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story (Korea)/-917'에 해당하는 글 13건

반응형

 

 

 

김비형(金鼻荊, 581년 ~ ?)은 진지왕의 아들로, 진평왕 대에 관리로 등용된다.

 

삼국유사에 따르면, 579년에 진지왕은 사량부의 미인 도화랑을 불러 후궁으로 삼으려 했으나 도화부인은 남편이 있다며 거절하였다. 그 해 진지왕은 폐위되어 죽었고, 2년 뒤인 581년에 도화부인의 남편이 죽자 진지왕의 혼령이 도화부인에게 나타나 7일 동안 머무렀다 사라졌으며, 이후 비형을 낳았다.

 

이 소문을 들은 진평왕은 비형을 불러 궁중에 살게 하고 15세 때 집사 벼슬을 주었다. 비형은 밤마다 궁궐밖 귀신과 놀았는데, 하루는 진평왕이 비형에게 귀신 중에 정사를 도울 만한 자가 있냐고 묻자, 길달(吉達)을 추천하였다. 당시 각간 임종이 자식이 없어 왕은 길달로 하여금 임종의 양자가 되게 하였다. 임종은 길달을 시켜 흥륜사(興輪寺) 남쪽에 문루를 짓게 하고, 길달이 거기에서 밤마다 자니, 사람들은 이를 길달문이라고 불렀다. 어느 날 길달이 여우로 변해 도망치니 비형이 귀신을 시켜 이를 잡아 죽였다. 이후로 귀신들이 비형을 두려워하여 모두 달아났다.

 

 

진지왕

 

진지왕은 신라의 25대 왕이며, 무열왕 김춘추의 아버지 김용춘을 낳았다. 비형은 진지왕이 사량부의 미인 도화부인(桃花夫人)과 사통하여 낳은 자식이다. 진지왕은 즉위 후 주색에 빠져 음란하고 정사가 어지러워 4년만에 폐위된다. 야사 <화랑세기>에 따르면 미실을 왕후로 만드는 약속을 지키지 않은 것과 국사를 제대로 돌보지 못하였던 것을 이유로 미실과 사도태후가 결의하여, 노리부를 앞세워 폐위되었다고도 한다.

 

반응형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진흥왕

History (Korea)/-917 2014. 2. 15. 23:48
반응형

 

 

진흥왕(眞興王, 534년~576년, 재위: 540년~576년)은 신라의 제24대 임금이다. 성은 김(金)이고 이름은 삼맥종 또는 심맥부이다. 법흥왕의 동생인 입종 갈문왕 구진(仇珍)과 법흥왕의 딸 식도부인(息道夫人, 지소태후)의 아들로 태어났다.

 

진흥왕은 정복 군주로 불릴 만큼 신라의 전성기를 누렸다. 국가 발전을 위한 인재를 양성하기 위하여 화랑도를 국가적인 조직으로 개편하고, 불교 교단을 정비하여 사상적 통합을 도모하였다. 이를 토대로 신라는 고구려의 한강 유역과 대가야의 낙동강 서쪽을 장악하였고, 인천만(仁川灣)에서 수·당(隨唐)나라와 연맹 관계를 맺어 삼국의 정립을 보았다.

 

  • 540년 : 7살 때 신라 법흥왕의 붕어로 왕이 됨.
  • 540년~541년 : 법흥왕의 왕후인 보도왕후가 섭정.
  • 541년~551년 : 어머니인 지소태후가 섭정.
  • 544년 : 흥륜사를 창건.
  • 545년 : 이사부의 건의에 따라 거칠부로 하여금 《국사》를 편찬.
  • 548년 : 고구려가 백제(성왕)의 독산성(獨山城)을 공격할 때 나제동맹을 맺은 신라에서 주진(朱珍)을 보내 고구려를 격파.
  • 551년 : 신라와 백제는 고구려의 한강 상류 유역을 공격하여 점령. 연호를 개국(開國)으로 고침. 가야 사람인 우륵으로 하여금 신라에 악을 보급하게 함.
  • 553년 : 백제의 한강 하류 유역 점령. 황룡사를 창건.
  • 554년 : 백제 성왕이 신라 병사에게 죽음.
  • 562년 : 사다함의 공으로 대가야를 복속.
  • 568년 : 연호를 태창(太昌)으로 고침.
  • 572년 : 연호를 홍제(鴻濟)로 고침.
  • 576년 : 원화(源花) 제창 및 폐지. 화랑(花郞) 제창. 진흥왕 승하(43세).

 

 

가족관계

 

법흥왕은 진흥왕에게 큰아버지인데, 동시에 외조부이기도 하다. 법흥왕이 동생에게 딸을 주었다;
진흥왕이 죽고난 뒤 신라의 왕위는 태자 동륜이 죽어(572년) 차남인 사륜(진지왕)이 승계하였다.

 

 

순수비

 

진흥왕은 새로 개척한 땅에 순수비를 세웠다.
- 가야를 정복한 후 세운 창녕 신라 진흥왕 척경비(국보 33호),
- 한강 유역을 장악한 후 세운 북한산 신라 진흥왕 순수비(국보 3호, 북한산에 있던 진흥왕 순수비는 국립 중앙 박물관으로 옮겨졌다.)
- 함경도 지역까지 진출한 후 세운 마운령 진흥왕 순수비(북한 국보 111호),
- 황초령 진흥왕 순수비(북한 국보 110호)

 

 

황룡사

 

황룡사(皇龍寺)는 경상북도 경주시에 있었던 사찰로서, 9층 목탑, 장륙상(丈六像)과 더불어 신라 삼보(三寶)의 하나로 유명하였다. 경주에서 가장 컸던 사찰로 알려져 있으나, 고려 고종 25년(1238년)에 몽골의 침입으로 소실되었고, 현재 그 터인 황룡사지(皇龍寺址)가 사적 제6호로 지정되어 있다.

 

 

원화

 

원화(源花) 제도가 만들어져 남모와 준정, 두 여인을 원화로 하여 300여명의 젊은이들을 거느리게 했으나, 곧 두 여인이 서로 시기하다 준정이 남모를 살해하였고 준정도 사형에 처해졌다. 이 일로 원화 제도는 없어지고 외양이 아름다운 남자를 뽑아 이름을 화랑(花郞)이라 하여 고구려, 백제 정벌의 원동력을 이루게 하였다.

 

반응형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법흥왕

History (Korea)/-917 2014. 1. 27. 22:37
반응형

 

 

법흥왕(法興王, 재위 514년 ~ 540년)은 신라의 제23대 임금이다. 지증왕과 연제부인(延帝夫人)의 맏아들로써 본관은 경주(慶州), 성은 김(金)이고 이름은 원종(原宗) 또는 모즉지(牟卽智, 另卽智)이다. 왕비는 박씨 보도부인(保刀夫人)이다. 말년에 불교에 귀의하여 승려가 되었으며 법명은 법공(法空)이다.

 

법흥왕은 병부(兵部)를 설치하여 군제를 개혁하였고, 율령(律令)과 관제를 반포하였으며, 상대등(上大等) 관직을 설치하였다. 상대등은 신라의 최고 관직으로서 대등으로 구성되는 귀족회의의 주재자였으며, 왕권의 강화를 단적으로 나타낸 제도이다.
마라난타(인도의 승려)에 의해 들어온 불교를 귀족들이 반대했으나 이차돈의 순교를 거쳐 국교로 정하여 통치체제를 개혁하고 신라의 국민 사상을 통일시켰다. 또 금관가야가 신라에 투항함으로서, 낙동강과 남해안의 교통상의 요지인 김해를 발판으로 가야의 여러 나라를 정복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주기도 하였다.
신라 역사상 처음으로 건원(建元)이라는 연호를 사용하므로써 이후 신라 중고(中古) 왕실의 거의 모든 왕들은 자기의 독자적인 연호를 가지게 되었다. 동아시아의 전통 사회에서 중국의 주변 국가가 중국 연호를 사용하지 않고 자기 연호를 사용했다는 것은, 일단 중국과 대등한 입장에서의 국가임을 자각한 자주 의식의 표현이라는 데 역사적 의미가 있다.

 

  • 3년(서기 516) 몸소 신궁(神宮)에 제사 지냈다.
  • 4년(서기 517) 처음으로 병부(兵部)를 설치하였다.
  • 5년(서기 518) 주산성(株山城)을 쌓았다.
  • 7년(서기 520) 율령을 반포하고, 처음으로 모든 관리의 공복(公服)을 제정하였다. 붉은색과 자주색으로 등급을 정하였다.
  • 8년(서기 521) 양(梁)나라에 사신을 보내 토산물을 바쳤다.
  • 9년(서기 522) 대가야국 왕이 사신을 보내 혼인을 청하였기에, 임금이 이찬 비조부(比助夫)의 여동생을 보냈다.
  • 11년(서기 524) 임금이 남쪽 변방을 두루 돌아보며 영토를 개척하였다. 가야국 왕이 찾아와 만나보았다.
  • 12년(서기 525) 대아찬 이등(伊登)을 사벌주(沙伐州, 경북 상주) 군주로 삼았다.
  • 15년(서기 528) 불교를 처음으로 시행하였다.
  • 16년(서기 529) 살생을 금지하는 명령을 내렸다.
  • 18년(서기 531) 이찬 철부(哲夫)를 상대등(上大等)으로 삼아 나라의 일을 총괄하게 하였다. 상대등이라는 관직은 이때 처음 생겼으니, 지금의 재상(宰相)과 같다.
  • 19년(서기 532) 금관국(金官國)의 왕 김구해(金仇亥)가 왕비와 세 아들인 맏아들 노종(奴宗), 둘째 아들 무덕(武德), 막내 아들 무력(武力)과 더불어 금관국의 보물을 가지고 항복하였다. 임금이 예를 갖추어 대접하고 상등(上等)의 직위를 주었으며, 금관국을 식읍(食邑)으로 삼게 하였다.
  • 23년(서기 536) 처음으로 연호를 칭하기를 '건원(建元)' 원년이라 하였다.
  • 25년(서기 538) 지방관이 가족을 데리고 부임하는 것을 허락하는 교서를 내렸다.
  • 27년(서기 540) 임금이 돌아가셨다. 시호를 법흥(法興)이라 하고, 애공사(哀公寺) 북쪽 봉우리에 장사 지냈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선도동 | 신라법흥왕릉
도움말 Daum 지도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지증왕

History (Korea)/-917 2014. 1. 23. 20:41
반응형

 

 

신라의 22대왕으로 성은 김(金), 이름은 지대로(智大路)이며 신라 최초로 지증(智證)이라는 시호를 얻었다.

 

  • 502년 - 한국의 고대 사회부터 전해지던 순장 풍습을 최초로 폐지하고, 신궁에서 제사를 지냈다. 농사에 소를 부리는 우경법을 처음으로 시행했다.
  • 503년 - 신로·시라·서나·서야·서라·서벌·서라벌·계림 등으로 불리던 국호를 '덕업이 날로 새로워지고, 사방을 망라한다'는 뜻의 '신라'로 통일하였다.
  • 504년 - 음력 4월 상복법을 제정하고, 음력 9월에 파리, 미실, 진덕, 골화 등 12성을 쌓았다.
  • 505년 - 임금이 몸소 나라 안의 주(州)ㆍ군(郡)ㆍ현(縣)을 정하였다.
  • 509년 - 무역과 상인들의 거래를 단속, 통제하는 관청인 동시전(東市典)을 설치하였다.
  • 512년 - 우산국(울릉도)을 복속시켜 해마다 토산물을 공물로 바치게 하였다

 

 

* 지증왕 설화

 

지증왕은 기골이 장대하고 체구가 컸으며, 한국 역사상 가장 큰 옥경(玉莖,성기)을 가진 임금으로 전해 내려오고 있다.
삼국유사에 따르면 지증왕의 옥경은 무려 1자 5치로 요즘 수치로 환산하면 약 45센티미터라고 한다.
신하들이 왕비가 될 여성을 찾으러 다니던 중 경주 남산의 연못에 큰 똥덩이가 있는 것을 보고, 그 큰 똥의 주인을 수소문한 끝에 박등혼의 딸을 간택하여 왕비로 들이니 그가 왕비인 연제부인(23대왕 법흥왕의 어머니)이다.

 

반응형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설화의 내용이 천하 이치의 핵심만 드러내 무척 감명 깊습니다. 그림도 감명 깊고, 이름도 감명 깊고...
secret

서출지

History (Korea)/-917 2014. 1. 15. 23:43
반응형

 

 

신라 소지왕 때 한 노인이 나타나 편지를 전해준 곳이라 하여 이 연못을 서출지(書出池)라고 부르게 되었다.
이 편지로 소지왕을 위험해서 구해내고, 이 전설을 사금갑(射琴匣, 거문고 갑을 쏘아라) 전설이라고도 한다.

 

 

사금갑(射琴匣) 전설

 

신라 21대왕 소지 마립간이 즉위 10년(488년) 천천정(天泉亭)에 행차하였다. 까마귀와 쥐가 와서 울더니 쥐가 "이 까마귀가 가는 곳을 찾아가 보시오."라고 했다. 왕은 기병을 시켜 까마귀를 따라가게 했는데, 기병이 동남산 피촌(避村)에서 돼지 두 마리가 싸우는 것을 구경하다가 그만 까마귀를 놓치고 말았다. 어쩔 줄을 몰라 그 주변만 맴돌고 있을 때, 옆에 있던 연못에서 한 노인이 나타나 기병에게 봉투를 주었고, 그 겉에는 '열어보면 두 사람이 죽고 열어보지 않으면 한 사람이 죽을 것' 이라고 쓰여 있었다. 기병이 돌아와 이것을 바치자, 왕은 "두 사람이 죽는 것보다는 그냥 열어보지 않고 한 사람만 죽는 것이 낫겠다"며 글을 읽지 않으려 했는데, 일관(日官)이 "두 사람은 서민을 가리키는 것이고 한 사람은 왕을 가리키는 것입니다."라고 진언하였다. 왕이 마침내 그것을 열어 보니, 안에 '사금갑(射琴匣, 거문고 갑을 쏘아라)' 고 적혀 있었다.
왕이 궁에 들어가 왕비의 침실에 세워둔 거문고 갑을 쏘자, 거문고 갑 안에서 숨어있던 중과 왕비가 튀어나왔다. 그 중은 왕비와 사통하면서 왕을 해치고자 거문고갑 속에 잠복하던 중이었다. 개봉하면 두 사람이 죽는다는 예언서대로 왕비와 중은 왕에 의해 죽임을 당한다.
이후 신라에서는 정월 상해일(上亥日)·상자일(上子日)·상오일(上午日)에는 모든 일을 조심하고 특히 15일을 오기일(烏忌日)이라 하여 까마귀에게 약밥을 지어 제사를 지냈다. 이는 오늘날 한국의 정월 대보름 절식(節食)의 하나로서 약밥을 먹는 풍속의 유래가 되었다.

 

당시 신라 귀족들은 민속신앙 특히 조상을 섬기는 신앙이 강해 쉽게 불교를 인정하지 않았으며, 서출지의 전설은 전통적 민속신앙 속에 새로운 불교문화가 전래되는 과정에 빚어지는 갈등의 한 단면을 보여주고 있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월성동 | 서출지
도움말 Daum 지도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