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Review'에 해당하는 글 14건

갤럭시 s21 ultra

Daily/Review 2021. 6. 18. 00:34
반응형

 

아이폰X 64G 를 딱 3년 사용했다. 2년을 넘긴 폰은 이 놈이 처음이다. 예전에는 2년 약정만 끝나면 곧바로 최신폰으로 갈아 탔었는데, 게임을 안해서 그런가 갈수록 핸드폰에 관심이 떨어진다. 최저 요금제(3만원 6기가)로 잘 사용해 오다가, 회사에 인터넷이 되지 않아 테더링이 필요해졌다. 그래서 데이터가 무제한으로 필요하게 됐는데 3년이 지난 아이폰X로 2년 약정 걸고 사용하기엔 너무 억울하지. 또 이제 통화녹음 기능이 필요하기도 하고 용량도 더 필요하고. 해서 요즘 갤럭시s21 시리즈로 알아봤는데 역시나 최신폰이라 그런지 개비쌈.  그나마 s21 은 싼데 울트라가 개비쌈. 근데 카메라가 너무 탐남. 최근 아이폰12 유저들 광각카메라 찍는거 보고 개부러웠는데, 이번 기회를 잘 살려볼까나... 결국 s21 울트라로 결정하고 인터넷에서 최저가 알아보는데 어쨌든 100만원. 그러다 우연히 회사 복지몰을 들어갔는데 s21 울트라는 60만원 지원해주네. 보자마자 그 자리에서 바로 질러버림. 그리고 아이폰X 팔면 28만원. 그럼 결국 12만원에 갤럭시 s21 울트라 구매한셈.ㅋㅋ 개이득.

 

간단하게 갤럭시 s21 ultra 후기 남긴다. 한 2주일 썼나. 필요했던 것은 통화녹음과 광각 카메라. 둘다 대만족. 그 외에는 지문인식 때문에 마스크 상관없이 잠금해제 되는거. 아직은 익숙하지 않아서 그런가 지문 인식률은 그닥... 또 삼성페이? 대중교통 이용하니까 편하긴 하데.ㅎ 뭐 이 2가지 정도가 아이폰 보다 나은점 같고.(이번 버전의 기술은 아니지만...) 나머지는 뭐... 옥의 티는 통화음질의 문제가 아닌가 싶다. 통화음질이라기 보다는 통화시 수화부 구녁이 당최 어디 있는지. 귓구녁을 평상시처럼 중앙에 댔다가는 엽떼여만 외치다가 끊어버리는 수가 생긴다. 그렇다고 볼륨만 최대로 높였다가는 스피커폰처럼 소리가 커져서 주변에 민폐를 유발한다. 수화부는 중앙 카메라와 핸드폰 왼쪽 모서리의 딱 중간쯤에 있다. 하지만 아예 핸드폰 모서리에 귀를 가져다 대는게 가장 잘 들렸다. 이거 테스트 하느라고 106 ARS 언니랑 장시간 통화를 했다. 훌륭한 분들이 왜 수화부를 이따위로 만들었는지 참으로 궁금하다. 또 하나, 알림 오는게 영... 꼬롬하다. 내가 원하는 건 잠금상태에서도 알림 팝업이 떠서 대충이라도 내용을 확인하려는게 목적이었는데, 어떤 앱은 폰을 건드려야만 오고, 어떤 앱은 진동만 오고, 어떤 앱은 원하는대로 내용이 나왔다. 근데 상세 설정은 모두 같다는거... 잠금화면에서 알림 보이기(공통, 앱별 둘다) 를 설정하고 다른 방해 요소들도 인터넷 보면서 다 제거 했는데, 수십번의 테스트 끝에 카톡/메시지/메일을 원하는 대로 설정할 수 있게 됐다. 아마도 앱이 설치되면서 특정 항목의 기본값이 정상적으로 버튼값에 반영되지 않은 듯한 느낌... 그래서 이것저것 껏다 켯다 그러다 보니 우연히 된 듯하다. 배터리도 NFC랑 간편기능인지 그런게 상주하고 있어서 그런가 별로 안쓰는데도 아이폰보다 빨리 줄어드는 것 같은... 기분탓인가? 그리고 눈에 거슬리는 V3... 대충 단점은 이 정도? 후...

 

그리고 카메라 얘기를 좀 하자면 카메라는 예전부터 아이폰과는 확실히 색감(?)에서 차이가 있다. 갤럭시는 대충 찍어도 색감이 따뜻하게 잘 표현된다고 해야 하나, 비전문가들이 찍어도 잘 찍은거 같은 느낌? 예를 들자면 어두운 곳에서나 역광에서 찍어도 웬만하면 잘 나오는 신기방기 카메라. 그에 비하면 아이폰은 거의 실사라고 해야 할 듯. 기술이 없으면 그냥 딱 보이는 그 만큼만 나옴.ㅋ 요즘이야 어플이 워낙 많아서 대충 보정하면 해결될 문제긴 하지만... 동영상은 확실히 아이폰이 안정적으로 촬영됨. 갤럭시는 중간중간 부르르 떨고 ㅇㅈㄹ. 삼성폰 최고 사양인데 3년전 아이폰한테 밀리는... 하지만 난 아이폰도 있다고.ㅋㅋ

 

기존 아이폰X 는 팔려다가 프라임 요금제는 기기 한대 LTE 30기가 무료라길래 테더링 용으로 쓰려고 일단 보유중이다. 기스하나 없이 써서 팔기도 아깝고 출퇴근시 유튜브, 운전할때 티맵용으로 쓰면서 배터리 다 방전 시키고 팔 생각이다. 어쨌든 새 핸드폰 샀으니 최대한 아껴야지 흐흐... 근데 폰 두개 가지고 다니는 것도 상당히 번거롭다; 갤럭시는 최대한 보관만 하려고 워치도 질렀는데 2만원 아끼려고 해외직구로 샀다가 우체국 파업이랑 겹쳐서 아직도 못받고 있다. 취소도 못하고 젠...

 

아무튼 카메라 업그레이드 됐으니 당분간 산에 올라갈 껀덕지가 또 생겼다. 무야호~~

 

반응형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Yamaha CP4 Stage

Daily/Review 2018. 12. 17. 11:18
반응형


Yamaha CP4 Stage 를 구입하게 된 경위에 대해서 간략하게 적어본다. 이런 분들 많겠지만 우선 처음엔 신디사이저 vs 스테이지 피아노의 고민이었다. 단순히 피아노만 치는 것을 넘어 여러가지 효과나 여러 악기의 활용에 대해 도전하고 싶었다.(약간 막연하게? 뭔가 곡 작업하는 사람들 보면 멋있어 보이고) 어떤 동기부여가 있다면 모를까 단순히 신디사이저를 배우고 싶다는 생각만으로는 비싸게 구매한 장비를 수개월 동안 방치하다가 중고시장에 내놓는다는 글을 많이 보았다. 나 역시 그 말에 동의했고, 초보 수준의 신다사이저 기능 정도는 CP4 에 내장된 음색들로도 충분할 것 같았다. 결국 피아노 음색 위주의 CP4 를 선택하게 되었고 기본 piano 세팅이 'CFX 콘서트그랜드피아노' 로 되어 있는데 완전 취향저격이다. 가격대비 더 고급스럽지 않아도 되고 딱 적당한, 내 마음을 흡족하게 하는 딱 내가 원하는 음색이었다. 참고로 야마하 사이트에서 CFX 소비자 권장가는 2억 1천만원이다;;;


스테이지 피아노로 결정하고 나서 가격대를 낮추기 위한 고민이 한번 더 들어간다. CP4 VS CP40.


간략히 비교를 보자면 CP4 는 나무건반(NW-GH: Natural Wood Graded Hammer) 이라 보기에 조금더 피아노스러워 보일 수 있음.

CP40 은 GH 건반이라 타건감에서 약간의 차이가 있을 것이다. (NW-GH 는 GH3 급...)

헤드셋은 가능하지만 둘다 별도의 스피커 필요.

음색수는 433 > 297 로 CP4 가 많지만 이것도 크게 중요하지 않음.

마스터 EQ 도 5 > 3 band 로 CP4 가 많지만 이것 역시 중요하지 않음.

Parts 도 3 > 2 로 CP4 가 많지만 이것도 중요하지 않음.

Foot Controller 도 2 > 1 로 CP4 가 많지만 이것도 중요하지 않음.

무게는 17.5 kg > 16.3 kg 으로 CP4 의 무게가 크고, 소비전력도 18W > 8W 로 CP4 의 소비 전력이 큼.

CP4 가 전체적으로 뭐가 많고, 다 크다. 분명 차이는 있지만 사용하는데 치명적인 차이는 없다.


가장 중요한 기본 피아노 음색 승부인데 둘다 쳐보진 않았지만 CFX vs CF 에서 난 사실 유튜브를 보며 CFX 에 꽂혔고 포기할 수 없었다. CFX vs CF 음색은 구분을 할 수 없을 정도로 둘 다 훌륭하다. 유명한 뮤지션들이 그냥 좋은거 쓰니까 나도 그냥 선택했다.ㅜ 현재 다나와에 이 두 피아노의 가격차이는 약 60만원 정도이다. 스테이지 용으로 사용할 기회가 없고 그냥 연습용이라면 CP40 도 정말 훌륭하다. 일단 나도 CP4 를 샀지만 CP40 의 기능 + CFX 정도만 사용하고 있다. ㅋㅋ 근데 또 연습용으로 사용하긴 CP40 도 아까우며 그럼 P 시리즈로 또 내려가야 하나... 선택은 지름신의 몫인걸로...


CP4 감상하러 가기~~~



반응형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반응형

 

 

 

 

뽐뿌질에서 세줄 쓰레빠 하나 구매했다. 삼선 쓰레빠 얼마만이냐 ㅋㅋ
이번에도 열심히 5시간쯤 서칭하면서 힘겹게 구한 슬리퍼.
뭐하나 살라면 진짜 맘에 드는 것들은 이미 사이즈를 구할 수 없거나 품절이라 매번 초큼 구린걸로 사게 되는데.
왠지 중고차 시장 갔다가 낚이고 비싼 가격에 더 구린차 사는 느낌? 옷이고 신발이고 보는 눈들은 다 똑같애.

 

해외구매대행 정확하게 2주 걸렸다. 급할거 없어서 잠시 잊고 있었더니 뙇!
신발 사이즈는 260인데 슬리퍼는 270(9.0)사니까 정확하게 딱맞는다.
발볼이 조금 꽉끼더라도 상관없다. 얘는 찍찍이가 있으니.
쓰레빠 신고 뛰다가 찍찍이가 떨어지면 어떡하지? 라는 걱정은 안해도 된다.
매우 강력해서 손으로 뜯기도 약간 힘이 든다.
슬리퍼 윗부분이 떨어져 나갈지언정 찍찍이는 안뜯어질듯.

 

 

반응형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이거 10년신고있는데 또사고싶은데 국내에서 안팔더라고요...
secret

라식 후기

Daily/Review 2015. 2. 2. 22:30
반응형

 

 

 

 

 

지난주 월요일 중대한 결단과 함께 날씨도 좋고, 기분전환차 라식을 감행했다.
사실 이날은 비가 왔고, 차는 최대한 더러워져서 기분도 꿀꿀했고, 라식은 약 1년 전부터 꼭 해야겠다고 생각은 했지만,
이날 이렇게 한방에 하게 될 줄은 나도 몰랐다;
주변에 딱히 정보를 얻을만한 사람도 없었고, 인터넷에 의존하여 병원을 물색했지만 거가거고 가가가고. 다 거기서 거기 같았다;
라식/라섹 부작용 방송도 많이 봤지만...
부작용 걱정되는 사람은 그나마 있던 아이프리(라식소비자단체)도 작년 12월에 잠정적으로 운영을 중단했으니,
보증서를 따로 발급하는 병원이나 부작용에 대한 대책이 확실한 병원을 알아보면 되겠다.

나는 할인한다고 매일 나한테 광고하던 강남교보15층 밝은눈안과를 당일 예약하고 찾아갔다.

 

엘리베이터에서 내리니 직원 반, 손님 반 이다. 정말 바글바글했다; (사진은 점심시간...)
B동에 있는 손나은하라구 사진을 보고 너무나 잘 찾아왔다는 생각을 했다. o(T_T)o
1:1 상담하러 들어가서 1일만에 회복되는 라식중에 저렴한 WAVE+ 로 수술하고 싶다고 했다.
눈 상태가 그래도 정상인보다 크게 차이가 없는 것 같아 이 정도만 해도 충분할 듯 싶었다.
물론 눈 상태가 자기가 생각해도 안좋을 것 같은 사람들은 검진 도우미의 얘기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
비용은 당일수술 10만원 할인해서 80만원.(근데 당일수술 안해도 80만원일꺼 같은 느낌...)
DNA 검사는 5시간 기다려야 한다고 해서 생략했다.
숫자판 시력측정은 좌는 0 우는 0.6 나왔다. 정밀검사(20가지쯤?)는 모두 정상. 
수술하는 10분은 의사가 시키는대로 가만히 빨간점만 잘 보고 있으면 통증없이 끝난다.
안과 입장부터 퇴장까지 토탈 2시간 반쯤 걸렸다.

 

수술 후 5시간 동안 처방받은 안약 넣으면서 눈물을 계속 쏟는다. 마치 내 눈 앞에서 양파깐 느낌.
수술 다음날 아침. 이때 보이는 상태로 1주일 동안 거의 변화 없다. 이날 외래가서 측정했을 땐 둘다 1.0 나왔다.(최소)
수술 96시간 후 처음 물로 세수했다. 세수하고나면 조금더 눈이 편안해 질 것 같았는데 그렇지는 않다.
'여기까진가보다'하고 헬스장에 가서 열심히 운동했다. 다들 한 달 동안은 쉬라고 했는데, 어짜피 한 달을 쉴수는 없으므로... 
술은 마시지 않았고, 이 상태로 1주일만인 오늘 외래가서 양쪽 1.5 찍었다. ㅋㅋ
바로 헬스 열심히 해도 된다고 하셨고(이미 하고 있었지만), 3개월 뒤에 다시 검사하기로 했다.
사실 피수술자가 할 수 있는 사후관리라고는 눈에 무리 가는 행동하지 말고 열심히 안약 넣는 방법 밖에 없다.

 

라식 후의 장점은, 누구나 그렇겠지만 안경을 안써도 잘 보이는거?
어떤 사람들은 신세계라고 했는데 난 그 정도는 아니다.
아직도 초점을 맞추는데 약 0.1초 정도의 딜레이가 발생하는 듯한 느낌이 든다. 적응기간이 필요한 건가...
히터에 평소보다 쉽게 눈이 건조해지는거... 이런건 감수해야지.
안경들, 썬글라스들... 도수 다시 없애야 한다. 예전꺼는 과감하게 버리는 것도 방법 중에 하나;
또 오랫동안 얼굴에 악세사리였던 안경을 벗고 나니 얼굴이 더 못생겨 보인다. ㅋㅋㅋ 이것도 부작용인가.
나열하다 보니 장점이라고는 탈안경 하나구만.
아무튼 안경벗고 1.0 을 유지하면서 살기 위해 감행한 수술이니 만큼 이 정도 결과에 만족한다.

 

 

반응형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반응형

올 겨울은 예년에 비해 따뜻하다매. 대체로 포근하다매.
앞으로는 따뜻한 겨울같은 소리 하지마라. 기대했자나!
따뜻한 겨울이 올리없지. 언제나 겨울은 추운게야. 추워서 동상걸리면 어떡하지.
얼어죽지 않도록 간만에 방한복을 준비해 보았다.

 

요즘은 머가 대세인가.
네이버 지식쇼핑 인기검색어에 의하면 다운점퍼랑 패딩이 괜찮을듯.
하지만 패딩은 별로... 등산복 비주얼은 더 별로...

 

그리하여 추리고 추린 다운점퍼.
데상트 얼터레인 테이크 다운 / 뉴발란스 패트롤 다운

 

 

데상트는 정말 간지 짱이다. 모자에 털달리고 힙만 덮어줬어도ㅜ
추운 겨울이니 간지는 잠시 뒤로 하고 Review 정독 끝에 패트롤 다운을 질렀다.
'재고없음'이 나를 더 미치게 만들었지만 인구수가 적은 지방의 장점을 활용하여 겨우 사긴 했다.

 

인터내셔널 패트롤팀의 자켓을 모티브로 제작해서 이름도 패트롤 다운이다.
영하에도 보온성을 유지해 주는 기능성 구즈 다운이며 영하40도에서도 버틸 수 있다는 알래스카 에디션도 있다.
단점이라면 가격이 깡패다. 이것뿐 아니라 대부분 이름 좀 있고 좀 괜찮다 싶으면 깡패다.

 

입어보니 속에서 오리가 부풀어 올라서 막 팔이랑 가슴이랑 조여준다. 완전 따듯하긴 하다.
겉감이 살짝 까칠하고 때에 좀 취약할 것 같긴하다. 아주 조금 무게감이 있지만 딱 좋은 무게.
차에 치이지 말라고 반사 테이프가 군데군데 붙어 있고, 뉴발란스 로고는 사방에 덕지덕지 붙어있다. 모자 팔 가슴 손목 안감...
마치 점퍼가 말을 하고 있는듯 하다. "나 뉴발란스야."
닥치고... 너무 맘에 든다. 너 10점 만점에 10점이야!

 

 

 

 

반응형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