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에 해당하는 글 954건

설악산 마등령

Daily/Hiking 2021. 10. 12. 23:07

2021. 10. 10.

 

며칠전부터 공룡능선을 노려보고 있었다. 공룡능선을 완주하고 나면 두려울게 없을 것 같았다. 이번 주말이 대체휴가로 휴일이 하루 더 붙어서 쉬기에도 좋았지만 토요일에 비가 오는 바람에 하루 공쳤다. 그리고 난 구름이 잔뜩 낀 날에 무언가 새로운 풍경을 바라며 산행을 준비했다. 하체 컨디션도 잘 잡아놨고, 잠도 잘 잤다. 어짜피 날이 흐리니 일출은 어림없으므로 일찍 서두르지도 않았고 그저 페이스 조절만 잘해가기로 마음먹었다. 새벽 5시 20분쯤인가 주차장에 도착했는데 내 앞에 대기열만 10대가 넘었다. 그 시간에 누가 빠져줘야 들어갈텐데 누가 그시간에 나갈꼬; 이게 바로 단풍시즌의 위력이겠지. 난 스피드하게 약간 먼곳에 대고 산행을 시작했다.

 

※ 코스

설악산소공원주차장 - 비선대 - 금강굴 - 마등령삼거리 - 원점회귀

 

입장료를 내고 깜깜한 소공원을 지나면서 계곡의 우렁찬 물소리를 들어보니 어제 비가 꽤 내리긴 했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질퍽한 진흙길과 미끄러운 돌 때문에 험난한 등반이 예상됐다. 비선대에는 입산전 재정비 하는 3~4 팀들이 모여있었다. 이 때까지만해도 구름이 대부분이었지만 하늘도 간혹 보였다. 언제나처럼 나홀로 쓸쓸히 금강굴 방향으로 발걸음을 옮길 때쯤부터 비가 흩날리기 시작했다. 이러다 말겠지 했는데 먹구름이 심상치 않아 다시 기상청을 확인해보니 강수량이 많지는 않지만 계속 비가 온다고 예보되어 있었다.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기상청. 하필 오늘같은 날... 어짜피 신발과 바지는 진흙으로 걸레가 됐고, 비도 거의 흩날리는 수준이라 등반에 큰 무리는 없었지만 하산시 미끄러운 돌길들이 걱정됐다. 마등령삼거리까지 가는 내내 공룡능선을 포기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을 하다가 마등령삼거리 도착했는데, 나처럼 고민하다가 되돌아 가는 팀들이 꽤 많았다. 일단 비에 젖은 바위길을 무시할 수 없을 것이고, 그쪽으로는 뷰도 거의 없었다. 결국 난 깔끔하게 공룡능선을 포기했다.

 

 

마등령코스를 되돌아 보자면,  지난번에 무너미고개까지 3시간 걸렸는데 마등령삼거리까지 4시간 걸렸다는게 납득이가 되지 않는다. 그렇다고 그만큼 난이도가 있다고 느껴지지도 않았는데... 뷰는 정말 예술이다. 어짜피 공룡능선 보고 주구장창 올라가는거긴 하지만 그 사이 구름이 조금 받쳐 준다면 기가막힌 절경을 감상하면서 갈 수 있을 것이다. 나도 그래서 약간 구름낀 날씨를 선택했던 것인데... 암튼 설악산은 역시 설악산이다. 최고의 절경! 그리고 단풍시즌에 여유있게 주차하고 싶다면 최소 새벽 5시 이전에는 도착해야 한다는점... 오후1시 정도에는 위 사진처럼 소공원 3km 전방이 모두 주차장임. 도로 위에서 시간 버리고 싶지 않으면 아예 안가는게 상책.

 

목적지에 도달하지 못하고 하산하는건 이번이 처음이다. 일단 비선대에서 마등령삼거리까지 3.5km 구간에 어찌됐든 3시간이 걸렸고 그대로 4.5km 짜리 공룡능선을 넘는다면 5시간은 더 걸릴듯 했다. 또 무너미고개에서 주차장까지 대충 3시간. 마등령삼거리에서 발걸음을 돌리기 전에 공룡능선을 한참을 쳐다봤다. 최고의 컨디션으로 왔는데도 이렇게 물러날 수 밖에 없음에 이번 생에는 저 능선을 건너지 못할 것 같은 강한 확신이 들었다. 자괴감을 고이 가지고 하산을 시작했고 남은 체력을 소진하느라 거의 뛰어 내려왔다. 무릎이 멀쩡해서 뛰어 내려온 건 아니고 아프지만 견딜만 해서 뛰어 내려왔다. 젖은 바위들 때문에 몇번을 움찔움찔 했지만 다치지 않고 무사히 내려왔다. 무사한줄 알았는데 다음날 허리가 아주 작살이 나있었다. 무릎은 반작살. 등산을 정말 접어야 할랑가보다. 새로 산 등산화랑 등산스틱은 아직 개봉도 않했는데... 간만에 또 제대로 삐졌다. 조용히 헬스나 해야할 팔자인가... 유유...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DBCP connection 유지

Daily/Prog 2021. 10. 6. 21:30
Caused by: com.mysql.jdbc.exceptions.jdbc4.CommunicationsException: The last packet successfully received from the server was 38,597,187 milliseconds ago.  The last packet sent successfully to the server was 38,597,188 milliseconds ago. is longer than the server configured value of 'wait_timeout'. You should consider either expiring and/or testing connection validity before use in your application, increasing the server configured values for client timeouts, or using the Connector/J connection property 'autoReconnect=true' to avoid this problem.
Caused by: java.net.SocketException: Connection timed out (Write failed)

 

개발서버에서 작업 후 다음날 출근하여 동일한 웹페이지에서 쿼리를 보낼 때 발생하는 오류이다. 매일 아침 반복되고 있다.ㅋㅋ mysql connection 이 끊어진 것으로 보이는데... mysql 의 wait_timeout 옵션에 8시간으로 설정되어 있어, 이 시간이 지나고 쿼리를 보낼 때 발생하는 오류이다. autoReconnect=true 를 설정하라는 메시지가 보이지만 이미 설정된 상태이며, 같은 상황에서 이 옵션은 어쨌든 재접속에는 성공하겠지만 접속이 끊긴 상태에서의 첫번째 요청에는 에러를 발생시킬 것이다.

 

Caused by: java.sql.SQLException: Could not retrieve transation read-only status server
Caused by: com.mysql.jdbc.exceptions.jdbc4.CommunicationsException: Communications link failure
The last packet successfully received from the server was 32,648,084 milliseconds ago.  The last packet sent successfully to the server was 20 milliseconds ago.
Caused by: java.io.EOFException: Can not read response from server. Expected to read 4 bytes, read 0 bytes before connection was unexpectedly lost.

 

마찬가지 상황인데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dbcp 설정을 추가/수정해야 한다.

 

 

- validationQuery : select 1
- testWhileIdle : true (커넥션 풀 안에 있는 유휴 상태의 커넥션을 대상으로 테스트 실행)
- timeBetweenEvictionRunsMillis : 7200000 (쓰레드가 동작하는 간격)
- testOnBorrow : true (커넥션  풀에서 커넥션을 가져올때 해당 커넥션의 유효성 검사 실행)

 

위는 2시간 마다 유휴 상태의 커넥션을 대상으로 'select 1' 쿼리를 실행하여 커넥션을 유지시키는 설정이며, naver d2 사이트에서 성능상 testOnBorrow 옵션과 testOnReturn 옵션은 false, testWhileIdle 옵션은 true 로 설정을 추천하고 있지만, 난 testOnBorrow 를 false 로 설정하면서 이 문제가 발생했다는...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오대산 비로봉

Daily/Hiking 2021. 10. 5. 01:00

2021. 10. 3

 

설악산 단풍 시작 1주차. 오늘은 오대산 비로봉으로 결정. 상원사는 가족여행 이후 8년만. 집에서 새벽 1시에 출발하고 3시 반쯤 도착. 근 한시간 동안 별 사진 찍어보느라 별 짓을 다 했는데 딱히 잘나온건 없...

 

※ 코스

상원사주차장 - 중대(사자암) - 적멸보궁 - 비로봉 - 상왕봉 - 두로령 - 상원사주차장

 

 

상원사 주차장에서 비로봉 까지는 1시간 40분 코스로 예상했지만 새벽 산행이니 넉넉하게 2시간 코스로 보고 6시 23분 일출시간에 맞춰 갔다. 오대산 정도면 새벽에 등산객들이 좀 있을 줄 알았는데, 음... 한창 후덜덜하면서 올라가고 있었는데 상원사를 지나자마자부터 적멸보궁까지 연등이 불을 밝히고 있어 개꿀. 적멸보궁에 도착했을 때가 5시 경이었는데 그 시간에 웬 사람들이 그렇게 많은지; 그 날 무슨 행사가 있었던 건지, 매일 하는 행사인지는 모르겠으나 그 새벽에 참 대단한 분들. 그 뒤로 40분 가량을 어둠, 외로움과 싸우며 비로봉에 도착했다. 새벽 산행 깨알 팁이라면 작게 음악을 틀고 등반하면 조금은 덜 무서움. 유튜브 보면서 오르면 훨씬 덜 무섭지만... 다칠 위험이 있음.

 

 

오늘은 일출 30분 전에 도착했다. 언제나 정상에서 일출을 기다리는 긴 시간이 가장 추움.ㅜ 뷰도 산과 바다를 함께 볼 수 있어 괜츈, 하지만 상왕봉, 두로령에서의 특별한 뷰는 따로 없으니 비로봉까지만 보고 3시간 코스로 끊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 난이도는 적멸보궁까지는 잘 다듬어진 계단으로 되어 있어 오르기가 아주 수월하고, 비로봉까지는 계속된 오르막이지만 시간상으로 40분 거리라 그닥 힘든지는 않다. 그 뒤로 상왕봉, 두로령, 상원사주차장 까지 거리는 좀 있지만 가파르지 않은 평지가 90% 정도로 될 정도로 난이도가 낮다.

 

오대산에 내가 너무 큰 기대를 했나, 비로봉 빼고는 딱히 뷰 포인트가 없어서 조금 아쉬웠다. 그 흔한 바위도 하나 없고...ㅎ 나무들이 죄다 가리고 있어서 깔끔한 능선들을 찍기가 어려웠음. 단풍 1주차라 볼거리는 적었지만 다음주에는 더 멋있을 거고 그 다음주는 더더 그 다음주는 더더더 멋있겠지. 날씨와 몸뚱이가 도와줄지... 집으로 출발한 시간이 한 9시 반쯤 됐었는데 상원사 주차장과 월정사 주차장에 거의 만차된 걸 보니 역시 핫플레이스란 생각이 들긴 했다. 주차 스트레스 안받고 차 막히지 않는 유일한 방법. 남들보다 더 일찍 서두르는 것.ㅋㅋ 또 하나의 꿀팁, 새벽에 도착하면 주차비랑 입장료가 무료임.^^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수락산

Daily/Hiking 2021. 9. 26. 22:44

2021. 09. 20.

 

안그래도 추석 연휴에 등산을 한번 가야되나 말아야되나~ 하고 있었는데, 막내이모님이 급하게 등산가자고 추진을... 등산가자고 5번쯤 조르신거 같은데 처음이자 마지막이다~ 생각하고 급하게 가까운데 찾다가 수락산 당첨. 수락산도 진입로가 워낙 다양하지만 가장 무난하고 이모님 집에서 가까운 수락산역 1번출구에서 시작하기로 했다. 날씨도 맑음이고 두명이니 이럴땐 무조건 새벽 산행. 6시 20분이 일출시간이니 2시간 잡고 4시 20분 등산 출발~

 

※ 코스

수락산1번출구 공영주차장 - 벽운계곡 - 물개바위 - 매월당 - 독수리바위 - 철모바위 - 주봉 - 코끼리바위 - 하강바위 - 치마바위 - 수락산1번출구 공영주차장

 

 

무릎으로 고생하는 조카와 띠동갑 이모가 함께 하는 슬픈 등반 이야기. 시작부터 떨어진 밤송이 보시구선 줍줍하고 싶어서 걸음을 멈추신 이모님. 음... 갈길이 태산인데. 이럴줄 알고 내가 같이 가기를 꺼려 했나보다. 그 새벽에 마실나와서 이것저것 줍는 어르신들이 몇분 보이기도 했음. 적어도 1km 정도는 가로등이 비춰줘서 무섭지 않게 걸을 수 있었고, 얼마전 구입한 헤드랜턴까지 밝혀보니 와우~ 2만원짜린데 성능 지렸다. 같은 건전지, 같은 가격의 손전등 보다 2배는 밝은듯. 얼마 오르기도 전에 돌계단에 마중나온 귀욤귀욤한 뱀 한마리... 등산 하면서 뱀을 본 건 처음이었는데 작은 것도 그렇고, 둘이어서 그런지 무섭진 않았다. 사진 찍으려는 찰나에 다시 흙속으로 숨어 들어서 힘들게 한 장 찍기는 했음. 이모랑 수다 떨면서 슬~슬 오르다 보니 날이 밝아 왔다. 뒤돌아 보니 서울타워, 롯데타워도 잘보이는 맑고 청명한 날. 너무 천천히 걸었나, 일출 시간은 10분 밖에 안남았는데 정상은 보이지도 않고 해서, 이모님은 천천히 오시라 하고 혼자 냅다 뛰었다. 일출시간에 1분쯤 지각했으나 언제든 올 수 있는 수락산이라 그런지 아쉬움은 없었음. 수락산에 오면 북한산과 도봉산을 한 번에 볼 수 있을 것 같아 기대했는데 정상에서 바라본 그 두 산은 역시 멋졌슴.

 

 

대~충 오고가고 2시간씩 4시간 걸렸고... 강북에서 북한산, 도봉산 다음으로 경치 좋은 산? 포털 사이트 지도에서 거리뷰로 정상까지 보이니 시뮬레이션 가능하다는 건 장점. 그닥 힘든 건 없었고 정상 부근에 와이어 잡고 오르는 가파른 암벽(?) 구간이 조금 있다. 마지막에 10분을 급하게 올라가서 정상적인 길인지 아닌지는 모르겠지만 그 정도면 아주머니들 못올라감; 아무튼 그런 이상한 길로 가긴 했음. 그리고 주차 문제. 사실 조금만 외곽으로 나가면 널린게 무료 주차장인데 서울에 있는 산들은 진입로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대부분이 유료 주차장인게 단점. 사실 서울에 살면 차 놓고 지하철타고 왔겠지만... 이날도 수락산역 공영주차장 검색해서 시간당 2천원, 5시간 만원을 예상했는데, 착하게 살아서 그런가 무료로 이용했다. 정말 간만에 떠밀려서 가게 된 등산이었지만 기분 좋은 하루를 시작할 수 있었고, 겨울이 오기전에 가보고 싶은 속리산 / 내장산 / 청량산 / 두타산... 가고는 싶은데 가능할지 모르겠뜨아~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일동레이크 GC

Daily/Diary 2021. 9. 24. 00:09

2021. 09. 18.

 

추석 연휴의 시작을 골프장에서 보냈다. 한 50일정도 쉼 없이 일했던 것 같다. 헬스도 못했고 등산도 못갔다. 몸둥아리가 거의 절망적이다. 그래도 아직 약물을 복용할 정도는 아니다. 비타민, 홍삼 따위는 효과도 모르겠고 잠만 잘잔다. 할일이 태산이지만, 그래도 간만의 연휴라 돈ㅈㄹ 하자는 무리들과 함께 일동레이크를 방문했다. 집에서 30분 거리에, 조경, 잔디 다 좋았는데 그린 속도가 ㅎㄷㄷ; 날씨도 좋았고 기분도 좋았고 샷도 좋았고 퍼팅은 개ㅆㄺ. 또 백개를 훌쩍 넘었다.ㅋㅋ 아직도 비싼돈 내고 많이 쳐야 한다는 딜레마에 빠져 있는 듯. 워치4는 쓰지도 않고... 왜샀니ㅋ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