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제부인'에 해당하는 글 2건

법흥왕

History (Korea)/-917 2014. 1. 27. 22:37

 

 

법흥왕(法興王, 재위 514년 ~ 540년)은 신라의 제23대 임금이다. 지증왕과 연제부인(延帝夫人)의 맏아들로써 본관은 경주(慶州), 성은 김(金)이고 이름은 원종(原宗) 또는 모즉지(牟卽智, 另卽智)이다. 왕비는 박씨 보도부인(保刀夫人)이다. 말년에 불교에 귀의하여 승려가 되었으며 법명은 법공(法空)이다.

 

법흥왕은 병부(兵部)를 설치하여 군제를 개혁하였고, 율령(律令)과 관제를 반포하였으며, 상대등(上大等) 관직을 설치하였다. 상대등은 신라의 최고 관직으로서 대등으로 구성되는 귀족회의의 주재자였으며, 왕권의 강화를 단적으로 나타낸 제도이다.
마라난타(인도의 승려)에 의해 들어온 불교를 귀족들이 반대했으나 이차돈의 순교를 거쳐 국교로 정하여 통치체제를 개혁하고 신라의 국민 사상을 통일시켰다. 또 금관가야가 신라에 투항함으로서, 낙동강과 남해안의 교통상의 요지인 김해를 발판으로 가야의 여러 나라를 정복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주기도 하였다.
신라 역사상 처음으로 건원(建元)이라는 연호를 사용하므로써 이후 신라 중고(中古) 왕실의 거의 모든 왕들은 자기의 독자적인 연호를 가지게 되었다. 동아시아의 전통 사회에서 중국의 주변 국가가 중국 연호를 사용하지 않고 자기 연호를 사용했다는 것은, 일단 중국과 대등한 입장에서의 국가임을 자각한 자주 의식의 표현이라는 데 역사적 의미가 있다.

 

  • 3년(서기 516) 몸소 신궁(神宮)에 제사 지냈다.
  • 4년(서기 517) 처음으로 병부(兵部)를 설치하였다.
  • 5년(서기 518) 주산성(株山城)을 쌓았다.
  • 7년(서기 520) 율령을 반포하고, 처음으로 모든 관리의 공복(公服)을 제정하였다. 붉은색과 자주색으로 등급을 정하였다.
  • 8년(서기 521) 양(梁)나라에 사신을 보내 토산물을 바쳤다.
  • 9년(서기 522) 대가야국 왕이 사신을 보내 혼인을 청하였기에, 임금이 이찬 비조부(比助夫)의 여동생을 보냈다.
  • 11년(서기 524) 임금이 남쪽 변방을 두루 돌아보며 영토를 개척하였다. 가야국 왕이 찾아와 만나보았다.
  • 12년(서기 525) 대아찬 이등(伊登)을 사벌주(沙伐州, 경북 상주) 군주로 삼았다.
  • 15년(서기 528) 불교를 처음으로 시행하였다.
  • 16년(서기 529) 살생을 금지하는 명령을 내렸다.
  • 18년(서기 531) 이찬 철부(哲夫)를 상대등(上大等)으로 삼아 나라의 일을 총괄하게 하였다. 상대등이라는 관직은 이때 처음 생겼으니, 지금의 재상(宰相)과 같다.
  • 19년(서기 532) 금관국(金官國)의 왕 김구해(金仇亥)가 왕비와 세 아들인 맏아들 노종(奴宗), 둘째 아들 무덕(武德), 막내 아들 무력(武力)과 더불어 금관국의 보물을 가지고 항복하였다. 임금이 예를 갖추어 대접하고 상등(上等)의 직위를 주었으며, 금관국을 식읍(食邑)으로 삼게 하였다.
  • 23년(서기 536) 처음으로 연호를 칭하기를 '건원(建元)' 원년이라 하였다.
  • 25년(서기 538) 지방관이 가족을 데리고 부임하는 것을 허락하는 교서를 내렸다.
  • 27년(서기 540) 임금이 돌아가셨다. 시호를 법흥(法興)이라 하고, 애공사(哀公寺) 북쪽 봉우리에 장사 지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선도동 | 신라법흥왕릉
도움말 Daum 지도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지증왕

History (Korea)/-917 2014. 1. 23. 20:41

 

 

신라의 22대왕으로 성은 김(金), 이름은 지대로(智大路)이며 신라 최초로 지증(智證)이라는 시호를 얻었다.

 

  • 502년 - 한국의 고대 사회부터 전해지던 순장 풍습을 최초로 폐지하고, 신궁에서 제사를 지냈다. 농사에 소를 부리는 우경법을 처음으로 시행했다.
  • 503년 - 신로·시라·서나·서야·서라·서벌·서라벌·계림 등으로 불리던 국호를 '덕업이 날로 새로워지고, 사방을 망라한다'는 뜻의 '신라'로 통일하였다.
  • 504년 - 음력 4월 상복법을 제정하고, 음력 9월에 파리, 미실, 진덕, 골화 등 12성을 쌓았다.
  • 505년 - 임금이 몸소 나라 안의 주(州)ㆍ군(郡)ㆍ현(縣)을 정하였다.
  • 509년 - 무역과 상인들의 거래를 단속, 통제하는 관청인 동시전(東市典)을 설치하였다.
  • 512년 - 우산국(울릉도)을 복속시켜 해마다 토산물을 공물로 바치게 하였다

 

 

* 지증왕 설화

 

지증왕은 기골이 장대하고 체구가 컸으며, 한국 역사상 가장 큰 옥경(玉莖,성기)을 가진 임금으로 전해 내려오고 있다.
삼국유사에 따르면 지증왕의 옥경은 무려 1자 5치로 요즘 수치로 환산하면 약 45센티미터라고 한다.
신하들이 왕비가 될 여성을 찾으러 다니던 중 경주 남산의 연못에 큰 똥덩이가 있는 것을 보고, 그 큰 똥의 주인을 수소문한 끝에 박등혼의 딸을 간택하여 왕비로 들이니 그가 왕비인 연제부인(23대왕 법흥왕의 어머니)이다.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설화의 내용이 천하 이치의 핵심만 드러내 무척 감명 깊습니다. 그림도 감명 깊고, 이름도 감명 깊고...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