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원'에 해당하는 글 1건

철원 금학산

Daily/Hiking 2021. 6. 19. 12:54

2021. 06. 13.

 

이게 얼마만인가. 덥기도 하고 요즘 운동도 못했고 해서 등산은 생각도 안했는데, 광각 카메라와 기상청의 맑은 날씨가 3달만에 다시 산으로 향하게 만들었다. 술이 땡기듯, 등산이 땡기는 경지에 다다른듯... 요즘 줄어든 운동량 때문에 늘어가는 뱃살이 가장 걱정이기도 하다. 오랜만의 운동이기도 하고 날이 워낙 좋다고 해서 가깝고(?) 탁 트인 뷰를 찾다보니 철원의 금학산이 나왔다. 궁예에게 선택받지 못한 산. 학이 내려 앉고 풍치가 오묘하다 금학산이다. 오랜만에 보는 평야뷰가 또 새로웠다. 철원하면 백골부대에 형 면회 갔던거 밖에 생각이 안나는데 이쪽으로 등산을 가게될 줄이야.

 

갑자기 계획한 등산이라 어디갈까 검색하다보니 이미 자정. 부랴부랴 잠들었다가 3시에 일어나 급하게 준비물을 챙기다보니 장갑을 깜빡했다. 뭐 코스가 어렵지 않을테니 장갑 정도는 없어도 되겠지 했는데 곧 내 손은 너덜너덜 해진다. 예전에 철원으로 형 면회가고 그럴 때는 2시간쯤 걸렸었는데 이제보니 그 때는 토요일 낮 시간대라 차가 꽤 막혔었나보다. 새벽에 가니 50분 만에 도착했다. 지금 우리집이 꽤 북쪽에 위치하고 있기도 하고...

 

주차장 위치는 철원여중고를 지나자마자 바로 보이는 등산로 주차장이다. 일요일 새벽이었는데 역시나 주차장에는 나 혼자. 산의 관리 상태를 몰라 컴프레샤도 없을 줄 알았는데 주차장에 똻! 익숙하게 혼자서 룰루랄라 가벼운 발걸음으로 입산하자마자 경로 이탈... 등산도 뭐 오랜만에 하면 적응시간 같은거 필요하나? 

 

※ 코스

주차장 - 체육공원 - 매바위 - 금학산정상 - 동송읍 마애불상 - 주차장

↑↑↑코스가 깔끔하다.ㅎ

 

 

이미 날은 밝았지만 얼마 가지 않아 일출을 찍었다. 하여튼 일출 쌔뻑은 참 좋다. 갤럭시 s21 울트라의 x6배 정도로 찍었는데 화질이 딱히 깨져보이지 않고 괜찮았다. 100배까지 가능...ㅋ 음... 역시 고성능 최신 카메라는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그 기분 그대로 이어서 가려고 했는데, 이른 시간대라 거미줄이 점점 많아졌고 하루살이(?) 같은 것들을 정말 수십만 마리는 본거 같다. 저 멀리에 있는 것도 아니고 내가 가야하는 그 좁다란 길에서 바글거리고 있었다. 진짜 유턴할 뻔했다. 다행히 몸에 붙거나 눈으로 돌진하지는 않더만. 사람들 많이 다니지 않는 산은 이런게 단점이다. 이게 길인지 숲인지... 그래서 내가 국립공원을 좋아하는 듯... 그렇다고 어떻게 국립공원만 다녀. 안가본 산도 가보고 싶고 그런거지. 미친 하루살이 어택은 잊을만 하면 나타났고 진짜 사진 한방 남기고 싶었는데 장갑이 없어서 맨살 노출시켰다가는 지난번처럼 피부병 걸릴지도 몰라 그냥 스피드하게 지나갔다. 누가 철원 아니랄까봐 중간중간 벙커도 있고... 아무튼 중간쯤에서 명물인 매바위를 거치고 나서 열심히 걷다보니 정상 옆 헬기장이 나타났다. (갑자기 전개가 빠르게 됐지만 매바위와 정상은 생각보다 거리가 있다.ㅎ) 헬기장에는 전날 외박한 것으로 보이는 두 남정님들이 이미 일출을 보고 한 숨 더 때리는 건지 조용했다. 정상에서의 뷰는 예상대로 만족. 넓은 평야도 아름다웠고, 반대편의 산능선도 괜찮았다. 아마도 고대산 일 것이고 2시간 정도 더 가면 고대산 정상까지 갈 수 있을 듯?

 

 

정상에서 사진 한방 때리고 쿨하게 돌아서 하산길을 시작했는데, 시작과 동시에 하루살이의 공격과 동시에 길이 갑자기 사라지는 마법. 50미터쯤 가다가 안되겠다 싶어 다시 정상으로 올라와 길을 재확인했다. 그 정도로 하산길의 시작은 매우 불친절했다. 그 뒤로는 뭐 쏘쏘. 장갑이 없어서 비탈길에 세팅된 난간에는 손도 못댄채 너덜너덜한 무릎을 움켜쥐고 내려왔다. 마애불상도 머리만 입체적인 고려 불상으로 인상적이었음.


그렇게 세달 만의 등산을 무사히 마쳤다. 역시나 등산 후에는 뿌듯하다. 집에 도착한 시간이 10시. 등산을 안왔다면 아직 자고 있을 시간이다. 여름에 더워 죽을까봐 등산은 지양했는데 왠지 발동이 걸린 듯 하다. 부릉부릉~ 없는 시간 쪼개서라도 틈틈히 하체 운동 열심히 하기를. 다음엔 준비물 잘 챙겨 가야지. 특히 거미줄 처리용 등산스틱.

 

그리고 가장 중요한 선행요건. 주말에 술만 안마신다면... 비만 안내린다면...ㅋ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