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수'에 해당하는 글 2건



한중을 얻은 조조


동오의 손권은 유비가 서천을 차지했다는 소식을 듣고 형주를 돌려받기 위해 제갈양의 형 제갈근의 식솔을 거짓 투옥 시키고 제갈근을 형주로 보내 이 사실을 알리게 한다. 제갈양이 이 소식을 듣고 계략을 세워 우선 형주의 장사, 영릉, 계양 세 군을 돌려준다고 하지만 제갈근이 형주에 가 관우에게 세 군을 달라하니 관우는 주지 않고 제갈근을 쫒아냈다. 조조는 서서히 왕위 찬탈의사를 비추기 시작했고 구석을 받으려고 하였는데 순욱이 맹렬히 반대하여 둘 사이가 틀어지게 되고 조조가 순욱에게 빈 찬합을 보내자 순욱은 독주를 마시고 자살한다. 그리고 얼마 안있어 순유 역시 병으로 죽고 만다. 조조의 거만함에 복황후는 아버지 복완에게 밀서를 보내지만 이 또한 발각되어 복완복황후도 사형을 당한다. 조조는 자신의 딸을 천자와 혼인시키고는 조국구가 된다. 장로가 한중을 지키고 있었는데 유비를 고립시키기 위해 조조가 장로를 공격한다. 양평관을 함락시키고는 장로가 있는 남정성으로 향하지만 그곳에 머무르던 방덕에게 패한다. 조조는 사람을 보내 한중의 양송이란 자에게 재물을 보내 장로와 방덕을 이간질 시켜 방덕은 궁지에 몰리게 되고 결국 조조에게 붙잡히자 항복하여 장로 역시 조조에게 한중을 넘긴다. 조조가 한중을 차지하고 촉이 위태해지자 제갈양은 이적을 동오로 보내 합비를 공격해 주면 한중을 빼앗고 형주의 삼군을 돌려주겠다고 한다. 손권은 그에 응하고 조조군과 한참을 싸우지만 양방 모두 병력손실만 있을뿐 진전이 없어 휴전한다.



한중왕 유비


조조와 그의 심복들은 천자를 끌어내리고 조조는 건안 21년 5월 결국 왕위에 올랐다. 업에 궁궐을 세워 조조가 왕위에 오르자 조조의 동향인인 좌자가 나타나 "유비에게 길을 양보하라" 는 말을 하고 조조의 죽음을 예언한 뒤 사라진다. 또 조조가 왕위에 오른 것에 불만을 품은 후한의 대신들 경기, 위황과 일전에 조조를 암살에 실패하고 죽은 길평의 두 아들 길막, 길목 형제, 금위 등이 허창을 지키고 있던 왕필을 죽이고 반란을 일으키지만 조휴, 하후돈, 하후연 등에 의해 모두 죽게되고 조조는 의심가는 대신들 300명까지 모조리 죽인 뒤 자기 사람들로 자리를 채워 넣는다. 궁안을 안정화 시키고 조홍, 장합, 하후연에게는 서촉지역을 공격하게 한다. 장합과 맞붙은 장비는 술에 취한 것처럼 위장하여 장합을 격파하고 장합이 재정비하여 가맹관으로 향하자 노장 황충과 엄안이 나서 다시 장합을 격파한다. 장합이 다시 재정비하여 한호와 함께 출정하는데 황충이 교병지계로 다시 격파하여 한호, 하후덕 등의 목을 베고 병참기지인 천탕산을 점령한다. 모사 법정이 유비에게 한중을 취할 것을 권하자 유비는 한중에 조운을 선봉으로 한 10만 대군과 함께 출병한다. 이에 조조도 40만 정예군과 전장에 나서지만 보급이 끊인 조조군은 하후연의 죽음과 함께 연패를 하게 되고 조조의 심중을 알아차린 양수가 퇴각 명령을 하였는데 심중을 알아차린 죄로 조조에게 죽임을 당하고 조조는 결국 철수한다. 한중을 차지하게 된 유비는 제갈양의 청으로 건안 24년(서기 220년) 한중왕이 된다.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유비와 유장


서량군을 평정하고 더 거만해진 조조에게 익주 유장의 사신으로 장송이 찾아온다. 한중에 장로가 익주를 치려고 하여 구원 요청차 방문했다고 하지만 조조에게 무시당한다. 양수가 장송을 알아보고 한번더 조조에게 간청하지만 추남 외모에 거칠게 말을 하는 장송은 매만 맞고 쫓겨난다. 장송은 사실 유장이 넓고 기름진 서천을 지킬 인재가 아님을 알고 서천을 넘길 만한 군주를 찾으려 했던 것이다. 형주로 발길을 돌린 장송은 제갈양의 계교에 따라 유비에게 사흘동안 환대를 받게 되고 시종일관 겸손한 유비에게 탄복하여 서천의 지리와 산세를 그린 지도를 넘긴다. 돌아간 장송은 장로와 대치중인 유장에게 종씨 유황숙에게 도움을 요청하도록 하는데 황권, 왕루 등이 나서 반대하지만 유장은 장송의 의견에 따른다. 유비는 방통, 황충, 위연 등 5만 병력과 함께 서쪽으로 출정하게되고 한참이 지나도록 유비가 서천을 취하려 하지 않자 장송이 다시 편지를 쓰는데 발각이 되어 유장에게 죽임을 당한다. 유비군이 형주로 가려는데 고패, 양회 등이 유비를 해치려 하자 이를 핑계삼아 익주를 공격하게 되고 방통의 전략으로 승승장구 하게 된다. 이 때 동오의 손권은 형주가 비었다는 소식에 형주를 치려하나 어머니 오태태의 반대로 무산되고 손부인에게 어머니의 이름으로 거짓 편지를 쓰고 호반 주선을 시켜 손부인과 유비의 아들 아두를 데려오게 한다. 아두를 빌미로 형주를 돌려받으려는 손권의 계획이었으나 장비와 조운이 길을 가로막아 주선을 죽이고 아두를 데려온다.



낙봉파에 떨어진 별


형주에서 제갈양이 천문을 읽다가 서쪽의 대장성이 흔들리는 것을 보고 유비에게 주의를 당부하는 편지를 보내지만 방통은 승승장구하고 있는 본인을 질투한다고 생각하며 주의해야 할 것은 유비가 아닌 유장이라고 말한다. 다음날 유장을 치러 낙성으로 가려는데 방통의 말이 돌변하여 방통이 말에서 떨어지자 유비가 본인의 백마를 내어 주는데, 샛길에 매복해 있던 유장군들이 백마를 탄 것이 유비라고 생각하여 화살을 쏘아 방통은 그만 그 자리에서 죽고 만다. 그 곳이 바로 봉황이 떨어진다는 낙봉파. 유비군은 후퇴하게 되고 형주에서 이 소식을 들은 제갈양은 출병을 결심한다. 관우에게 조조는 견제하고 손권과는 화친하라는 당부를 하고 장비와 조운을 데리고 세 갈래로 나누어 서천에 출병한다. 가는 길에 파군을 지키고 있던 노장 엄안이 꿈쩍하지 않고 유비군을 막고 있자 장비가 꾀를 내어 기습나온 엄안을 사로잡는다. 죽음을 두려워 않는 기개에 감동한 장비가 엄안을 풀어주자 유비군에 항복하여 36개의 관문을 쉽게 통과할 수 있도록 관문의 장교들을 설득하여 유비를 제때 구할 수 있게 된다. 다시 유장에게 진격하는데 마침 갈길을 잃은 마초가 유장 밑으로 들어가 장비와 일기토를 하지만 승부를 내지 못한다. 그때 유비군의 이회라는 자가 마초와 어릴적 친구라며 마초를 찾아가 유비가 부친 마등과 뜻이 같았음을 얘기하며 유비군으로 데려오게 되고 더 이상 싸울힘이 없는 유장은 유비를 맞아들이고 인수를 바친다.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