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에 해당하는 글 22건

일동레이크 GC

Daily/Diary 2021. 9. 24. 00:09

2021. 09. 18.

 

추석 연휴의 시작을 골프장에서 보냈다. 한 50일정도 쉼 없이 일했던 것 같다. 헬스도 못했고 등산도 못갔다. 몸둥아리가 거의 절망적이다. 그래도 아직 약물을 복용할 정도는 아니다. 비타민, 홍삼 따위는 효과도 모르겠고 잠만 잘잔다. 할일이 태산이지만, 그래도 간만의 연휴라 돈ㅈㄹ 하자는 무리들과 함께 일동레이크를 방문했다. 집에서 30분 거리에, 조경, 잔디 다 좋았는데 그린 속도가 ㅎㄷㄷ; 날씨도 좋았고 기분도 좋았고 샷도 좋았고 퍼팅은 개ㅆㄺ. 또 백개를 훌쩍 넘었다.ㅋㅋ 아직도 비싼돈 내고 많이 쳐야 한다는 딜레마에 빠져 있는 듯. 워치4는 쓰지도 않고... 왜샀니ㅋ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라데나 GC

Daily/Diary 2019. 9. 17. 22:25

2019. 9. 12.


매년 5월마다 KLPGA 두산매치플레이 챔피언십 골프대회가 펼쳐지는 춘천의 두산 라데나 GC 에 부킹. 근 1년 만에 나온 것 같다. 어쩜 내가 필드만 나가면 이렇게 날씨가 좋은지... (비만 안오면 골프 치기엔 다 좋은 날씨!) 나에겐 사치종목이기도 하지만 자주 나오는 것도 아니고 1년에 한두번 정도는 힐링한다는 마음으로 편안하게 나오려 한다. 추석 전날이라 이동 소요시간을 가늠할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적당하게 집에서 출발한 것 때문에 2시간을 조바심 내며 이동했고 티오프 시간에 무려 5분이나 늦었지만 다행스럽게도 큰 민폐는 되지 않았다. 최소 1~2시간 전에는 도착해서 준비해야 겠다는 생각을 다시한번 각인 시켜준 소중한 추석 연휴. 


찬x, 두x, 인x 와 함께 한바꾸 돌아보니 이 곳의 장점이라면... 관리 잘된 Rough? 풀이 많이 짧아 러프에서도 크게 어렵지 않았던... 그래도 백돌이지만...ㅋㅋ 요즘 들어 골프에 미친 사람들을 보면, 난 정말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 나에게 골프는 그냥... 당구와 같다. 못치는건 아니지만 잘치지도 않고. 잘치고 싶다고 해서 잘쳐지지도 않고. 그냥 사람들이 놀자 할때 같이 놀 수 있을 정도. 시간 대비 노력으로 따지자면 딱 이 정도만 하는 것이 속편하지. 아무튼 오늘도 굿~샷~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 춘천시 신동면 정족리 1007-1 | 라데나골프클럽
도움말 Daum 지도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강추위가 오시기 전에 필드 한 번 방문했다. 덕분에 올해 처음으로 연차도 냈다.

9시 티업이라 멤버 모두(쌈ㅆ, 지ㅎ, 한ㅈ, 홍ㄱ) 아난티 앞에 모여 해장국 때리고 올라갔는데, 구름이 예술~

아난티도 시설도 예술. 호텔인줄... 촌놈 같아서 사진을 너무 안찍었더니 급 후회중.

설레는 맘으로 카트를 기다렸는데 이번에도 역시 남자 캐디 ㅋㅋㅋㅋㅋ 

옌장 여자 사람 가까이서 구경 좀 해보자.


코스는 넛파인/젤코바. 간만에 필드나온 설레는 마음은 오래가지 않는다. 역시 시작부터 구렸다. 

골프는 멘탈 운동이다. 공은 가만 있는데 어찌나 그리 맘처럼 안되는지...

공은 전반 7개 후반 2개 잃어버리고 스코어는 계산도 안했지만 약 120개쯤 치지 않았을까 하는...ㅋ

벙커에서 헤메고, 이놈에 퍼팅은 정말이지 골프존과 너무 다르다 ㅋㅋㅋ 언제까지 컨시드로 매달려야 하는지.

아난티 난이도는 그냥 중간 정도인 것 같다. 쉽진 않고 오르막 내리막도 꽤 있고...


편한 사람들끼리의 라운딩은 언제나 즐겁다. 아난티 막걸리도 좋았고.

진접에서의 대낮 뒷풀이도 좋았다. 너무 좋아서 훅 가긴 했지만...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가평군 설악면 방일리 산 90-2 | 아난티 클럽 서울 컨트리클럽
도움말 Daum 지도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2주 동안 고민고민하다 지른 드라이버.

#내 돈 주고 처음 지른 드라이버.

#완전 잘 맞고 있음.

#완전 내 스타일.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Infiniti Q50

Daily/Infiniti Q50 2015. 6. 28. 22:32

 

 

 

8년차 9만키로 아반떼 HD님.
정말 잔고장 한번 없이 나의 두 다리가 되어줬던 너무 고마운 첫번째 애마.
하지만 아침, 저녁으로 나를 추월하는 외국마들이 주는 모욕감에 더 이상은 못참겠다.
운전하면 어디서 꿀리지 않는 난데, 촐싹대며 칼질하는 것들에게 도로위의 중후한 예절을 가르치고 싶다.
(이런게 아닌데; 일이 점점 커지는 듯!)
결론은 무슨 핑계를 대서라도 외제차를 한번쯤 타보고 싶다는 것.

 

회사의 일개 직원으로서 큰 거부감 없이 출퇴근할 수 있는 내 맘속의 외제차는 폭스바겐 골프였다.
훌륭한 연비와 크지 않은 아담한 싸이즈, 꿀리지 않는 성능이 바로 내가 꿈에 그리던 애마였다.
사실 시승할 필요도 없을 것 같았는데, 누군가의 충고로 떠밀려 시승을 해보는 순간.
아... 운전석에 앉았는데 아반떼보다 작은 실내까지는 나쁘지 않았지만,
딱히 이뻐보이지 않는 실내 인테리어와 수동 시트 조절이 나를 실망스럽게 만들었다.
우리나라는 차값 높이려고 쓸데없는 옵션을 다 쑤셔박아놔서 그렇지 외제차는 옵션이 많지 않다는걸 말이라고...
물론 공감은 하지만 내 기준의 외제차 풀옵에 적어도 자동 시트 조절은 기본이다.
뒷자석도 오래 앉아있으면 불편한 것 같다는 컴플레인이 들어오고.
시승후에 딜러 얘기는 귀에 들어오지 않았고 그냥 망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그렇게 꿈꾸던 차 시승이 그냥 저 정도였다니... 저걸 사야하는 것인가... 하는.
그 옆에 CC와 GT도 똑같은 인테리어, 아 저 인테리어 나랑 안맞네. 눈에 거슬려 ㅜㅜ
골프 오너님들에게는 정말 죄송하지만, 내가 너무 큰걸(?) 원했는가보다.

 

급하게 내 최근 꿈속의 차를 다시 나열했다.
Golf 2.0 TDI, Infiniti Q50, BMW 320D... 물론 브랜드에서 가장 하바리들이지만 나에겐 이들이 꿈이었다.
내 주제에 가장 어울리는건 아반떼이지만, 혼자인 지금 나에게 즐거움을 줄수 있는 놈은 니놈들 중 하나렸다.
골프는 광탈! 바로 옆의 인피니티 매장으로 쓸쓸하게 발걸음을 옮기고 Q50을 시승하는 순간.
익스테리어, 인테리어 모두 흠잡을데 없었고, 파워풀한 제로백, 훌륭한 연비.
유레카!라는 생각이 빡!들었다. 이런걸 바로 돈 주고 사는거지.
차도 즉시 출고가 가능하지만, 평일에는 바빠서 차 구경도 못할것 같아 다음 주말로 선택했다.
아끼고 정줄데도 없는데, 너를 물고 빨아주마. 아반떼를 BMW급으로 모셨으니 너는 페라리급으로 모셔줄게.
해야할 공부가 매우 많지만 너부터 공부할게.
한가지 맘에 걸리는게 있다면 내 옷이 아닌듯한 느낌, 오바하는 느낌에 약간 불안하기도 하지만,
잘 적응할 수 있기를.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1) 차 사는 걸 보니 돈이 많군. 한잔 얻어 먹어야지. 2) 차 사느라고 돈이 많이 들겠군. 한잔 사줘야지. 이 두 가지 고민에 휩싸입니다.. 에이, 천년도 못 사는데 꼭 하고 싶은 건 해야지!! 홍O씨의 몸에 딱 맞는 옷을 위해, 1)을 선택하렵니다.^_^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