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사'에 해당하는 글 1건

 

 

 

 

원천석(元天錫, 1330년~?)은 고려 말 조선 초의 학자·문인이다. 본관은 원주, 자는 자정(子正), 호는 운곡(耘谷), 원주 원씨의 중시조이다. 두문동 72인중 1인이며, 태종의 어릴적 스승이었지만, 즉위 후에는 벼슬을 거절한다.

 

고려의 수절신으로 추앙받는 운곡 원천석은 고려 충숙왕 17년(1330년) 7월 8일 원주 원씨 시조인 원경(元鏡)의 19대손인 원윤적(元允迹)의 둘째아들로 태어났다. 어려서부터 재명(才名)이 있었으며, 문장이 여유있고 학문이 해박하여 진사가 되었다. 일찍이 이방원(태종)의 스승이 되었으며, 고려가 망하고 이성계 일파가 정권을 쥐자 두임금을 섬길 수 없다하여 벼슬을 내놓고 강원 원주땅의 치악산(稚岳山)으로 숨어서 젊은이들을 지도했다. 태종이 즉위한 후 그를 기용하려고 자주 불렀으나 응하지 않았으며, 태종이 그의 집을 찾아갔으나 미리 소문을 듣고는 산속으로 피해버렸다. 계속 도를 지키고 학문에 힘쓰다가 세상을 떠났다.

 

태종은 계석(溪石)에 올라 집 지키는 할머니를 불러 선물을 주고 원천석의 아들 '형(泂)'을 기천(지금의 영주) 현감으로 임명하였는데, 추세 사람들이 그 계석을 태종대(太宗臺)라 하였고 지금도 치악산 각림사 절에 있다.

 

시조로는 망한 고려 왕조를 회고한 것으로 "흥망이 유수하니, 만월대도 추초로다. 오백 년 왕업이 목적에 부쳤으니, 석양에 지나는 객(客)이 눈물겨워 하노라." 라는 <회고시> 1수가 전해온다. 그는 또 만년에 <야사> 6권을 저술하고 "이 책을 가묘에 감추어두고 잘 지키도록 하라."고 자손들에게 유언하였으나 증손대에 이르러 국사와 저촉되는 점이 많아 화가 두려워 불살라버렸다고 한다.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