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악산비'에 해당하는 글 1건

파주 감악산

Daily/Hiking 2021. 6. 19. 19:16

어제도 불금에 퇴근하고 운동하고 밤 11시부터 등산갈 곳을 열라 서핑하다가 감악산과 소요산 중 감악산을 선택했다. 코스보고 대충 이래저래 하다보니 또 자정이 넘고... 또 30분 늦게 일어나고.ㅋㅋ 아 겁내 피곤하다... 그래도 가야지! 감악산은 음식점 타이틀을 많이 봐서 기억하고 있었다.ㅋㅋ 그리고 명물인 출렁다리도. 감악산은 감색 바위산이란 뜻이며, 경기 오악중 하나로, 양주와 파주에 걸쳐 있다.

 

오늘은 이른 오전 동안 구름이 꽤 껴있다는 예보를 보고도 그 시간에 나왔다. 지금 날씨 따질 때가 아니다. 약속 없는 날 후딱 댕겨 오는거지 뭐. 오늘도 1등으로 주차장에 도착했다. 5시 정각. 날도 다 환해졌고 고고싱~ 슬슬 걸어 올라간다. 얼마 가지 않아 출렁다리가 바로 보인다. 원래 생각한 코스는 제일 마지막에 보는 거였는데 하다보니 반대 코스로 가버렸다. 어짜피 회귀코스라 큰 상관은 없는듯... 그런데 출렁다리를 지날 때 쯤 차에서 모자를 깜빡하고 안가져온 것을 알게 됐고, 난 얼굴이 타지 않도록 오늘 햇빛은 보여주지 않아도 된다고 기도했다. 이 기도는 98% 쯤 이루어 졌다.

 

※ 코스 
감악산 출렁다리 제5주차장 - 악귀봉 - 장군봉 - 임꺽정봉 - 정상(감악산비) - 까치봉 - 법륜사 - 운계폭포 - 출렁다리 - 주차장

 

좌측 바위가 거북바위, 우측은 무인 매장입니다. 마음껏 드시고 돈 놓고 가시면 된다는데... 

오르다 보니 보리암 돌탑 방향으로 갔어야 되는데 뭐... 또 길을 잘못 들었죵. 어디서부터 잘못된건지... 장군봉까지 가는 길이 꽤나 지루했다. 산이 다 그렇지 뭐... 그래도 금학산에 비해 길도 넓고, 딱히 가파르지도 않고, 거리가 짧지도 않고 무리없이 산행하기에 추천할 만 하다. 그렇게 오르다 악귀봉에서 첫번째 햇빛과 함께 극적으로 운해를 만나게 된다. 기대도 안했는데 이런게 바로 산이 주는 선물. 캬~ 마치 구름에 떠 있는 듯한 느낌! 이게 끝이었다. 순식간에 구름이 감악산을 덮치고 이 뒤로는 어떤 배경도 볼 수가 없었다. 날 좋은 날은 개성에 송악산도 보인다는데 송악산은 무슨...

통천문. 하늘과 통한다는. 맞다. 가까이서 보면 절벽이다. 하늘로 직행할 수 있다.

그렇게 정상까지 왔는데 이건 또 무슨 커맨드 센터 같은거 짓는 건가. 장사하시는 분들도 안보이고... 인증샷 날리고, 또 쿨하게 까치봉 방향으로 하산한다.

 

하산길에 출렁다리에 가보니 등산객들이 꽤나 많다. 가족, 연인, 친구. 아마도 출렁다리, 운계폭포, 법륜사 까지는 주차장과 멀지 않아 많이들 찾으시는 듯. 아직까지도 감악산 정상은 저렇게 뿌옇다. 어쨌든 지난번 금학산에 비하면 사진도 많이 찍었고, 사진을 많이 찍었다는건 그만큼 볼거리가 좀 더 있다는 거지?ㅎ 잘 들렀다 간다. 가파르지 않아서 나에게 딱 맞는 산행길이었다.

 

참고로 이번에 등산앱 좋은거 연동할꺼 있나 찾아보다가 제일 유명한 트랭글을 한번 써봤는데... 뭐 그저 그렇다. 램블러나 뭐 그게 그거 인듯... 난 결과 리포트에 GPS 표시랑 포인트 지점들이 잘 표시되기를 바라는데 결과 리포트에는 왜 그 포인트가 다 사라지냥. 쩝... 더 찾아봐야것써~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