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후돈'에 해당하는 글 6건



위황제 조비


조조에게는 조비, 조창, 조식, 조웅 등 아들 넷이 있었는데 왕이 된 조비는 형제들의 왕위 찬탈을 겁내 견제가 심했으며 그런 형이 두려워 조웅은 자결했고, 칠보시로 유명한 조식은 옥에 갖혔다가 겨우 목숨을 건진다. 손권에게서 풀려났던 우금은 조비에게 조조의 묘지기를 명 받았는데 묘전에 미리 그려놓은 그림(관우가 싸움에서 이기고 방덕이 분노하며 우금이 항복하는 그림)을 보고는 부끄럽고 분한 마음에 병이 나 죽었다. 개국공신 하후돈도 복황후와 동귀비의 망령을 보고 병을 얻어 곧 죽었다. 화흠, 이복, 허저, 가후, 유엽, 조홍, 조휴 등이 모여 헌제를 끌어내려 한나라를 없애고 조비를 왕으로 앉혀 위나라를 세울 계획을 세우게 되고, 곧 헌제를 겁박하여 선양받는 식으로 하여 조비는 위 황제가 되고 건안 25년에 4백년 한나라 역사는 끝이 난다.



이릉 대전


조비의 대관식이 있은 뒤에 제갈양 이하 모든 군신들은 한실의 정통을 잇기 위해 여러차례 거절하는 유비를 황제로 앉히게 되고, 제갈양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유비는 가장 먼저 관우의 복수를 위해 장비, 황충, 조운 등 75만의 대군과 함께 동오를 칠 것을 결심한다. 하지만 사흘 뒤 강주에서 합류하기로 한 장비가 낭중에서 부하들에게 살해당한다. 결국 아우들을 모두 잃은 유비는 제갈양에게 성도을 맡기고 그의 아들들인 장포, 관흥 등과 출정하게 되고 동오에서 승승장구하게 되지만, 황충을 무시하는 발언을 하여 황충은 무모하게 적군 깊숙히 돌진하게 되고 마충에게 화살을 맞아 죽는다. 손권은 조비에게 도움 요청을 거절당하자 유비에게 제갈근도 보내보고, 장비를 죽이고 도망온 범강, 장달도 보내보지만 유비는 군대를 물리지 않았다. 결국 어린 육손을 총사령관으로 하여 화공으로 유비군을 물리치게 되고 유비는 백제성에서 병이 들어 제갈양에게 아들 유선을 맡기고 63세의 나이로 죽게 되고 이 소식을 들은 손부인도 바다에 투신한다.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남군 / 형남4군 전투


조조는 남은 군사를 수습해 허창으로 돌아가며 조인에게 남군을, 하후돈에게 양양을, 장료, 악진, 이전에게 합비를 맡긴다. 주유는 유비에게 조인이 지키고 있는 남군를 쳐서 승리하지 못하면 남군을 취해도 좋다는 약속을 하고 전투에 임하지만 쇠뇌까지 맞으며 후퇴한다. 그 바람에 약속대로 조운이 남군을 차지하고 뒤이어 거짓문서를 작성하여 각 성의 장수들을 꾀내어 장비가 형주를 관우가 양양을 손쉽게 차지한다. 전투는 동오가 하고 땅은 유비군이 취하자 화가난 주유는 앓아 눞게 되고 노숙이 유비를 찾아가 이치에 맞지 않는다고 따지자 원래 땅은 유표의 땅이었고 유비의 조카인 유기를 도와 땅을 되찾게 해준 것 뿐이라며 유기가 죽게된다면 동오에게 형주를 돌려주겠다고 약속한다. 유비는 형주를 발판으로 해서 서편의 유도가 있는 영릉과 조범의 계양, 또 금선의 무릉과 한현의 장사까지 취하게 된다. 장사에서는 관우가 노장 황충과 승부나지 않는 싸움을 하다가 황충이 한현에게 의심받아 죽을 위기에 처하자 위연이 한현을 죽이고는 모두 투항하게 된다. 죽은 한현도 후하게 장사지내게 하자 백성들의 칭송이 자자했다.



주유의 미인계


남군과 양양을 유비에게 빼앗기게된 손권군은 합비를 차지하기 위해 전투를 일으키나 태사자가 장료에게 유인되어 독화살에 당하자 손권군은 합비에서 철수하고 태사자는 곧 죽게 된다. 또한 양양에서 유기도 병으로 죽게되자 관우를 보내 양양을 지키게 한다. 유기가 죽어 다시 노숙이 찾아와 형주 땅을 돌려달라고 하자 또다시 종친 땅임을 강조하지만 서천땅에서 기반을 잡으려는 계획이 있어 그때까지만 형주를 빌리겠다는 공문으로 다시 노숙을 돌려보낸다. 하지만 서천땅을 취하지 않는다면 형주도 돌려주지 않겠다는 얘기... 하지만 형주에서 감부인이 죽자 주유는 손권의 여동생인 손부인을 이용해 미인계로 유비를 꾀어내 납치하여 형주를 돌려받으려 하는데, 제갈양은 조운에게 계략이 담긴 세개의 주머니를 주며 유비와 함께 동오로 보낸다. 주유의 장인인 교국로를 포섭하고 성안에 결혼 소문을 내어 결혼을 무르지 못하도록 하고 손권의 모친인 오국태의 점수를 따 결혼은 성사된다. 이번엔 유비를 향락에 빠지게 해 동오에 머무르게 하여 본국과의 사이가 멀어지도록 하려는데 조조가 형주로 쳐들어오고 있다고 조운이 유비를 속이자 선친께 제사를 지내야 한다며 손부인을 데리고 형주로 향한다. 손권이 서성, 정봉, 진무, 반장 등을 보내 유비 일행을 붙잡지만 무예에 능통한 손부인이 쫓아버린다. 이번엔 장흠과 주태를 시켜 유비 일행과 손부인을 모두 죽이라고 하지만 제갈양의 숨겨둔 군사들로 무사히 형주에 복귀한다. 주유는 형주도 빼앗지 못하고 손부인 마저 유비에게 빼앗긴 꼴이 되자 화를 참지 못하고 금창이 재발한다. 주유는 형주를 돌려받을 궁리를 하다가 유비와 친척간인 서천의 유장을 대신 쳐준다고 하고 가는길인 형주에 들러 기습할 계획을 세운다. 감녕, 서성, 정봉, 능통, 여몽을 앞세운 주유는 형주성 앞에서 계획이 들통 난것을 알고 조운, 관우, 장비, 황충, 위연 군에게 둘러 쌓이자 또다시 금창이 터진다. 주유는 죽음을 예견하고 손권에게 노숙을 후임자로 추천한 후 '하늘은 어찌하여 주유를 낳고, 또 제갈양을 낳았단 말인가!' 하며(기생유 하생량) 사망하고 만다.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삼고초려와 제갈양


유비는 수경선생(사마휘)을 만나게 되고 그로부터 와룡, 봉추라는 인재들에 대해 듣게 된다. 그리고 그들을 찾아다니다가 단복이라는 가명을 쓰는 '서서'를 만나 군사로 둔다. 조조는 형주를 공략하기 위해 조인을 시켜 팔문금쇄진 전략으로 신야를 포위했는데 서서가 전략의 약점을 이용하여 역공하자 조인은 대패한다. 이 모든것이 서서의 지략에서 나온 것임을 알게 된 조조는 서서의 어머니를 납치하고 서서를 유인한다. 서서는 어쩔 수 없이 조조에게로 떠나며 유비에게 제갈양(와룡)을 천거하고 유비는 삼고초려하여 제갈양을 얻게 된다. 조조에게 속은 서서를 보게된 그의 어머니는 자결하고, 조조 곁에 있게 된 서서는 조조에게 그 어떤 계책도 내놓지 않았다고 한다. 



조조 vs 유표


한편 하구는 유표의 장수인 황조가 지키고 있었는데 손권은 조조의 진격로가 될 하구를 치기로 하고 감녕을 선봉으로 하여 하구를 공격하였다. 손견의 원수인 황조를 죽이고 하구와 강하를 빼앗게 되는데 이에 놀란 유표가 신야의 유비에게 형주를 맡아줄 것을 권하나 유표의 아들 유기와 유종이 있기에 거절하고, 채부인에게 위협을 받는 맏아들 유기를 강하로 내려보낸다. 유표는 곧 죽게되고 큰아들 유기를 승계자로 하는 유서를 남기지만 채부인이 그 아들인 유종에게 승계하도록 유서를 위조한다. 그리고 얼마뒤 유종은 조조의 군사에 항복하여 형주 역시 조조의 손아귀에 들어가고 채부인유종은 하후돈에게 죽게 된다.



박망파 전투


조조는 다시 30만 대군을 이끌고 7천 군사를 가진 신야의 유비에게 공격해 온다. 첫 전투가 된 제갈양은 유비에게 군사 지휘권을 받아 박망파를 중심으로 관우, 장비, 조운, 관평, 유봉 등에게 명령을 하달하고 본인과 유비는 막사 안에서 승전보만 기다린다. 조운이 하후돈 부대를 유인하고 불을 붙인 후 사방에서 매복하던 장수들이 에워싸 공격하니 하후돈은 대패하여 후퇴한다. 조조가 병사를 재정비하여 다시 박망파에 이르르자 제갈양은 다시 한번 전략을 내어 허저가 이끈 10만 대군을 화공과 홍수, 매복으로 쫓아낸다. 마지막으로 조조가 총 공세를 하려하자 좁은 번성에서 그 대군들에 맞설 수는 없어 백성들을 데리고 강릉으로 향한다. 관우와 제갈양이 유기에게 지원군을 구하러 간 사이 유비군은 조조군에게 공격을 받게 되고 조운이 고군분투하며 '순우도', '하후은' 등의 부장들을 죽이지만 유비의 식솔중 미부인만은 지키지 못하고 장비에게로 돌아온다. 장비는 장판교에서 먼지를 일으키게 하여 군사가 많은 것처럼 적을 속여 더이상 쫓아오지 못하게 하였는데, '하후걸'이란 자가 그 자리에서 장비에게 덤볐다가 한칼에 죽게 되고 그것을 본 조조군은 모두 도망갔다. 관우와 제갈양이 유기에게서 지원군을 받아와 다시 합류하게 되고 조조군은 손권과 동맹하여 유비를 치는 것으로 계획을 변경한다.



반조조 동맹


손권이 조조의 동맹 요청 소식을 듣고는 오히려 유비와 동맹을 맺고 형주를 취하려는 계획으로 노숙을 보냈는데, 제갈양을 만나본 노숙은 동오로 제갈양을 데리고가 조조와의 전쟁에서 이길 전략을 얻게된다. 조조군이 군사는 많으나 먼길을 달려와 지쳐있고 수전에 약한 것을 약점으로 들었다. 그래도 문관, 무관들이 유비와 동맹을 할 것인지에 대하여 결정하지 못하자 조조가 손책과 주유의 아내인 대교, 소교를 탐하고 있다고 하니 주유가 분노하여 조조를 처단할 것을 약속하고 다음날 손권이 주유를 대도독이자 전체 사령관으로 임명하고 출정 명령을 내린다. 그리고 제갈양의 지략을 알게된 주유는 적으로 둘 수 없다는 생각을 갖게 되고 형인 제갈근을 시켜 제갈양을 붙들게 하지만 통하지 않자 제갈양을 제거할 계획을 세운다. 하지만 그 역시도 제갈양에게는 통하지 않자 이번엔 유비를 오게하여 몰래 죽이려 하지만 함께 온 관우 때문에 손도 까딱 못한다. 조조는 채모를 선봉에 세우고 주유는 감녕을 선봉에 세워 수전이 시작되었지만 조조군이 군사수는 많아도 수전에 막강한 주유군을 당해낼 수는 없었다. 채모가 재정비를 하는 와중에 조조측에 주유 친구인 '장간'이 주유를 만나러 갔다가 채모가 주유와 내통하고 있다는 거짓 문서를 보고는 조조에게 알리자 그자리에서 채모를 죽이지만 계략임을 알고 후회한다. 주유의 모든 계략을 간파하고 있는 제갈양에게 이번에는 화살 10만개를 요청하자 쾌속선 30척을 가지고 싸움을 걸듯이 조조군에 나타나 조조측에서 쏜 화살 10만개를 수거해 간다.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완성 전투 (조조 vs 장수)


유비가 조조를 찾아왔다는 소식에 모사 정욱이 위험한 자라며 죽일 것을 권하지만 조조는 유비에게 군사 3천과 양식 1만섬을 주며 예주에 가서 쉬게 한다. '장수'란 자가 완성에서 반역을 꾀하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조조는 15만 대군과 함께 완성으로 출정하고 장수는 금새 항복한다. 매일같이 잔치를 열고 조조를 초대하여 술을 대접했는데 조조가 장수 숙부의 아내를 데려가자 장수는 분노하여 기습을 결심한다. 장수 측에서 밤에 전위를 취하게 하고 쌍철극을 빼앗아 힘을 못쓰게 한 후 조조의 영내를 공격하자 맨몸으로 방어하던 전위는 수십발의 화살을 맞아 죽게되고 조조는 도망치는데 아들 조앙, 조카 조안민 등도 그 과정에서 죽고 만다. 조조는 전위를 위한 위령제를 지내고 우금이 후방에서 잘 막아내주어 조조는 무사히 허도로 돌아온다. 



원술 토벌전 (조조+유비+여포+손책 vs 원술)


조조는 마음을 가다듬고 일단 천자를 자칭하는 원술부터 하나씩 없애기 위해 유비, 여포와 동맹을 맺고 원술을 공격하여 원술은 모든것을 잃고 도망을 쳤다. 원술은 옥새도 없이 손책에게 빌려줬던 군사를 받으려다가 더 관계만 악화되고 손책이 조조군에 합세까지 하게 된다. 원술은 수춘성을 굳게 닫고 도망치지만 이내 조조군에 의해 함락된다. 조조는 원술을 쫓으려 하지만 장수가 유표와 결탁하여 반란을 일으켰다는 말에 회군하게 된다. 



소패성 전투 (조조+유비 vs 여포)


부하들이 이각과 곽사를 죽였다는 것을 보고 받고는 남은 반역자 장수를 토벌하러 출정하는데 원소 때문에 또 한번 후퇴한다. 조조가 일단 유비와 손을 잡고 여포를 치려는데 유비의 밀사가 진궁에게 발각되어 여포가 이 사실을 알게 되자 분노하여 즉시 소패를 포위하고 공격을 한다. 유비군은 수비를 하게 되고 조조군의 하후돈이 나서 고순과 맞붙게 되었는데 힘에 부친 고순이 후퇴하다가 쏜 화살에 하후돈은 왼쪽 눈을 맞게 되고 화살을 뽑아 눈알을 삼킨뒤 고순을 베어버린다. 여포에게 공격 받은 유비, 관우, 장비도 뿔뿔히 흩어져 산으로 후퇴하게 되고 여포는 유비의 관저로 향하였는데 유비의 식솔을 보호하던 미축이 잘 설득하여 돌려 보낸다. 유비는 다시 조조에 합류하여 서주로 진군하자 여포는 치밀한 작전에 연전연패하여 도망치게 되고 유비 삼형제는 다시 조조군에서 만난다.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허도 천도


이각, 곽사는 천자를 차지하고 나서 스스로 대사마, 대장군 지위를 가지더니 결국엔 둘다 천자를 죽이고 천자가 되려 한다. 태위 '양표'와 '주전'은 이각과 곽사를 이대로 두면 안되겠다 싶어, 이각과 곽사를 이간질 시키고 그 둘은 서로 싸우다가 금새 원수지간이 된다. 이각은 천자를 납치해 미오성에 감금하였고 싸움을 말리려는 60인의 중신 제후들까지 감금한다. 이 때 곽사 휘하의 '가후'는 이전에 천자를 훔쳤던 과오를 반성하고 천자와 밀회를 가지며 천자를 안심시킨다. 이각이 욕심을 부려 군사들이 점점 흩어지고 있던 찰나 토후 '장제'가 더는 참지 못하고 군사를 일으키니, 이각과 곽사는 싸움을 중단했고 감금한 천자와 제후들도 풀어주었다. 천자가 수도를 다시 낙양으로 옮기기로 명하고 이동하는 길에 이곽과 곽사가 쫓아와 죽을 고비를 넘기기도 한다. 황폐한 낙양에서 할 수 있는 것이 없자 조조가 있는 산동으로 사람을 보내 천자를 보좌하도록 한다. 조조는 하후돈을 선봉으로 하고 낙양으로 진군하여 이각의 군사들을 몰아내고 교위가 된다. 조조의 모사 순욱은 수도를 낙양에서 허도로 옮길 것을 권하자 조조는 헌제를 설득하여 다시 한번 천도한다.



서주를 뺏긴 장비


보수를 끝내고 궁궐이 다시 안정적이 되자 조조는 유비와 여포가 함께 있는 것에 대해 고심하자 순욱이 묘책을 내어 유비를 서주목으로 정식 발령하고 여포를 죽이라는 밀명도 함께 보낸다. 하지만 조조의 속셈을 알아차린 유비가 여포를 죽이지 않자 이번에는 남양의 원술을 치도록 명을 내린다. 천자의 명이라 어쩔 수 없이 출전을 하는데 장비는 남아 서주를 지키게 하였다. 유비가 장비에게 금주령을 내리지만 장비는 참지 못하고 술에 취해 여포의 장인인 '조표'를 폭행하니 조표는 소패의 여포에게 편지를 써 텅빈 서주를 치도록 한다. 여포가 쳐들어오자 술에 취한 장비는 잠에서 깨 여포와 상대하다가 성을 버리고 유비가 있는 회남으로 도망간다. 이 소식을 듣고 사기가 떨어져 퇴각을 하는 유비군에게 여포는 소패성을 넘겨준다.



옥새를 얻은 원술


아버지를 잃은 손견의 아들 손책은 힘을 기르기 위해 잠시 원술에게 의탁한다. 손책은 회의교위가 되어 원술의 요청으로 여강 땅을 탈환해 준다. 손책은 때를 정해 옥새를 담보로 원술에게 군사 3천을 지원받아, 친구 '주유', 현인 '장소', '장현' 등과 함께 양자강 이남을 차지하였고 유요 휘하의 장수 '태사자'도 얻게 된다. 이 때 동생 '손권'도 장수 '주태'와 함께 큰 활약을 하는데 싸움에서 부상을 입어 죽어가던 주태를 명의 '화타'가 살려낸다. 원술은 손책이 맡겨 놓은 옥새를 돌려달라고 하자 거절하고 우선 유비, 여포를 친 뒤 손책을 공격하기로 한다. 원술은 소패의 유비를 공격하기 위해 서주의 여포에게 재물을 보내 유비를 도와주지 말것을 약속 받고 '기령'에게 7만의 군사를 주어 출격시킨다. 하지만 소패를 빼앗기면 서주도 안전할 수 없으니 여포는 유비와 기령을 성으로 초대하고 묘기를 부려 두 사람의 싸움을 없던 일로 하고 해산시킨다. 원술이 이번엔 여포의 딸과 자신의 아들을 혼인시켜 사돈을 맺으려 하자 여포는 흔쾌히 수락하였는데 이 소식을 들은 노인 '진규'가 여포를 찾아가 원술의 속셈을 얘기하자 여포는 딸의 혼인을 파기시킨다. 유비는 여포와 가까운 소패성에 더 머무르기 힘들다고 생각하여 소패를 버리고 조조를 찾아간다.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