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인'에 해당하는 글 2건



번성 전투


조조는 왕이 된 유비를 치려하자 사마의가 만총을 동오로 보내 함께 유비군을 치고 형주를 나눠갖자는 제안을 한다. 제갈근은 오히려 유비와 손을 잡고 조조를 토벌해야 대의명분이 선다며 직접 관우를 만나 관우의 딸과 손권의 아들의 혼인 얘기를 꺼내지만 관우가 강하게 반대하자 손권은 조조군에게 한중을 공격하도록 하고 손권군은 형주로 출병한다. 이 소식을 들은 제갈양은 관우를 오호대장군으로 임명하고 조인이 지키는 번성을 먼저 공격해 기선제압하도록 명한다. 관우가 봉화대를 세워 동오의 공격에 대비하게 하고는 번성으로 출병하여 조인과의 전투에서 승리하자 조조는 우금과 방덕을 보내 돕게 하였지만 관우에게 생포되어 우금은 포로가 되고 방덕은 투항을 거부하다가 그 자리에서 참수된다. 계속해서 번성을 공격하던 관우는 조인의 독화살을 맞게 되고 고열에 시달리지만 명의 화타가 나타나 살을 도려내고 뼈를 긁어내며 치료를 하는데 관우는 의연하게 바둑을 두며 고통을 참았다고 한다. 조조는 동오에 사람을 보내어 형주를 공격하게 하였는데 형주로 정찰을 온 도독 여몽이 봉화대를 보고 공격할 방법이 없자 병이 난다. 여몽을 후송하고 그 자리를 어린 육손이 자리하게 되었는데 그 소식을 들은 관우는 형주에 남은 병령 2만 중 5천만 남기고 모두 번성 전투에 합류하도록 한다. 형주의 방어가 약해지자 여몽이 병석에서 일어나 한당, 장흠, 주연, 번장, 주태, 서성, 정봉, 길무 등과 함께 형주로 출병하여 봉화대를 기습하고 형주를 취하게 된다. 여몽은 갖혀있던 우금을 풀어주고 백성들을 안심시키며 관우의 식솔들을 보호한다. 이 소식을 들은 관우는 형주로 향하지만 여러차례 고전하게 되고 요화를 맹달이 있는 상용으로 보내 3만의 병력을 지원받으려 하지만 맹달에게 병력 요청을 거절당한다. 관우는 그 사이 작고 단단한 맥성에서 방어하고 있었는데 제갈근이 찾아와 투항을 권하였지만 거절한다. 이내 관우와 그 아들 관평 그리고 30여명의 부하들이 몰래 탈출하려 하지만 매복한 여몽의 군사들에게 포박된다. 손권의 투항 의사를 여러 차례 거절하던 관우는 58세의 나이에 처형되었고 관우의 혼령에 시달리던 여몽은 곧 병들어 달포 뒤에 죽는다. 그 사이 요화의 지원 요청을 받게 된 유비는 맥성으로 향하던 길에 관우의 죽음을 알게 되고, 관우의 목을 자른 손권은 유비의 화살이 조조군에 향하게 하기 위해 조조에게 관우의 목을 보낸다. 이를 눈치챈 조조는 관우의 장례를 성대하게 치뤄준다. 관우가 죽고나서 조조 역시 매일 밤 악몽을 꾸고 두통으로 괴로워하자 명의 화타를 모셔왔는데 마취를 하려하자 자신을 죽이려 한다며 화타를 옥에 가두고 고문을 해 죽게한다. 죽기전 의술을 기록한 청낭서를 옥졸에게 맡겼으나 옥졸의 아내가 남편도 화타처럼 죽을까 두려워 청낭서를 태워버린다. 계속해서 병마에 시달리던 조조는 맏아들 조비에게 대업을 물려주고 자기 무덤이 파헤쳐질게 두려워 72개의 가짜 무덤을 만들라는 말을 남긴채 66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다.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남군 / 형남4군 전투


조조는 남은 군사를 수습해 허창으로 돌아가며 조인에게 남군을, 하후돈에게 양양을, 장료, 악진, 이전에게 합비를 맡긴다. 주유는 유비에게 조인이 지키고 있는 남군를 쳐서 승리하지 못하면 남군을 취해도 좋다는 약속을 하고 전투에 임하지만 쇠뇌까지 맞으며 후퇴한다. 그 바람에 약속대로 조운이 남군을 차지하고 뒤이어 거짓문서를 작성하여 각 성의 장수들을 꾀내어 장비가 형주를 관우가 양양을 손쉽게 차지한다. 전투는 동오가 하고 땅은 유비군이 취하자 화가난 주유는 앓아 눞게 되고 노숙이 유비를 찾아가 이치에 맞지 않는다고 따지자 원래 땅은 유표의 땅이었고 유비의 조카인 유기를 도와 땅을 되찾게 해준 것 뿐이라며 유기가 죽게된다면 동오에게 형주를 돌려주겠다고 약속한다. 유비는 형주를 발판으로 해서 서편의 유도가 있는 영릉과 조범의 계양, 또 금선의 무릉과 한현의 장사까지 취하게 된다. 장사에서는 관우가 노장 황충과 승부나지 않는 싸움을 하다가 황충이 한현에게 의심받아 죽을 위기에 처하자 위연이 한현을 죽이고는 모두 투항하게 된다. 죽은 한현도 후하게 장사지내게 하자 백성들의 칭송이 자자했다.



주유의 미인계


남군과 양양을 유비에게 빼앗기게된 손권군은 합비를 차지하기 위해 전투를 일으키나 태사자가 장료에게 유인되어 독화살에 당하자 손권군은 합비에서 철수하고 태사자는 곧 죽게 된다. 또한 양양에서 유기도 병으로 죽게되자 관우를 보내 양양을 지키게 한다. 유기가 죽어 다시 노숙이 찾아와 형주 땅을 돌려달라고 하자 또다시 종친 땅임을 강조하지만 서천땅에서 기반을 잡으려는 계획이 있어 그때까지만 형주를 빌리겠다는 공문으로 다시 노숙을 돌려보낸다. 하지만 서천땅을 취하지 않는다면 형주도 돌려주지 않겠다는 얘기... 하지만 형주에서 감부인이 죽자 주유는 손권의 여동생인 손부인을 이용해 미인계로 유비를 꾀어내 납치하여 형주를 돌려받으려 하는데, 제갈양은 조운에게 계략이 담긴 세개의 주머니를 주며 유비와 함께 동오로 보낸다. 주유의 장인인 교국로를 포섭하고 성안에 결혼 소문을 내어 결혼을 무르지 못하도록 하고 손권의 모친인 오국태의 점수를 따 결혼은 성사된다. 이번엔 유비를 향락에 빠지게 해 동오에 머무르게 하여 본국과의 사이가 멀어지도록 하려는데 조조가 형주로 쳐들어오고 있다고 조운이 유비를 속이자 선친께 제사를 지내야 한다며 손부인을 데리고 형주로 향한다. 손권이 서성, 정봉, 진무, 반장 등을 보내 유비 일행을 붙잡지만 무예에 능통한 손부인이 쫓아버린다. 이번엔 장흠과 주태를 시켜 유비 일행과 손부인을 모두 죽이라고 하지만 제갈양의 숨겨둔 군사들로 무사히 형주에 복귀한다. 주유는 형주도 빼앗지 못하고 손부인 마저 유비에게 빼앗긴 꼴이 되자 화를 참지 못하고 금창이 재발한다. 주유는 형주를 돌려받을 궁리를 하다가 유비와 친척간인 서천의 유장을 대신 쳐준다고 하고 가는길인 형주에 들러 기습할 계획을 세운다. 감녕, 서성, 정봉, 능통, 여몽을 앞세운 주유는 형주성 앞에서 계획이 들통 난것을 알고 조운, 관우, 장비, 황충, 위연 군에게 둘러 쌓이자 또다시 금창이 터진다. 주유는 죽음을 예견하고 손권에게 노숙을 후임자로 추천한 후 '하늘은 어찌하여 주유를 낳고, 또 제갈양을 낳았단 말인가!' 하며(기생유 하생량) 사망하고 만다.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