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왕봉'에 해당하는 글 2건

오대산 비로봉

Daily/Hiking 2021. 10. 5. 01:00

2021. 10. 3

 

설악산 단풍 시작 1주차. 오늘은 오대산 비로봉으로 결정. 상원사는 가족여행 이후 8년만. 집에서 새벽 1시에 출발하고 3시 반쯤 도착. 근 한시간 동안 별 사진 찍어보느라 별 짓을 다 했는데 딱히 잘나온건 없...

 

※ 코스

상원사주차장 - 중대(사자암) - 적멸보궁 - 비로봉 - 상왕봉 - 두로령 - 상원사주차장

 

 

상원사 주차장에서 비로봉 까지는 1시간 40분 코스로 예상했지만 새벽 산행이니 넉넉하게 2시간 코스로 보고 6시 23분 일출시간에 맞춰 갔다. 오대산 정도면 새벽에 등산객들이 좀 있을 줄 알았는데, 음... 한창 후덜덜하면서 올라가고 있었는데 상원사를 지나자마자부터 적멸보궁까지 연등이 불을 밝히고 있어 개꿀. 적멸보궁에 도착했을 때가 5시 경이었는데 그 시간에 웬 사람들이 그렇게 많은지; 그 날 무슨 행사가 있었던 건지, 매일 하는 행사인지는 모르겠으나 그 새벽에 참 대단한 분들. 그 뒤로 40분 가량을 어둠, 외로움과 싸우며 비로봉에 도착했다. 새벽 산행 깨알 팁이라면 작게 음악을 틀고 등반하면 조금은 덜 무서움. 유튜브 보면서 오르면 훨씬 덜 무섭지만... 다칠 위험이 있음.

 

 

오늘은 일출 30분 전에 도착했다. 언제나 정상에서 일출을 기다리는 긴 시간이 가장 추움.ㅜ 뷰도 산과 바다를 함께 볼 수 있어 괜츈, 하지만 상왕봉, 두로령에서의 특별한 뷰는 따로 없으니 비로봉까지만 보고 3시간 코스로 끊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 난이도는 적멸보궁까지는 잘 다듬어진 계단으로 되어 있어 오르기가 아주 수월하고, 비로봉까지는 계속된 오르막이지만 시간상으로 40분 거리라 그닥 힘든지는 않다. 그 뒤로 상왕봉, 두로령, 상원사주차장 까지 거리는 좀 있지만 가파르지 않은 평지가 90% 정도로 될 정도로 난이도가 낮다.

 

오대산에 내가 너무 큰 기대를 했나, 비로봉 빼고는 딱히 뷰 포인트가 없어서 조금 아쉬웠다. 그 흔한 바위도 하나 없고...ㅎ 나무들이 죄다 가리고 있어서 깔끔한 능선들을 찍기가 어려웠음. 단풍 1주차라 볼거리는 적었지만 다음주에는 더 멋있을 거고 그 다음주는 더더 그 다음주는 더더더 멋있겠지. 날씨와 몸뚱이가 도와줄지... 집으로 출발한 시간이 한 9시 반쯤 됐었는데 상원사 주차장과 월정사 주차장에 거의 만차된 걸 보니 역시 핫플레이스란 생각이 들긴 했다. 주차 스트레스 안받고 차 막히지 않는 유일한 방법. 남들보다 더 일찍 서두르는 것.ㅋㅋ 또 하나의 꿀팁, 새벽에 도착하면 주차비랑 입장료가 무료임.^^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가야산

Daily/Hiking 2021. 4. 5. 04:34

2021. 03. 26.

6박 7일 여행의 마지막 여정, 가야산. 해인사도 볼겸 정상에서의 경치도 기대되고 해서 가야산 국립공원을 꼭 와보고 싶었다. 원래 예정대로는 내일 방문이었는데 내일이 비가 온다하여 하루 앞당겼다. 마지막 날이고 마지막 코스이니 만큼 새벽부터 서두르지 않고 천천히 나와 8시부터 해인사 보고 9시부터 등반을 시작했다. 상왕봉까지는 대략 2시간 정도가 걸리는데 1시간 반 정도는 뷰 없다.ㅎ 그냥 산책하듯 슬슬 올라가면 된다. 이번 산행에서 깃대종이란 푯말이 자주 보였는데, 그 곳의 대표 동식물 종을 뜻한다. 가야산은 삵이랑 은분취라는데... 오디 있대? 그냥 나비를 벗삼아 세월아 네월아~ 가다보면 곧 탁트인 전망을 감상할 수 있다. 상왕봉에서 칠불봉까지 가는 그 사잇길엔 아직도 눈이 군데군데 소복히 쌓여 있었다. 내려오는 길에 보았던 석조여래입상은 목과 발이 없어져 안타까운 모습으로 남아 있다. 

※ 코스
해인사성보박물관주차장 - 토신골탐방지원센터 - 석조여래입상 - 상왕봉(주봉) - 칠불봉 - 원점회귀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