아리가 거의 절망적이다. 그래도 아직 약물을 복용할 정도는 아니다. 비타민, 홍삼 따위는 효과도 모르겠고 잠만 잘잔다. 할일이 태산이지만, 그래도 간만의 연휴라 돈ㅈㄹ 하자는 무리들과 함께 일동레이크를 방문했다. 집에서 30분 거리에, 조경, 잔디 다 좋았는데 그린 속도가 ㅎㄷㄷ; 날씨도 좋았고 기분도 좋았고 샷도 좋았고 퍼팅은 개ㅆㄺ. 또 백개를 훌쩍 넘었다.ㅋㅋ 아직도 비싼돈 내고 많이 쳐야 한다는 딜레마에 빠져 있는 듯. 워치4는 쓰지도 않고... 왜샀니ㅋ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흔히 html 스타일을 꾸미는데 사용하는 class 와 style 속성을 바인딩 할 수 있다.

 

 

 :class 

 

1. 객체 구문

 

<div class="static"
    :class="{ active: isActive, 'text-danger': hasError }"
></div>
<!-- isActive 와 text-danger 값이 true 일 때 -->
<div class="static active text-danger"></div>

 

위와 같이 객체 형식으로 여러 class 바인딩 설정이 가능하며, 일반 class 와도 함께 사용하는 것이 가능하다.

 

 

2. 배열 구문

 

<script>
data() {
    return {
        activeClass: 'active',
        errorClass: 'text-danger'
    }
}
</script>

<div :class="[activeClass, errorClass]"></div>
<div :class="[isActive ? activeClass : '', errorClass]"></div>
<div :class="[{ active: isActive }, errorClass]"></div>

 

위와 같이 배열 형식은 삼항표현식도 가능하고, 객체 구문을 포함할 수도 있다.

 

 

3. 컴포넌트 사용

 

<div id="app">
    <my-component class="baz1"></my-component>
    <my-component class="baz2"></my-component>
</div>

<script>
const app = Vue.createApp({})

app.component('my-component', {
    template: `
        <p :class="$attrs.class">Hi!</p>
        <span>This is a child component</span>
    `
})
</script>

 

컴포넌트에서 여러 루트 엘리먼트(위에서는 p 와 span 태그)를 정의한 경우 $attrs 속성을 사용하여 클래스를 각각 전달 받을 수도 있다.

 

 

 :style 

 

:style 구문의 사용법은 class 와 매우 비슷하게 객체/배열 구문을 사용할 수 있다. JavaScript 객체인 것을 제외하고는 css 와 흡사하다.

 

<div :style="{ display: ['-webkit-box', '-ms-flexbox', 'flex'] }"></div>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컴포넌트 옵션의 속성인 data, methods 이외에, computed, watch 도 자주 사용한다. computed 와 watch 는 A 데이터를 기반으로 B 데이터를 변경 할 수 있다는 공통점이 있지만 다른 차이점을 구분해서 사용해야 한다.

 

 

computed

  • 익명함수에는 반드시 값을 리턴
  • A 데이터에 기반하여 자동으로 B 데이터를 처리/캐싱할 때.(getter/setter)
  • 많은 경우 watch 보다는 computed 를 사용

 

watch

  • 대상의 값이 변경될 때마다 변경 이전값과 이후값을 인자로 받아 콜백함수 실행
  • A 데이터에 기반하여 특정 액션을 실행하고자 할 때 사용, 특히 route 활용
  • computed 로 불가능하다면...

 

<div id="demo">{{ count }}</div>

<script>
...
    data() {
        return {
            count: 3
        }
    },
    computed: {
        count() {
            return count++;
        }
    },
    watch: {
        count(newVal, oldVal) {
            console.log(newVal, oldVal);
        }
    }
...
</script>

 

위 예제에 컴포넌트 인스턴스가 생성될 때 count 의 초기값 3 은 computed 에 의해 4가 되고 watch 는 4 와 3 을 인자로 보여준다. computed 는 지정한 데이터(count) 로부터 즉시 자동계산을 하였고, 그로 인해 count 가 변경되자 count 를 주시하던 watch 는 log 를 출력했다. 위 코드에서 computed 를 삭제하면 log 는 출력되지 않는다. count 값이 변경되지 않았기 때문에... 쉽게 확인할 수 있는 computed 와 watch 의 차이!

 

vue 공식 문서에는 선언형 프로그래밍인 computed 와 명령형 프로그래밍인 watch 중 어느 것을 사용해도 상관없다면, computed 를 사용하라고 권장하고 있다.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