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에 해당하는 글 4건

두번째 이사 D-3

Daily/Diary 2019. 8. 7. 23:42



이 곳에 이사온지 11달째다. 추울때는 베란다 문까지 꼭꼭 닫고 살아서 층간소음만 들렸었는데, 봄이 지날 무렵부터 창문을 열고나니 집앞 골목 소음과 담배냄새 올라오는게 장난아니다. 편의점, 식당, 커피숍이 코앞이라 편의성 면에서 좋을줄 알았더만 그나마 담배까지 끊고나니 그 어떤 시설도 이용하지 않는다. 그들 앞에 설치된 파라솔에서 떠들어재끼는 주정뱅이들이 이사를 결정하는데 큰 도움이 됐다. 처음 틀어본 에어컨 역시 물이 줄줄줄 흐르는 것을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수리기사랑 시간맞추고 에어컨 주변 짐빼기 귀찮아서 3주만 버텨보려다가 골병만 들고 있다. 방 온도가 이정도일 줄이야... 최고기록(32.3)... 가만히 누워있는 것 빼고는 땀이나서 아무것도 할 수가 없다. 피아노 친지도 한달이 다 되어 간다. 그래도 내 독립의 첫번째 집이었는데... 최악은 아니었다고 해야겠지. 이것저것 부족한 부분들도 많았지만 다른건 어떻게 해서든 커버할 수 있었는데, 말귀를 못알아처먹는 이웃만은 어떻게 할 수가 없다. 그나마 후임자도 없이 나가는데 한달치 월세 까준 집주인에게 감사. 어쨌든 이 집구녁엔 남은 정내미 다 떨어졌고 회사 근처 싹다 뒤져서 겨우겨우 건진 내 두번째 집. 세 밤만 더 자면 드디어 이 집을 벗어난다. 이놈에 한달 언제 지나가나 했는데 업무가 고맙게도 다사다난 하여 시간은 겁나 빨리 간것 같네. 손꼽아 기다리고 있었는데 막상 코앞에 다가오니 이삿짐 나를게 또 걱정이다. 이삿짐 센터 안부르려고 침대도 안샀는데 세탁기랑 냉장고가 문제다. 허리까지 도진 바람에. 쩝... ㅡ.ㅡ


지난주 가족여행에서 열심히 짐나르다가 허리가 좀 안좋다 싶었는데, 그냥 딱 그정도 였는데, 스쿼트 하다가 또 터져버렸다. 아놔 이제 완전 아물었나 싶었는데 또 이렇게 나가나 ㅡㅡ; 하루가 지나도 호전 기미가 보이지 않아 우리들병원에서 진료를 받았다. 엔간해서는 병원 잘 안가는 남자지만 이번주 이사 때문에 4년전 잘 먹혔던 진통제가 절실히 필요했다. 이놈에 허리 어떻게 안되겠냐고 묻자 의사는 손발 절이지 않고 걸어서 진료 올 정도면 그냥 약으로 충분하단다. 의사가 너무 양심적이라 깜놀; 한 4년동안 디스크가 심하게 온적이 없어서 내가 정말 관리를 잘하고 있구나 생각했었는데 역시 디스크는 아무리 열심히 운동해도 완치할 수는 없나보다. 하는 운동이 대부분 중량운동이다보니 나을리가 있나. 허리 아플 땐 좀 쉬어야 하는데 에어컨도 안나오는 이 방구석에서 늦게까지 잘수도 없고 새벽같이 헬스장가서 꾸벅꾸벅 졸고 있다. 3일만 잘 버티자. 흑...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빼빼로데이

Daily/Diary 2014. 11. 11. 22:43

 

 

 

약속의 시간이 왔다.
누구에게는 빼빼로데이. 나에게는 금연데이. (또 피우고 있었냐...ㅋㅋ)
언젠가부터 행위에 For가 빠졌다. 묻지마 행위.
춥고, 돈없어, 장소도, 시간아깝고, 눈아파, 냄새나, 눈치보여...
Why는 무수히 붙일수 있지만 의미없는, 영혼없는 빈칸 채우기일 뿐.
나를 위해 무언가를 한다는 것은 금방 질리고 의미도 재미도 없다.
그래도 일단 열심히 살고 있어 봐야지. 혹시라도 좋은 일 생길지도 모르니.
주말에 한풀이도 했겠다. 오늘부터는 또 범생이 모드로...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흡연을 한다구요?
이제 우리나라에서는 흡연할 수 있는 장소를 찾는 것이 더 스트레스 입니다.
금연... 찌든 정신을 정화하려는 이 시점에 꼭 필요한 목표입니다.
자신감 넘치는 지금 후딱 실천해야 할 목표.
한두 번도 아니고 긴말 필요없습니다.
닥치고 다시 한번 도전합니다.ㅎ

 

 

* 정리

 

금연은 성공적이다. 이제는 담배와 라이터를 챙기지 않아도 되고 주머니도 가벼워졌다.
연초비+음료비, 한달에 10만원씩 세이브된다. 뇌와 혈관이 완전히 맑아졌다.
주변엔 아직 애연가들이 득실대지만 그 안에서의 뿌듯함을 느낀다.
잘했다. 잘했다.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아침 출근길. 나는 버스를 기다리는 줄에 서 있음. 근데 발 바로 옆에. 담배꽁초 밭 발견. 이런적 없었음...
아 이런 쓰레기 같은... 대체 어떤 쓰레기 같은 것들이 이렇게 길바닥에 집중적으로 꽁초를 투하했을까.
약 5미터 옆에 쓰레기 통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무슨 생각으로 이런거냐고 한번 물어보고 싶다.
국과수에서 저런거 검사해서 DNA 검사하고 팔찌 채우고 그것이 알고 싶다 같은데도 나오게 해주고 그래야 안저러지.
물론 저 광경을 보고도 사진만 찍고 버스를 탄 나도 문제긴 하지만 애초에 쓰레기 통에 잘 버리면 이런일 없자너.
이건 뭐... 초딩학생도 아니고 흡연 나이 대략 스무살은 넘을텐데,
"아저씨, 담배꽁초 이렇게 아무대나 버리시면 안되요." 이래야 쓰레기통에 버리려나.
강남에서 저랬으면 내 이렇게까지는 안하는데, 동네 창피해서 정말 살 수가 없다.
진짜 의식수준 좀 높이자. 경기도민 티내지 말구 쫌.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