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릉'에 해당하는 글 2건



남군 / 형남4군 전투


조조는 남은 군사를 수습해 허창으로 돌아가며 조인에게 남군을, 하후돈에게 양양을, 장료, 악진, 이전에게 합비를 맡긴다. 주유는 유비에게 조인이 지키고 있는 남군를 쳐서 승리하지 못하면 남군을 취해도 좋다는 약속을 하고 전투에 임하지만 쇠뇌까지 맞으며 후퇴한다. 그 바람에 약속대로 조운이 남군을 차지하고 뒤이어 거짓문서를 작성하여 각 성의 장수들을 꾀내어 장비가 형주를 관우가 양양을 손쉽게 차지한다. 전투는 동오가 하고 땅은 유비군이 취하자 화가난 주유는 앓아 눞게 되고 노숙이 유비를 찾아가 이치에 맞지 않는다고 따지자 원래 땅은 유표의 땅이었고 유비의 조카인 유기를 도와 땅을 되찾게 해준 것 뿐이라며 유기가 죽게된다면 동오에게 형주를 돌려주겠다고 약속한다. 유비는 형주를 발판으로 해서 서편의 유도가 있는 영릉과 조범의 계양, 또 금선의 무릉과 한현의 장사까지 취하게 된다. 장사에서는 관우가 노장 황충과 승부나지 않는 싸움을 하다가 황충이 한현에게 의심받아 죽을 위기에 처하자 위연이 한현을 죽이고는 모두 투항하게 된다. 죽은 한현도 후하게 장사지내게 하자 백성들의 칭송이 자자했다.



주유의 미인계


남군과 양양을 유비에게 빼앗기게된 손권군은 합비를 차지하기 위해 전투를 일으키나 태사자가 장료에게 유인되어 독화살에 당하자 손권군은 합비에서 철수하고 태사자는 곧 죽게 된다. 또한 양양에서 유기도 병으로 죽게되자 관우를 보내 양양을 지키게 한다. 유기가 죽어 다시 노숙이 찾아와 형주 땅을 돌려달라고 하자 또다시 종친 땅임을 강조하지만 서천땅에서 기반을 잡으려는 계획이 있어 그때까지만 형주를 빌리겠다는 공문으로 다시 노숙을 돌려보낸다. 하지만 서천땅을 취하지 않는다면 형주도 돌려주지 않겠다는 얘기... 하지만 형주에서 감부인이 죽자 주유는 손권의 여동생인 손부인을 이용해 미인계로 유비를 꾀어내 납치하여 형주를 돌려받으려 하는데, 제갈양은 조운에게 계략이 담긴 세개의 주머니를 주며 유비와 함께 동오로 보낸다. 주유의 장인인 교국로를 포섭하고 성안에 결혼 소문을 내어 결혼을 무르지 못하도록 하고 손권의 모친인 오국태의 점수를 따 결혼은 성사된다. 이번엔 유비를 향락에 빠지게 해 동오에 머무르게 하여 본국과의 사이가 멀어지도록 하려는데 조조가 형주로 쳐들어오고 있다고 조운이 유비를 속이자 선친께 제사를 지내야 한다며 손부인을 데리고 형주로 향한다. 손권이 서성, 정봉, 진무, 반장 등을 보내 유비 일행을 붙잡지만 무예에 능통한 손부인이 쫓아버린다. 이번엔 장흠과 주태를 시켜 유비 일행과 손부인을 모두 죽이라고 하지만 제갈양의 숨겨둔 군사들로 무사히 형주에 복귀한다. 주유는 형주도 빼앗지 못하고 손부인 마저 유비에게 빼앗긴 꼴이 되자 화를 참지 못하고 금창이 재발한다. 주유는 형주를 돌려받을 궁리를 하다가 유비와 친척간인 서천의 유장을 대신 쳐준다고 하고 가는길인 형주에 들러 기습할 계획을 세운다. 감녕, 서성, 정봉, 능통, 여몽을 앞세운 주유는 형주성 앞에서 계획이 들통 난것을 알고 조운, 관우, 장비, 황충, 위연 군에게 둘러 쌓이자 또다시 금창이 터진다. 주유는 죽음을 예견하고 손권에게 노숙을 후임자로 추천한 후 '하늘은 어찌하여 주유를 낳고, 또 제갈양을 낳았단 말인가!' 하며(기생유 하생량) 사망하고 만다.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세종(1397~1450, 재위 1418~1450)은 조선의 제4대 왕이다. 성은 이(李), 휘는 도, 본관은 전주, 사후 묘호는 세종(世宗)이다.
재위 기간 동안 과학∙경제∙국방∙예술∙문화 등 모든 분야에 걸쳐 찬란한 업적을 많이 남겨 위대한 성군(聖君)으로 존경받는 인물이다.

 

세종은 태종과 원경왕후 민씨의 삼남으로 태어났고 어려서부터 독서와 공부를 유독 좋아하였다.
1418년 태종은 황희 등 신하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첫째(양녕대군)의 심각한 비행을 이유로 왕세자에서 폐위시킨다.
뒤이어 셋째 충녕대군(세종)을 왕세자로 책봉하고, 충녕대군은 1418년 조선의 제4대 임금 세종으로 즉위한다.

 

태종의 노여움을 사서 유배되어 있던 황희는 세종의 외숙부들을 죽음으로 몰고 세종의 세자 책봉을 반대했지만 세종은 그의 사람됨이 바르다는 것을 알고 중용한다. 세종은 황희, 맹사성, 윤회 세 정승에게 조정의 대소사, 국방 업무는 김종서에 위임하였고 내각 중심 정치제도인 의정부 서사제의 효시가 되었다. 그 외에도 신분을 가리지 않고 유능한 인재를 많이 등용하여 깨끗하고 참신한 정치를 펼쳐 나갔다.

 

집현전을 설치하고, 1443년 신숙주(申叔舟), 성삼문(成三問), 박팽년(朴彭年), 정인지(鄭麟趾), 정창손(鄭昌孫), 이개(李塏) 등의 집현전 학사들에게 명하여 3년여의 연구 끝에 훈민정음을 친히 창제하여 1446년 음력 9월에 이를 반포하였다. 훈민정음은 20세기에 들어 주시경 선생에 의해 한글로 정리되고 발전되었다. 또한 정인지, 정초, 이천, 장영실 등에게 명하여 각종 천문 관측 기구와 시계, 측우기 등 백성들의 생활과 농업에 직접적인 도움을 주는 과학 기구를 발명하게 하였다.

 

국방 정비 면에서는 1419년 이종무 장군 등에게 명하여 대마도에서 왜구를 정벌하고 조선과의 무역을 허락하여 삼포를 개항했다. 이 후 오랫동안 왜구의 침입이 없어졌다. 1433년에는 최윤덕, 김종서 장군등의 여진족을 토벌을 지시하고, 평안도의 4군(四郡)과 함길도의 6진(六鎭)을 개척하게 하여 영토가 두만강 및 압록강 유역으로 확대되었다.

 

문종과 수양대군(세조), 안평대군, 금성대군 등의 자식이 있으며, 1442년부터 1450년 붕어할 때까지 아들 문종이 왕세자 신분으로 대리청정을 하였다. 세종은 죽어서도 부왕인 태종의 곁에 있고자 하였으나 풍수지리에 좋지 않다는 이유로 손자인 예종 때에 경기도 여주로 이장되었고 능 이름은 영릉이다.

 

자신이 지은 <월인천강지곡>을 비롯하여 정인지·권제의 <용비어천가>, 정초·변계문(卞季文)의 <농사직설>, 정인지·김종서의 <고려사>, 설순(楔循)의 <삼강행실도>, 윤회·신장의 <팔도지리지> 등 각 분야의 서적을 편찬하였다.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이제 보니 자기 집안 공부를 하고 계시는군요.^^ 어쩝니까... 난 고려 유신의 후예인데...^^;; 따라서 그 집안에 불만 많슴다. 특히 정도전은 내가 사무치게 존경하는 분인데, 넘 저평가된 것 같슴다. 어찌 삼봉 없이 조선이 있었겠습니까...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