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minant'에 해당하는 글 2건

Functional Harmony

Daily/Harmonics 2012. 11. 23. 02:24

Cadence(종지/마침)

 

다른 코드에서 Tonic 코드로 연결하여 조성을 확립하는 것을 Cadence(종지형/마침)라 합니다.
곡의 끝일 수도 있고, 단락의 끝일 수도 있겠습니다.
이전에 이미 보았던 V→I 진행 역시 도미넌트 마침임을 알 수 있습니다.
V(dominant)-I(tonic) 도 가능하고 IV(subdominant)-I(tonic) 도 가능합니다.

 

다시 한번 Tonic(T) / Dominant(D) / Subdominant(S) 의 코드 진행 성질을 정리하자면,

 

  • Tonic(T) 의 다음 코드는 무엇이든 올 수 있습니다.
  • Dominant(D) 는 T로 향하여 불안전 음정을 해결하려 합니다.
  • Subdominant(S) 의 다음 코드는 T가 올 수도 있고 D가 올 수도 있습니다.

 

 

 

그렇다면 Dominant 는 T로만 해결하려는 제약이 생기게 되지만,
재즈에서는 iim7-V7-iim7-V7 같은 코드의 반복 진행도 많아서 iim7을 (S)로 본다면,
D 다음에 반드시 T가 와야 하는 것은 아니란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도미넌트(D)에서 서브도미넌트(S) 로의 진행을 분석할 때는 ---> (점선화살표)를 표시합니다.

 

Diatonic scale chord(음계상의 코드)는 기능적으로 분류하면 T/D/S 3가지로 모두 분류가 가능합니다.

IM7 - IIm7 - IIIm7 - IVM7 - V7 - VIm7 - VIIm7-5
(T) - (S)  -  (T)  - (S)  -(D) - (T)  -  (D)

 

I, IV, V 는 이미 알았고, 나머지 IIm7, IIIm7, VIm7, VIIm7-5 를 알아보겠습니다.

 

  • IIm7 은 서브도미넌트인 IV(F)에 6도음을 더한 IV6(F6)와 구성음이 일치하므로 IIm7도 서브도미넌트의 기능을 가집니다. IIm7은 재즈나 퓨전에서 자주 쓰입니다.
  • IIIm7 은 토닉인 IM7(CM7)에 9th를 더하고 밑음을 생략한 코드와 구성음이 일치하므로 IIIm7 역시 토닉의 기능을 가집니다. IM7 코드 대신 IIIm7을 사용하면 코드 진행이 부드러워 집니다.
  • VIm7 은 토닉인 I6(C6)와 구성음이 일치하므로 토닉의 기능을 가집니다.
  • VIIm7-5 는 도미넌트인 V7(G)에 9th를 더하고 밑음을 생략한 코드와 구성음이 일치하므로 VIIm7-5 는 도미넌트 기능을 가집니다.

 

Diatonic scale chord(음계상의 코드)의 기능 분류는 아래와 같으며,

 

 기능

 주요화음 

 대리화음 

 Tonic(T)

 I   IIIm7, VIm7 
 Subdominant(S)  IV  IIm7
 Dominant(D)  V  VIIm7-5

 

베이스의 부드러운 순차진행이나, 5도 진행을 위해 같은 기능을 하는 대리 코드(Substitute chord)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베이스 순차진행을 위한 대리코드 사용 예 : Gkey
{ GM7 - C6 - GM7 - CM7 - GM7 }     ->     { GM7 - Am7  - Bm7  -  CM7  -  Bm7 }
{ IM7  - IV6 - IM7  - IVM7 - IM7  }     ->     {  IM7 - IIm7 - IIIm7 - IVM7 - IIIm7 }
{   T   -  S   -   T   -   S    -   T   }     ->     {    T   -   S   -   T   -   S    -   T   }  

 

위 예에서 베이스의 순차진행 (I-II-III-IV)을 위해,
C6(IV6)의 대리코드 Am7(IIm7)와, GM7(IM7)의 대리코드 Bm7(IIIm7)을 사용하였습니다.
코드는 바뀌었지만 기능적으로는 동일합니다.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Dominant(D)

 

Diatonic Scale 의 5번째(V) 음(상행 완전5도)을 밑음으로 하여 4화음을 쌓으면 Dominant Seventh(V7) 코드가 됩니다.
V7(5도 세븐) 3도음과 7도음 사이는 온음 3개로 이루어진 3온음(증4도/감5도:Tritone)을 구성하고 있어 불안정한 음색이 나타납니다.
Dominant 코드는 불안정한 음정을 안정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Tonic 으로 향하는 성질이 있습니다.

 

 

 

Tonic(T)

 

Diatonic Scale 의 1번째(I) 음인 으뜸음(Tonic)에 4화음을 쌓으면 Major Seventh(IM7) 코드가 됩니다.
으뜸화음이라고도 하며, 재즈에서는 IM7 대신 I6 코드를 사용하기도 합니다.
조(key)의 기본이 되는 코드이며, 안정적인 음색이 나타납니다.
대부분의 곡이 Tonic으로 마치며, 곡의 중간에 Tonic이 온다면 다음에 어떤 코드가 오든 관계가 없습니다.

 

 

V→I

 

 

 

도미넌트에서 토닉으로 가는 코드 진행(V→I)을 도미넌트 모션[해결]이라고 합니다.
도미넌트 모션은 조성(Tonality)을 확립하며, 다음 코드에서 조바꿈 현상이 있을 수 있습니다.
조성을 확립한다는 것은,
[(Ckey) O       | O       |       V  |  I        ] 라는 마디가 있다면 3,4 마디에서 V-I 도미넌트 모션이 나타났으니
여기까지는 일단 Ckey! 라고 조(key)가 정해지는 것을 말합니다.
악보에서는 도미넌트 모션을 둥근화살표(→)로 나타내며 불안정한 음정에서 안정된 음정으로 진행됐다고 하여 [해결]이라 합니다.

 

Ckey에서 봤을 때 V-I 의 코드네임은 G7-C 입니다. 해결해야 할 G7{G-B-D-F}의 Tritone은 B-F 입니다.
C로 진행하며, Leading tone 인 Ckey의 7음 B는 Tonic C로, Subdominant인 F는 E로 진행하여 불안정한 음정을 해결합니다.
G7→C, G7→Cm, G7→CM7, G7→C6, G7→Cm7, G7→Cm6, G7→C7 이 모두 Ckey 에서의 V-I 도미넌트 모션입니다.

 

 

5도 진행(Motion of 5th)

 

재즈나 팝에서는 도미넌트 모션(V→I) 외에도 밑음이 완전 5도 하행(완전4도 상행)하는 5도 진행을 많이 사용합니다.
ii→V, iii→VI, vi→ii, vii→iii 등...
{Am7-Dm7-G7-CM7-FM7-Bm7-5}
vi→ii, ii→V, V→I, I→IV, IV-vii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