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릴

Daily/Diary 2018. 1. 3. 01:40



새해 첫 출근길에 드디어 'KT&G 릴' 을 구했다. 일찍 일어나는 새가 개이득.

사은품인 실리콘 케이스는 다 떨어져서 없다고... 케이스 따윈 괜찮아. 릴을 구했으니.

하루 동안 흡입한 소감은... 그냥 담배다. 냄새 안나고 그냥 완벽한 전자담배. 발품 판 보람이 있다!

근데 글로는 어떡하지. 한 달 밖에 안됐는데 음... 미안하지만 릴에 비해 너무 떨어져서 정이 안가는데. 퓅~


새해 첫 날부터 아니 이튿날부터 담배 가지고 이렇게 흥분하다니...

새해 시작은 보통 뭔가 개선하거나 다짐하거나 새롭게 시작하기 마련이지만, 새해 뭐 처음 맞나?

한 번쯤은 아무렇지도 않게도 지나갈 수 있는거지. 라고 당당하게 말하기엔... 이렇게 살아도 되나... 싶다.

조만간 한번 매타작이 필요할 듯 싶다. 맴매 맞고 정신 차리자잉~!



* 릴 플러스 후기 추가.

- 장점 : 듀얼히터 때문에 아~주 조금 더 잘 빨리는 듯한 느낌. (거의 못느낌 ㅋㅋ)

- 단점 : 듀얼히터 때문에 본체가 겁나 뜨거워짐. 그리고 fiit 담배가 구녁에 잘 맞지 않음. 한달정도 감을 익혀야 함 ㅜ (이건 뚜껑을 잘못 뽑아서 그럴수도..)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6개가 달렸습니다.
  1. 감자맨 2018.06.10 02:13
    금연 100일을 검색했다가 우연히 왔습니다. 11년도에 금연 100일이라는 글 쓰셨길래 여전히 잘 하고계시나 싶어 최근글까지 보게됐습니다. 금연이 쉽지않다는 것을 다시금 느끼게 되는 게시물입니다. 형님 화이팅.
    • 힘들게 끊으려하면 더 힘든게 금연이 아닐까 합니다. 단지 건강만 생각하는 금연보다는 금연에 대한 간절함이 생겼을 때 본인의 의지로 도전해 보는 것이 조금은 성공에 가까워질 수 있지 않나 생각합니다. 참고로 저는 현재 금연하고 싶은 생각이 없답니다;
  2. 릴 쓰레기 2018.09.03 14:23
    릴 서비스 개 쓰레기임..
    아이코스는 서비스 짱
  3. fiit chande20개피중에 한개피씩은 박하맛이
    있어 피우다가 역겨워 한개피씩 버리는경우가
    있고 역겨워서?무슨이유인지?참 어이가읎내요
    이거너무한거아닌가고 시정조치요구되네요

    • 저는 금연 114일째 입니다.ㅎㅎ; 저는 흡연할 때 같은 changeUp 인데도 껍데기가 다를때 살짝 다른맛이 났던 기억이 나네요;;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