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에 해당하는 글 997건

간만에 ingress 하나 생성하려는데 태클이...

 

$ kubectl describe ingress my_ingress -n my_namespace

  Type     Reason             Age    From     Message
  ----     ------             ----   ----     -------
  Warning  FailedDeployModel  3m41s  ingress  Failed deploy model due to AccessDenied: User: arn:aws:sts::110111011101:assumed-role/myEKSLoadBalancerControllerRole/1234561234561234561 is not authorized to perform: elasticloadbalancing:AddTags on ause no identity-based policy allows the elasticloadbalancing:AddTags action

 

구글에서는 위 에러 메시지와 관련된 내용은 찾기 어려웠다. AWS 문서 뒤적이며 loadBalancerController 생성하는 부분을 찾아보니, iam_policy.json 파일이 v2.3.0 에서 v.2.5.4 로 업데이트 되어 있었고, 아래 정책이 추가된 것을 확인했다.

 

        ...
        {
            "Effect": "Allow",
            "Action": [
                "elasticloadbalancing:AddTags"
            ],
            "Resource": [
                "arn:aws:elasticloadbalancing:*:*:targetgroup/*/*",
                "arn:aws:elasticloadbalancing:*:*:loadbalancer/net/*/*",
                "arn:aws:elasticloadbalancing:*:*:loadbalancer/app/*/*"
            ],
            "Condition": {
                "StringEquals": {
                    "elasticloadbalancing:CreateAction": [
                        "CreateTargetGroup",
                        "CreateLoadBalancer"
                    ]
                },
                "Null": {
                    "aws:RequestTag/elbv2.k8s.aws/cluster": "false"
                }
            }
        },
        ...

 

AWS 콘솔에서 myEKSLoadBalancerControllerRole 을 찾아 연결된 정책 AWSLoadBalancerControllerIAMPolicy 에 위 스니펫을 삽입하여 해결...

 

내용은 대충 TargetGroup / LoadBalancer 생성할 때 리소스에 태그지정하는 권한 같은데... 참 쓰잘데기 없다. 아니 매년 이렇게 미친듯이 강제로 업데이트 하는게 맞는거야? 


(참고) https://docs.aws.amazon.com/ko_kr/eks/latest/userguide/aws-load-balancer-controller.html

 

AWS Load Balancer Controller 추가 기능 설치 - Amazon EKS

배포된 차트는 보안 업데이트를 자동으로 수신하지 않습니다. 새 차트가 사용 가능해지면 수동으로 업그레이드해야 합니다. 업그레이드 시 이전 명령에서 install을 upgrade로 변경하되, 이전 명령

docs.aws.amazon.com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

 

 

<좌: 2022년 9월 / 우: 2024년 1월>

 

한번도 아프지 않고 잘 자라고 있는 드라세나 콤팩타.

 

완벽한 음지에서 1년 반을 있었고, 방문 사이로 들어오는 오전 햇빛 때문에 살짝 문쪽으로 아주 살짝 휘고 있다 ㅋ 크기와 음지를 감안하고, 젓가락 꼽아서 거의 말랐다 싶으면 물을 듬뿍 줬다. 대충 30일~40일 정도. 화분 길이가 길쭉해서 젓가락이 얼마 안들어가니 얼추 맞는 것 같다. 지금껏 잎 3장 정도가 끝부분이 새까맣게 탄 것들을 발견했는데, 아마도 과습일 때 그런 현상이 나타나지 않나 싶다. (사실 잘 모름.) 1년 반 동안 1도 안 큰줄 알았는데, 사진으로 이렇게 비교해보니 키가 좀 크긴 했네. 잎이 시작되는 부분을 보면 목대가 얇아진게 보이는데, 유튜브에서 보니 저 부분을 야곰야곰 뜯어주면 키가 잘 자란다고... 예전 사진이 훨씬 풍성해 보이긴 하네ㅎㅎ; 이론상으로 보면 그럴 듯 하다. 잎을 잘라내면 그만큼 영양분은 확보될 것이고, 그 영양분이 키와 잎으로 갈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하지만 1년 반을 키워보니, 키는 그냥 햇빛과 물이 충분하면 잘 자랄 것 같다. 잎을 잘라내는 것은 그저 디자인의 목적이 더 크지 않을까... 연꽃같은 분위기를 내느냐, 먼지털이(?) 같은 기다란 분위기를 내느냐. 나는 이제는 잎을 잘라내지 않을 예정이다. 공기정화 목적으로 들인 식물들이니 잎이 많은 것이 더 합리적. 유튜브 영상에서는 너무너무 잘 자라서 천장에 닿을 듯 하던데, 그 정도면 너무 피곤할 것 같음. 목대도 이리저리 휘어있어서 보기에도 그닥. 4계절을 잘 지냈으니 앞으로도 별 일 없을 것 같고... 넌 그저 음지에서 조금씩만 건강히 자라거라~~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

1년 만에 유일하게 실패한 스투키. 8줄기 정도 있엇는데, 6개월만에 무름병 때문에 하나 보내고, 1년 정도 될 무렵 스피드하게 하나씩 맛이 갔다. 그래도 1년 동안 키워본 초식남으로 스투키만 살리지 못한 이유를 꼽아보았다.

 

 

확실히 과습에 취약하다

 

집에 18종류의 다양한 식물들이 있고, 1년 동안 물 주는 스타일은 모두가 같았다. 젓가락 꼽고 거의 말랐다 싶을 때 흠뻑줬고, 6개월 이상 스투키도 별 일이 없었던 것을 보면 그 방법이 틀리지 않았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겨울을 지내면서 무름병이 처음으로 생겼을 때, 그 때부터라도 흙 마름 체크를 더 꼼꼼히 했어야 했는데, 화분에 너무 빼곡 했던 줄기들을 때문에 대충 확인하고 물을 줬던 것 같다. 무름병이 신호를 줬을 때, 오히려 굶기듯이 키웠다면 아직 죽지는 않았을 듯. 더욱 과습이라고 느끼기 어려웠던 것은 바로 옆에 금전수도 똑같은 화분에 똑같이 빼곡하게 꼽혀 있는데, 그 아인 겁나 잘자랐음. 같은 다육이더라도 잎이 있고 없는 차이가 있긴 하지만 그 때는 '금전수도 잘 자라니, 너도 문제 없어야지.' 라는 생각이었다.

 

지금도 물 주는 스타일은 변함이 없다. 언제나 흠뻑~ 단지 식물마다 또는 계절마다 흙이 완전 말랐을 때 흠뻑 주느냐, 10% 정도 아직 젖어 있을 때 흠뻑 주느냐, 30% 정도 젖어 있을  때 흠뻑 주느냐, 그 차이.

 

그리고 예전에 스투키에서 첫 새싹을 마주했을 때 반가움 마음에 검색해보니, 본체 줄기의 영양분을 나누게 되니 뽑는 게 좋다는 글들을 보았는데 내가 볼 땐 전~혀 상관없음. 외관상 보기 싫으면 뜯으면 되고, 아니면 놔두면 됨. 만약 다음번에 스투키를 사게 된다면 저런 잎꽃이 한거 말고, 본체 튼튼한 스투키를 사보는 걸로...

 

 

... 스킨답서스에 꽃이 피었을 때, 배경으로 나왔던 가장 최근 사진.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

2024 갑진년

Daily/Diary 2024. 1. 2. 01:49

청룡

 

 

2024년 갑진년, 청룡의 해...
 
만 나이...  사람들이 쓰고 있는지는 모르겠다만 어쨌든 내 나이 만 45세. 궁금해 하는 사람도 없고, 만 나이까지 등장하면서 지금 나이가 몇살인지 신년이 되니까 세어 본다.
 
2023년을 잠시 되돌아 보자면,
 
그저 열심히 일했다고 생각한다. 이렇게 하루 중 대부분의 시간을 일에 할애하는 것이 맞는건가 싶다. 이 나이가 되도록 효과적/효율적으로 일하는 방법도 모르는 듯 하다. 술도 꾸준히 열심히 먹고 있다. 운동은 주 2~3회 정도만 하고 있고 (이 역시 술때문...), 허리는 랙에 들어가지만 않으면 별 문제 없고, 2년 넘게 괴롭히던 사마귀도 사라졌고, 노안이 좀 불편하긴 하지만 그 외 특별히 아픈 곳은 없다.
 
회사에 그렇게 오랜 시간을 있었는데 내 기술은 1년 전과 별 다를 바가 없다고 생각하니, 뭔가 개선의 필요는 있어 보인다. 팀을 더 잘 꾸려 나가야 할 것이고, 여러 방면으로 고민과 공부할 것들이 산더미다. 시간은 한정되어 있고, 우선순위를 잘 정해서 실행해야 한다.
 
2023년 가장 잘한 것은 회사 일이라고 생각하며, 그 외 잘한 것은 딱히 없다고 본다.
개발 업데이트는 손도 안댄것 같고, 영어도 맛만 보다 말았고, 재즈도 뭐 그냥 저냥.
집의 안락하고 편안함 속에 젖어서, 술만 마시다가 1년이 지난 듯하다.
술이 좋다기 보다, 집에서 편히 뻗어있는게 좋다. 술먹고 뻗어있으면 더 없이 좋다.
 
뭐 2023년은 그렇게 보냈다고 치자.
올해부터는 어떻게 하면 좋을까.
 
물론 다 잘하고 싶지만, 어느 시점에든 하고 싶은 것과, 해야할 것들은 잘 구분해야 한다.
해야할 것은 회사와 관련된 모든 것들이 될 수 있다. 개발은 물론이고 인력관리나 성과를 위해서도 고민해야 한다.
사람들에게도 더 잘해야 하고, 잘 이끌어야 하고, 많이 도와야 한다. 공감 능력도 많이 길러야 한다.
혼술 때문에 운동을 빠지지는 말자.
부동산과 재테크는 계획대로 실천하고, 시간 낭비 하지 말자.
남는 시간에는 내가 하고 싶은거 잘 계획 세워서 실천하기.
 
그저 이렇게 1년 더~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

태백산

Daily/Hiking 2023. 2. 17. 06:19

2023. 02. 16.

 

버킷 리스트 중 하나가 바로 산의 정상에서 설경을 감상하는 것이었다. 하지만 설경을 마주한다는 것이 어디 쉬운일인가. 일단 가장 싫어하는 것 중 하나가 추위인데다, 강원도 산골에 폭설이 내리면 설경이 예술이겠지만, 그 정도로 눈이 오면 눈길에 운전도 쉽지 않을뿐더러 고립이 될 수도 있기 때문에 내 의지 만으로는 이룰 수 없는 소원이었다. 하지만 언제나 준비하고 있으면 기회는 찾아오는 법. 겨울 산행 준비는 진작에 끝내놨었고 때만 기다리고 있었는데, 기상청에서 3일전 눈예보를 확인했고, 어제까지 강원도에 폭설경보. 그리고 기온도 0도 정도라 도로도 거의 얼지 않았을테고, cctv로 눈덮힌 설악산과 태백산은 찜 해놓았고... 하지만 이제 설악산은 무릎 때문에 못갈듯 하고, 아직 가보지 못한... 설경으로 유명한 태백산을 가기로 결정했다.

 

※ 코스

유일사주차장 - 주봉 장군봉 - 정상 천제단 - 망경사 - 유일사주차장

 

3월말 무등산에서 우연히 설경을 보고 욕심이 생겼는지, 설레서 잠을 못잤다. 새벽 3시반에 출발하려고 했는데 이래저래 잠이 안와서 그냥 TV나 보다가 밤 홀딱 새고 3시간짜리 운행을 했다. 마지막 한시간은 너무도 괴로웠음. 집에 올때도...; 왜 맨날 등산하기 전날엔 잠을 못자는지. 딱 어릴적 소풍가는 그 기분. 자 그럼 눈뽕 감상모드 시작.

 

 

 

 

주차장 영하 7도. 정상은 대충 영하 11도. 바람 때문에 체감은 영하 20도 정도? 빨리 내려가고 싶은 생각 밖에는 ㅜ. 그래도 보다시피 오늘 하루는 정말 예술이었다. 예술이란 말보다는 더 감성적인 말로 형용되어야 할 것 같다. 정말 다른 세상에 있는 듯한 느낌. 정상을 제외하고는 거의 바람도 없었고... 딱 한가지 아쉬운 점이라면 구름 예보를 확인했지만 어짜피 안갈수도 없는거, 구름이라도 멋진 구름이길, 곰탕만은 아니길... 했는데 곰탕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말 환상적이었다.^^ 내 인생에 '눈' 이라는 키워드를 생각하면 이 곳 태백산에서는 눈만 생각날 것 같다. 설경이 이렇게 감동적일 줄은...

 

다들 너무 쉽다고들 해서 방심하다가 초반에 설경을 보고 빨리 정상에 가고 싶은 마음에 오버 페이스가 됐다. 뭐 그래도 쉬운 코스라 별 문제는 없었지만ㅎ 가장 맘에 드는건 돌길이 거의 없다는거? 눈 때문에 약간 폭신한 느낌도 있어서 무릎에 충격 완화가 된 것 같기도 하고. 피곤했지만 너무 좋았던 산행.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