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로령'에 해당하는 글 1건

오대산 비로봉

Daily/Hiking 2021. 10. 5. 01:00

2021. 10. 3

 

설악산 단풍 시작 1주차. 오늘은 오대산 비로봉으로 결정. 상원사는 가족여행 이후 8년만. 집에서 새벽 1시에 출발하고 3시 반쯤 도착. 근 한시간 동안 별 사진 찍어보느라 별 짓을 다 했는데 딱히 잘나온건 없...

 

※ 코스

상원사주차장 - 중대(사자암) - 적멸보궁 - 비로봉 - 상왕봉 - 두로령 - 상원사주차장

 

 

상원사 주차장에서 비로봉 까지는 1시간 40분 코스로 예상했지만 새벽 산행이니 넉넉하게 2시간 코스로 보고 6시 23분 일출시간에 맞춰 갔다. 오대산 정도면 새벽에 등산객들이 좀 있을 줄 알았는데, 음... 한창 후덜덜하면서 올라가고 있었는데 상원사를 지나자마자부터 적멸보궁까지 연등이 불을 밝히고 있어 개꿀. 적멸보궁에 도착했을 때가 5시 경이었는데 그 시간에 웬 사람들이 그렇게 많은지; 그 날 무슨 행사가 있었던 건지, 매일 하는 행사인지는 모르겠으나 그 새벽에 참 대단한 분들. 그 뒤로 40분 가량을 어둠, 외로움과 싸우며 비로봉에 도착했다. 새벽 산행 깨알 팁이라면 작게 음악을 틀고 등반하면 조금은 덜 무서움. 유튜브 보면서 오르면 훨씬 덜 무섭지만... 다칠 위험이 있음.

 

 

오늘은 일출 30분 전에 도착했다. 언제나 정상에서 일출을 기다리는 긴 시간이 가장 추움.ㅜ 뷰도 산과 바다를 함께 볼 수 있어 괜츈, 하지만 상왕봉, 두로령에서의 특별한 뷰는 따로 없으니 비로봉까지만 보고 3시간 코스로 끊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 난이도는 적멸보궁까지는 잘 다듬어진 계단으로 되어 있어 오르기가 아주 수월하고, 비로봉까지는 계속된 오르막이지만 시간상으로 40분 거리라 그닥 힘든지는 않다. 그 뒤로 상왕봉, 두로령, 상원사주차장 까지 거리는 좀 있지만 가파르지 않은 평지가 90% 정도로 될 정도로 난이도가 낮다.

 

오대산에 내가 너무 큰 기대를 했나, 비로봉 빼고는 딱히 뷰 포인트가 없어서 조금 아쉬웠다. 그 흔한 바위도 하나 없고...ㅎ 나무들이 죄다 가리고 있어서 깔끔한 능선들을 찍기가 어려웠음. 단풍 1주차라 볼거리는 적었지만 다음주에는 더 멋있을 거고 그 다음주는 더더 그 다음주는 더더더 멋있겠지. 날씨와 몸뚱이가 도와줄지... 집으로 출발한 시간이 한 9시 반쯤 됐었는데 상원사 주차장과 월정사 주차장에 거의 만차된 걸 보니 역시 핫플레이스란 생각이 들긴 했다. 주차 스트레스 안받고 차 막히지 않는 유일한 방법. 남들보다 더 일찍 서두르는 것.ㅋㅋ 또 하나의 꿀팁, 새벽에 도착하면 주차비랑 입장료가 무료임.^^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