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데우스'에 해당하는 글 1건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Wolfgang Amadeus Mozart, 1756.1.27~1791.12.5). 오스트리아의 작곡가.
아마데우스는 세례명 중간 이름 중의 테오필루스(Theophilus)를 독일어로 바꾼 것으로 '신의 은총(Leve of God)' 이란 뜻이다.

 

모차르트는 1756년 1월 27일 오스트리아의 잘츠부르크에서 태어났다.
세 살 때부터 잘츠부르크 궁정 관현악단의 음악 감독이었던 아버지에게 피아노와 바이올린을 배워 다섯 살 때 이미 작곡을 시작했다.
6살 때 마리 테레제 여황제의 부름을 받아 어전 연주를 했는데, 모차르트가 마루바닥에 넘어졌을 때 함께 놀던 왕녀가 부축해 일으켜 주니 '나와 결혼해 달라' 고 말한 일화가 있다. 이 왕녀가 바로 마리 앙투아네트이고 후에 루이 16세의 왕비가 된다.

 

잘츠부르크 음악의 특징인 우아함이 감도는 경쾌감은 그의 예술적 소질을 형성하였고, 일찍부터 유럽 각지를 순회 연주하였다. 뮌헨, 빈, 파리, 런던, 로마, 이탈리아 등을 거치며 대위법을 비롯한 음악 공부를 하고 위대한 선배 작곡가들을 접하고, 수많은 작곡을 하였다.
경제적으로는 꾸준하게 작곡 의뢰를 받아 충분한 수입이 있었으나, 화려한 생활 때문에 항상 빈곤했다. 이 당시 잘츠부르크의 예술가들은 대주교와 주종 관계가 되어 후원을 받았었는데 후에 관계가 악화되며 자유로운 몸이 되었지만 생활은 더욱 빈곤해졌다.

 

1781년에 빈에 정착한 뒤 요제프 하이든과 한층 유대가 강해졌으며, 3년에 걸쳐 작곡한 <하이든 4중주곡>을 하이든에게 바치기도 했다.
아버지의 반대를 무릅쓰고 콘스탄체와 결혼하였으며, 박애주의 단체인 프리메이슨에 가입하였고, 후에는 마스터 메이슨까지 되었다.
1791년 36세의 나이에 마지막 작품인 레퀴엠(진혼곡)을 완성시키지 못한채 갑작스럽게 사망했다.
성 마르크스 묘지가 이장을 거듭하여 현재 모차르트의 무덤 위치는 정확하게는 알 수 없다.

 

성격이 매우 밝고, 명랑하고, 낙천적이며, 노는 것을 매우 좋아했으며, 술도 늘 가까이 하였다.
모차르트는 감정과 감각이 극도로 예민하였고 특별한 개성을 반영하여 독일 고전주의 음악의 정수를 표현하였다.
오페라, 교향곡, 행진곡, 피아노 협주곡, 바이올린 협주곡, 독주곡, 성악곡, 미사곡 등 600여곡을 작곡하였고,
주요 작품으로는 《모차르트 교향곡 41번》, 《피가로의 결혼》, 《돈 조반니》, 《마술 피리》 등과, 최후의 작품인 《진혼곡》이 있다.
고전 음악을 완성한 것으로 평가받았으며, 베토벤과 차이코프스키는 모차르트에게 바치는 곡을 만들기도 하였다.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