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초'에 해당하는 글 2건



유비와 유장


서량군을 평정하고 더 거만해진 조조에게 익주 유장의 사신으로 장송이 찾아온다. 한중에 장로가 익주를 치려고 하여 구원 요청차 방문했다고 하지만 조조에게 무시당한다. 양수가 장송을 알아보고 한번더 조조에게 간청하지만 추남 외모에 거칠게 말을 하는 장송은 매만 맞고 쫓겨난다. 장송은 사실 유장이 넓고 기름진 서천을 지킬 인재가 아님을 알고 서천을 넘길 만한 군주를 찾으려 했던 것이다. 형주로 발길을 돌린 장송은 제갈양의 계교에 따라 유비에게 사흘동안 환대를 받게 되고 시종일관 겸손한 유비에게 탄복하여 서천의 지리와 산세를 그린 지도를 넘긴다. 돌아간 장송은 장로와 대치중인 유장에게 종씨 유황숙에게 도움을 요청하도록 하는데 황권, 왕루 등이 나서 반대하지만 유장은 장송의 의견에 따른다. 유비는 방통, 황충, 위연 등 5만 병력과 함께 서쪽으로 출정하게되고 한참이 지나도록 유비가 서천을 취하려 하지 않자 장송이 다시 편지를 쓰는데 발각이 되어 유장에게 죽임을 당한다. 유비군이 형주로 가려는데 고패, 양회 등이 유비를 해치려 하자 이를 핑계삼아 익주를 공격하게 되고 방통의 전략으로 승승장구 하게 된다. 이 때 동오의 손권은 형주가 비었다는 소식에 형주를 치려하나 어머니 오태태의 반대로 무산되고 손부인에게 어머니의 이름으로 거짓 편지를 쓰고 호반 주선을 시켜 손부인과 유비의 아들 아두를 데려오게 한다. 아두를 빌미로 형주를 돌려받으려는 손권의 계획이었으나 장비와 조운이 길을 가로막아 주선을 죽이고 아두를 데려온다.



낙봉파에 떨어진 별


형주에서 제갈양이 천문을 읽다가 서쪽의 대장성이 흔들리는 것을 보고 유비에게 주의를 당부하는 편지를 보내지만 방통은 승승장구하고 있는 본인을 질투한다고 생각하며 주의해야 할 것은 유비가 아닌 유장이라고 말한다. 다음날 유장을 치러 낙성으로 가려는데 방통의 말이 돌변하여 방통이 말에서 떨어지자 유비가 본인의 백마를 내어 주는데, 샛길에 매복해 있던 유장군들이 백마를 탄 것이 유비라고 생각하여 화살을 쏘아 방통은 그만 그 자리에서 죽고 만다. 그 곳이 바로 봉황이 떨어진다는 낙봉파. 유비군은 후퇴하게 되고 형주에서 이 소식을 들은 제갈양은 출병을 결심한다. 관우에게 조조는 견제하고 손권과는 화친하라는 당부를 하고 장비와 조운을 데리고 세 갈래로 나누어 서천에 출병한다. 가는 길에 파군을 지키고 있던 노장 엄안이 꿈쩍하지 않고 유비군을 막고 있자 장비가 꾀를 내어 기습나온 엄안을 사로잡는다. 죽음을 두려워 않는 기개에 감동한 장비가 엄안을 풀어주자 유비군에 항복하여 36개의 관문을 쉽게 통과할 수 있도록 관문의 장교들을 설득하여 유비를 제때 구할 수 있게 된다. 다시 유장에게 진격하는데 마침 갈길을 잃은 마초가 유장 밑으로 들어가 장비와 일기토를 하지만 승부를 내지 못한다. 그때 유비군의 이회라는 자가 마초와 어릴적 친구라며 마초를 찾아가 유비가 부친 마등과 뜻이 같았음을 얘기하며 유비군으로 데려오게 되고 더 이상 싸울힘이 없는 유장은 유비를 맞아들이고 인수를 바친다.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방통 천거


동오로 주유의 문상을 간 제갈양은 방통을 만나 함께 유비 휘하에서 일하자고 설득하여 추천장을 주었다. 노숙도 손권에게 방통을 추천하지만 방통의 불손한 태도에 손권이 반대하여 방통이 조조에게 가겠다고 하니 노숙이 차라리 유비에게 가라며 역시 추천장을 써주었다. 방통은 유비를 만나러 와서 추천장도 보이지 않고 일을 시켜달라고 하자 유비는 방통의 능력을 알 수 없어 일단 뇌양현 현령으로 보내는데 며칠동안 일하지 않고 술만 마신다는 보고를 받았다. 확인을 위해 장비를 보냈는데 한나절 만에 그 많은 일을 다하고 함께 유비를 만나 그 즉시 부군사로 임명된다.



마등의 최후


불안한 조조는 마등, 유비, 손권에 둘러쌓여 어느쪽으로도 움직이지 못하자 순유가 나서 마등에게 황제의 명으로 정남장군의 칭호를 하사하고 손권을 치는 명목으로 허창으로 불러들여 기습하도록 하였다. 소식을 들은 마등은 이들의 계략을 눈치채고는, 일전에 있었던 천자의 밀서로 조조를 죽이지 못했던 때를 생각하며 마휴, 마철, 마대 등과 함께 허창으로 들어간다. 마등이 조조를 만나기 전날 황규란 자가 조조의 사자로 만나러 와서는 마등을 도와 조조를 죽일 계획을 세우지만 집에 돌아와 술기운에 그 사실을 발설하게 되고 처남 묘택이 조조에게가 알려 결국 마등, 마휴, 마철, 황규 등이 모두 잡혀 처형당하고 마대는 후군에 배치된 바람에 도망친다.



마초 이간계에 빠져


마등을 물리친 조조는 다시 손권을 칠 준비를 하게 되고, 제갈양은 손권을 돕기위해 마초에게 함께 조조를 치자고 제안하자 마초는 20만의 군사를 이끌고 허창으로 향한다. 상복대신 흰 갑옷을 입은 마초는 방덕, 한수 등과 함께 장안성, 동관을 뚫고 조조를 만나 맞붙게 되고 대승을 거두게 된다. 다급한 조조는 붉은 전포를 벗어 버리고, 수염도 깍아가며 위장하여 겨우 목숨을 건지게 되고 마초는 허저와 하루종일 일기토를 벌이기도 한다. 그 뒤에도 조조군은 서량군에 맞서다가 서로 지쳐 휴전을 하게 되는데, 마초는 어느날 조조와 아버지 마등의 의형제인 한수가 대화하는 것을 보고 한수를 조조와 내통한다고 의심하게 된다. 의심을 받던 한수의 부하들이 마초를 몰래 죽이려다가 막사에 들이닥친 마초에게 들통이 나게 되고 한수는 왼팔이 잘려 조조에게로 도망간다. 서량군은 기습한 조조군에게 포위되고 화공까지 당해 마초 역시 크게 패해 도망간다.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