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에 해당하는 글 948건

치악산

Daily/Hiking 2021. 7. 25. 18:01
반응형

서울 낮 기온 35도 예상. 이 날씨에 등산이라? 후후 이 무더운 여름에 산 기온 한번 보고 가실게요~

 

 

산바산이긴 하지만 적당한 거리의 적당한 산을 골라보면 여름에도 이렇게 꿀 기온을 만낄할 수 있다. 참고로 난 최근 3년 동안 등산을 즐겨 했지만 7~8월에 간 적은 오늘이 처음이었다. 이유는 당연했다. '이 날씨에 등산을 한다고?'

 

요즘 운동을 너무 못해서 용문산이나 소요산 정도 조금은 쉬운 산을 생각해 놓고 있었는데 갸들도 최고기온 32도, 그나마 가까운(2시간 안걸리는) 거리에서 치악산을 골랐다. 강원도 산골도 아닌디 오늘 최고 기온 23도? 내 눈으로 직접 확인하러 치악산으로 고고싱 했다. 사이트에서 2시간 반 코스라고 하니 5시 반 일출을 보기 위해서는 새벽 3시에 입산해야 하고 집에서 무료도로로 대충 2시간 걸리니 새벽 1시에 출발. 전날에 술먹고 오후 4시까지 이불 속에서 괴로워했더니 새벽에도 팔팔했다.

 

치악산도 코스가 몇개 되는데, 상원사 / 구룡사 / 세렴폭포 / 향로봉 / 남대봉 은 다음 기회에. 내가 선택한 코스는 정상(비로봉) 최단 코스.

 

※ 코스 
황골탐방지원센터 - 입석사(입석대) - 깔딱고개 - 향로봉삼거리 - 비로봉(정상) - 원점회귀

 

 

역시나 베스트 드라이버 실력으로 25분 가량 일찍 도착해서 슬슬 입산 준비를 했다. 이것저것 장착하다 보니 오늘도 깜빡하고 못챙긴 것들이 있다. 수건과 후레시. 이놔 요즘 정신머리. 야간 산행을 하는데 후레시를 놓고 오다니... 좀 약하긴 하지만 휴대폰 후레시로 대충 카바했다. 오늘은 입산한지 얼마 안되어 운좋게 한팀이 내 뒤에 나타났다. 곧 추월을 당하긴 했지만 새벽 산행에서 혼자가 아니라는 사실 하나 만으로도 큰 위안이 된다. 일출보러 몇번 가보니 대충 노하우가 생겼다. 일출은 최대한 유명한 산으로 가는 것이 동행자를 만날 가능성이 크다. 예로 설악산이나 지리산은 새벽에 사람들 넘쳐난다. 하지만 그외 마이너 산들의 경우 사람도 없고, 풀들이 길 가로 막아서 헤쳐나가야 하고, 몇 발자국 갈 때마다 거미줄 테러를 당해야 한다. 끔찍하지. 암튼 오늘은 나를 앞지른 한팀 덕분에 거미줄 테러는 없었다. 무야호~

 

 

후레시로 땅만 밝히고 우측에 시원한 계곡 소리를 들으며 서서히 오르다 30분쯤 지났을까 입석사를 지났고 다시 40분쯤 지나 쥐너미재 전망대에 올랐다. 그리고 20분쯤 지나 비로봉 도착. 잉? 2시간 반 걸린다고 했는데 1시간 반 걸렸다. 하하~ 1시간 동안 머하고 있지. 우선 일출이 가능할 것 같은 하늘을 확인하고는 이리저리 돌아보며 연신 셔터를 눌러댔는데, 그래도 한 50분 남았음...ㅋㅋ 문제는 땀이 식으면서 저체온증 올 것 같은 느낌. 이 무더위 속에도 역시 정상의 바람은 예사롭지 않았다. 체감온도 15도 정도. 다른 사람들은 익숙한듯 바람막이 하나씩 꺼내서 입고 있는데, 나는 대체 가방을 왜 가져온거지. 음... 하나 또 배워간다. 원래 계획은 일출 약 10분 전에 도착하는 거였는데, 어쨌든 그 덕분에 동 트기 전의 새벽도 보고. 오늘 등반도 성공적이다. 일출을 한 10명 정도에서 본 거 같은데, 아지매도 아재도 대단들 하시다. 그 중에서도 당연 내가 제일 어려보이긴 했음.

 

 

날 밝고나서는 내려 오면서 사진도 좀 찍어가며... 입석대랑 마애불좌상도 보고 하산을 마쳤다. 입석대 하니 무등산이 생각이 나는구먼... 한 줄 평을 하자면, 역시나 국립공원이라 코스가 친절하다. 비포장이 많이 없고 길도 넓은 편이라 천~천히 오르기에 너무 잘 되어 있다. 손으로 돌이나 나무를 짚어야 할 일도 없다. 오르는 느낌은 소백산 때랑 많이 비슷했고, 비로봉에 오르기 전까지는 역시나 별 조망이 없다. 향로봉삼거리 쯤부터 비로봉미륵불탑이 보이긴 함. 머 이정도? 요즘은 등산로 에어브러쉬가 왜케 안보이나 모르겠다. 맨 마지막에 온몸에 땀과 먼지를 날려버려야 마무리한 느낌이 드는데...

 

 

오늘은 반성. 다음번에는 준비물 적어놓고 철저하게 다 챙겨오는 걸로. 아까 휴대폰 후레시 용으로 쓰다가 잠깐 떨어트렸었는데 돌에 떨어졌으면 진짜 개작살 날뻔 했는데 다행히 흙에 떨어져서... 그 생각만 하면 아찔~ 또 오늘 돌아오는 2시간 동안 1시간은 졸면서 왔는데 진짜 위험했음. 잠 푹 자고 다녀야지. >.< 끝!

 

 

반응형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ORACLE dump import

Daily/Prog 2021. 7. 22. 00:14
반응형

 

초보 오라클러가 오라클 데이터를 덤프받아 import 하며 간만에 크게 삽질한 과정을 적어본다. (난 도대체 언제까지 초보일껀가?) impdp 과정에서 오류나는 tablespace 열심히 만들고, 그 외에 유독 눈에 띄는 오류들이 있었다.

 

ora-12899: value too large for column actual x maximum n

 

아니 똑같은 스키마에 덤프 떠서 고대로 넣는데 먼 소린고... 

 

무시하다가 나중에 데이터를 확인했는데 같은 테이블에서도 어떤 컬럼은 한글이 깨지고 어떤 컬럼은 안깨지고... Mysql 에서도 테이블 별로 인코딩 설정은 가능하지만, 컬럼 별로 깨지고 안깨진다? 오라클 초보자로서는 당최 이해할 수가 없었는데 검색을 조금 해보니 알 것 같았다. KO16MSWIN949 의 2바이트짜리 한글들이 AL32UTF8 의 3바이트 한글로 넘어오면서 컬럼값이 넘친 것이니 인코딩 문제는 맞다. 아니 오라클 깔면 기본으로 UTF8 쓰게 되어 있는데 굳이 바꿔 가지고 이렇게들 피곤하게 할까잉...

 

오라클에서 인코딩 관련 설정 2개 / 언어 관련 설정 2개를 찾았다.

 

SELECT name, value$
FROM sys.props$
WHERE name IN ('NLS_LANGUAGE','NLS_TERRITORY','NLS_CHARACTERSET','NLS_NCHAR_CHARACTERSET');

or

SELECT * 
FROM NLS_DATABASE_PARAMETERS 
WHERE PARAMETER IN ('NLS_LANGUAGE','NLS_TERRITORY','NLS_CHARACTERSET','NLS_NCHAR_CHARACTERSET');

--NLS_LANGUAGE AMERICAN
--NLS_TERRITORY AMERICA
--NLS_CHARACTERSET AL32UTF8
--NLS_NCHAR_CHARACTERSET AL16UTF16

 

NLS_CHARACTERSET : char / varchar 데이터타입에서 사용하는 문자셋

NLS_VCHAR_CHARACTERSET  : nchar / nvarchar 데이터타입에서 사용하는 문자셋

 

 

역시 덤프 받아온 운영DB 와 NLS_CHARACTERSET 이 달랐고, varchar 의 한글만 문제가 발생한 것이다. KO16MSWIN949 로 인코딩 변경이 필요했다.

 

 

SQL> update props$ set value$='KO16MSWIN949' where name='NLS_CHARACTERSET';
SQL> commit;
SQL> shutdown immediate;
SQL> startup;

 

인터넷에서 대충 검색 해보고 뙇! 역시 천재라고 잠시 생각했지만, update 하면서 인코딩 값에 오타가 들어갔었는지 습관적으로 커밋은 했는데 startup 에 실패했다. 그 일순간의 오타로 오라클을 재설치까지 했다.ㅋㅋ nomount 하고 어쩌구 저쩌구 하면 가능하다고는 하는데, 난 모르겠고 빨리 재설치를 빨리 하는 것이 더 이득인 상황. 어짜피 이미 깨진 한글 다시 넣으려면 테이블들 다 확인해서 drop 을 하던 truncate 를 하던 해야 할 상황이었는데, 재설치가 빠르지... 라는 타협을 하고서는 ./deinstall ㅋㅋ 역시 뭔 프로그램이던 삭제는 참 빨라. $ORACLE_HOME 이랑 oradata 디렉토리도 비워주고 재설치 고고.

 

이번엔 미리 NLS_CHARACTERSET 인코딩 설정하고, profile 에 NLS_LANG 도 맞춰주고... impdp 뙇!

 

ORA-39006: internal error
ORA-39065: unexpected master process exception in DISPATCH
ORA-00600: internal error code, arguments: [kokle_lob2lob13:input mismatch], [1], [], [], [], [], [], []
ORA-39097: Data Pump job encountered unexpected error -600

 

아씨... 이럼 완전 나가린데...

 

한참 삽질 끝에 구글신이 도와주긴 했는데 이해는 안간다. NLS_CHARACTERSET 랑 DB internal 캐릭터셋이 따로 노는겨? 왜 둘다 바꿔줘야 하는겨? ㅡ.ㅡ 테스트 해보니 아래 방법이 NLS_CHARACTERSET 까지 확실하게 바뀌니, 아래 방법을 추천하는 걸로...

 

SQL> shutdown immediate;
SQL> startup mount;
SQL> alter system enable restricted session;
SQL> alter system set job_queue_processes=0;
SQL> alter database open;
SQL> alter database character set internal_use KO16MSWIN949;
SQL> shutdown immediate;
SQL> startup;

 

alter database character set internal_use <- 요기가 포인트!

 

아무튼 긴~ 삽질끝에 덤프질 해결~

반응형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oops4u.com

Daily/Diary 2021. 7. 3. 22:26
반응형
Domain Name: OOPS4U.COM
Registry Domain ID: 91999715_DOMAIN_COM-VRSN
Registrar WHOIS Server: whois.gabia.com
Registrar URL: http://www.gabia.com
Updated Date: 2018-10-02T08:50:25Z
Creation Date: 2002-11-08T00:39:38Z
Registry Expiry Date: 2021-11-08T00:39:38Z
Registrar: Gabia, Inc.
Registrar IANA ID: 244
Registrar Abuse Contact Email:
Registrar Abuse Contact Phone:
Domain Status: clientDeleteProhibited https://icann.org/epp#clientDeleteProhibited
Domain Status: clientTransferProhibited https://icann.org/epp#clientTransferProhibited
Name Server: NS.GABIA.CO.KR
Name Server: NS.GABIA.NET
Name Server: NS1.GABIA.CO.KR
DNSSEC: unsigned
URL of the ICANN Whois Inaccuracy Complaint Form: https://www.icann.org/wicf/

 

2002년 포트리스 게임을 하면서 깜짝 놀래주는 샷을 날리겠다 하여 깜짝이 내 메인 아이디가 됐었지. 그래서  ggamzzak 아이디도 생겨나고, 도메인도 ggamzzak.com 으로 하려다가 세계화에 발을 맞추겠다 하여 oops4u.com 으로 지었던 거지. 아마도 이 사연은 그 누구도 모를꺼야. 나도 지금 곰곰이 생각하다 보니 기억이 나네.


2002년부터 2021년까지. 20년이나 잘 썼다. 뭐한다고 도메인을 샀는지 잘 기억은 안나지만, 저 시대만 해도 공짜 도메인도 거의 없었고 호스팅도 없었지. 만원이 궁했던 시절이었는데. 이리저리 호스팅 이사 다니고 하면서도 그래도 고정 도메인 하나로 이력서에 어필도 하고 했었는데. 요즘 시대엔 의미없다. 가비아 배나 불려주지.(연 2만원 가지고?ㅋㅋ) 어쨌든 요즘 세상엔 딱히 도메인 필요없지. 연 2만원 아낄란다. 골치아픈 것들은 하나씩 없애야지. 주기적으로 결제하고 그런건 피곤해. 이제 놓아 줄란다. 좋은 주인 찾아 가거라. 포털에 사이트맵 먼저 링크 다 새로 등록하고 옮겼어야 되는데 쿨하게 가비아에서 네임서버를 삭제해 버렸다... 왜 그랬지 아마추어처럼... 온 포털에 링크 다 깨지게 생겼네...ㅋㅋ

반응형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Locale not recognized

Daily/Prog 2021. 6. 29. 00:38
반응형

 

Mac 에서 SQL Development 실행시 커넥션 테스트하면서 발생한 에러.

Status : Failure - Test filed : Locale not recognized

 

Locale 을 지정해주자...

 

$ vi /Users/xxx/Downloads/SQLDeveloper.app/Contents/Resources/sqldeveloper/sqldeveloper/bin/sqldeveloper.conf
...
AddVMOption -Duser.language=ko
AddVMOption -Duser.country=KR

 

와 씨 드럽게 길다. 설정 같은데서 locale 선택하는 항목 하나 만들어 놓으면 될 것을 이렇게 거지같이 만들어 놨네...

반응형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반응형

 

Mac 에서 SQL Development 를 설치하는 방법은 간단하다. Oracle 사이트에서 SQL Development for Mac with JDK 8 을 다운받아 설치하면 끝이다. 하지만 나는 jdk1.8.0_65 가 깔려있었으므로 JDK 를 제외한 파일을 다운받았다. 다운받은 SQLDeveloper.app 파일을 실행했는데 jdk 버전이 낮다며 상위 버전을 요구했다. 최신버전인 jdk1.8.0_291 을 설치했다. 다시 SQLDeveloper.app 파일을 실행했는데 실행 즉시 셧다운 되는 현상이 나타났다. 아오...

java 버전도 jdk1.8.0_291 로 바뀐 것을 확인했는데, 뭔가 꼬인듯 했다. 장시간의 검색 끝에 JavaAppletPlugin 이란 것이 환경변수 설정을 방해한다는 것을 알게 됐고, 뿌리를 뽑아버렸다.

$ sudo rm -rf /Library/Internet Plug-Ins/JavaAppletPlugin.plugin

안타깝게도 빡쳐있던 나는 그 안에 내용물을 확인하지 않았지만 아마도 JRE 구버전이 설치를 방해하고 있었던 것이 아닌가 하는 어설픈 추측을 해본다. 참고로 저 명령어는 Mac 에서 JRE 나 JDK 삭제시 가장먼저 날리는 명령어이다.

반응형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