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달'에 해당하는 글 1건

 

 

 

김비형(金鼻荊, 581년 ~ ?)은 진지왕의 아들로, 진평왕 대에 관리로 등용된다.

 

삼국유사에 따르면, 579년에 진지왕은 사량부의 미인 도화랑을 불러 후궁으로 삼으려 했으나 도화부인은 남편이 있다며 거절하였다. 그 해 진지왕은 폐위되어 죽었고, 2년 뒤인 581년에 도화부인의 남편이 죽자 진지왕의 혼령이 도화부인에게 나타나 7일 동안 머무렀다 사라졌으며, 이후 비형을 낳았다.

 

이 소문을 들은 진평왕은 비형을 불러 궁중에 살게 하고 15세 때 집사 벼슬을 주었다. 비형은 밤마다 궁궐밖 귀신과 놀았는데, 하루는 진평왕이 비형에게 귀신 중에 정사를 도울 만한 자가 있냐고 묻자, 길달(吉達)을 추천하였다. 당시 각간 임종이 자식이 없어 왕은 길달로 하여금 임종의 양자가 되게 하였다. 임종은 길달을 시켜 흥륜사(興輪寺) 남쪽에 문루를 짓게 하고, 길달이 거기에서 밤마다 자니, 사람들은 이를 길달문이라고 불렀다. 어느 날 길달이 여우로 변해 도망치니 비형이 귀신을 시켜 이를 잡아 죽였다. 이후로 귀신들이 비형을 두려워하여 모두 달아났다.

 

 

진지왕

 

진지왕은 신라의 25대 왕이며, 무열왕 김춘추의 아버지 김용춘을 낳았다. 비형은 진지왕이 사량부의 미인 도화부인(桃花夫人)과 사통하여 낳은 자식이다. 진지왕은 즉위 후 주색에 빠져 음란하고 정사가 어지러워 4년만에 폐위된다. 야사 <화랑세기>에 따르면 미실을 왕후로 만드는 약속을 지키지 않은 것과 국사를 제대로 돌보지 못하였던 것을 이유로 미실과 사도태후가 결의하여, 노리부를 앞세워 폐위되었다고도 한다.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