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에 해당하는 글 14건

2018년 결산

Daily/Diary 2018. 12. 30. 00:39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나의 기가막힌 슬로건. '아껴서 부자되자.' 이런걸로 할껄... 이미 늦었다.

독립하고 뭔가 잠잠한 듯 싶더니만 하나 둘 씩 일 벌려놓은게 그새 너무 어수선해져서 또 정신을 못차리겠다.

업무에만 매진해오다 딴짓거리를 같이 하려니 업무는 점점 쌓이고 계속 이래도 되나 싶네.

이 모든 상황이 피아노에서 비롯됐다면 피아노가 너무 슬퍼하려나ㅜ 유튜브를 하다보니 각종 SNS 까지 하게되고 건너건너 가다보니 커뮤니티 활동까지!

그래서 그 사이 뭔가 또 만들었는가 하면 그것도 아니고... 막상 피아노 친지는 2주가 넘었고 SNS 는 하루에 30분도 채 하지 않는데...

아주 작은 커뮤니티에서 잠깐 머물렀다가 그 속에서 음악에 미친 이들과 떠들어보니 함께 미친거 같은...

그렇게 미쳐 있다가 내가 지금 음악에 미쳐도 되는지 잠시 생각 중이다. 이러다 말아야 할텐데...


궁시렁거리는 김에 올해 결산도 마저해야겠다.


* 올해 한 것들

  - 파산, 독립, 피아노, 금연, 내시경, 청약당첨


* 내년에 할 것들

  - 회생, 피아노, 금연, 회사존버, 청약포기


옥에 티가 하나 있긴 하지만... 그 하나가 겁나 크긴 하지만... 착실하게 헤쳐나가자.

빨리 지나가라 2018년, 꼴도 보기 싫다. 훠어이~~~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금단현상

Daily/Diary 2018. 12. 29. 00:22


금연 34일째... 자리 한번 잡았다 하면 최대 10대까지도 가능한 줄담배의 귀재인데 난 참 금단현상 같은거 없다.

그걸 매일 봐오던 동료들은 이렇게 갑자구 툭 담배에 관심을 끊은걸 보고 정말 신기해 한다. 내가 생각해도 희한하긴 하다.


  • 18년전 군대에서 몸살로 심하게 앓다가 이틀동안 담배를 못피운걸 계기로 9개월 금연.
  • 9년전 불꽃연애중 1년 금연.
  • 4년전 빼빼로데이 기념(?)이라며 갑자기 9개월 금연.
  • 얼마전 건강검진을 핑계로 시작된 마지막 금연.


자잘한 금연들을 빼고 그나마 성공적이었던건 저 셋 뿐이다.

이번에도 사실 건강검진 2주전부터 끊으려고 했었는데 실패하다 실패하다 5일전에 성공했다.

나도 그러했지만 금연할 때는 계기가 있으면 확실히 효과가 있긴 하다. 이것저것 금연할 핑계를 만드는거지.

예전에 금연할 때는 언젠간 다시 펴야지 못다핀 담배... 라는 생각을 했었는데, 이제는 그냥 다 지긋지긋하다. 정말 마지막 금연이 될 것 같은...


굳이 찾아내려고 한다면, 금단현상으로 볼 만한 짓을 하나 시작하긴 했다. SNS... ㅋㅋ

원래 남들 다 할 때 안하다가 뒷북치는게 특기기는 하지만 이번에도 참 쌩뚱맞다.

하지만 내가 하는 SNS 는 Social Network Service 가 아니다. 다른 사람들을 팔로우하고 공유하려는 목적이 아니다.

도구만 이용할 뿐 최소한의 관계망에서 최대한 흔적을 남겨 놓으려는 독거노인의 외로운 절규라고나 할까.


명분 없는 내 자신과의 싸움은 이제 유통기한이 지났다. 일례로 금연 중인 한 달간 운동을 반 넘게 빠졌다.

일찍 일어날 명분은 운동이 아닌 모닝담배인 것으로 결론났다. 그 모닝담배를 대체해 줄 수 있는게 바로 SNS 이다.

한 6개월째 조깅만 하고 있는데... SNS 에 누드 올릴 계획을 세운다면 분명 다시 열심히 운동을 할 것이다.

노력하는 모습이든 사치하는 모습이든 누군가에게 보여주려고 할 때 열정은 배가 된다. 특히 나란 놈은... 확실치는 않지만 지금은 그런것 같다. ㅋㅋ

누군가 옆에서 바로 잡아줄 사람이 없으니, 멍 때리거나 편하게만 살려는 마음이 강하게 드는 독거노인 종족에게 꼭 필요한 아이템이 아닌가 싶다.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SMTOWN CULTURE DAY

Daily/Diary 2018. 12. 28. 13:44


보헤미안 랩소디에 이은 스윙키즈 전체 관람.

다 좋은데 컬처 즐기고 집에 가면 밤 11시. 나야 코앞이니까 그렇지 다른 이들은 12시.

영하 12도에 다들 고생하셨습니다 (__


ps. 아티움 앞에 아이스링크는 정말 대단했다. 인도를 아이스링크로 만들 생각을 하다니...


#smtowncultureday #smtownartium #스윙키즈 #디오 #도경수 #smentertainment #coexartium #smtowntheatre #swingkids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10월에 이사하고 안그래도 좁은 방 한칸에 피아노를 놓을지 말지를 가지고 일주일 정도를 고민했다. 어찌되든 일단 물건 좀 볼까... 하고 신제품 위주로 쭈욱~ 훑었다. 음... 새로나온건 별로 없는데 아직도 비싸다. 나름의 선입견 때문에 커즈와일 보다는 야마하빠가 됐는데 스테이지 피아노... 유튜브에서 김형석님이 인터뷰하는거 보고 와우~ CP4 기본 piano 세팅이 'CFX 콘서트그랜드피아노' 로 되어 있는데 와우~ It sounds very beautiful~ 저렴한 영어에 비해 진짜 그냥 딱 듣기 좋은. 가격대비 더 고급스럽지 않아도 되고 딱 적당한, 내 마음을 흡족하게 하는 딱 내가 원하는 음색이었다. 참고로 야마하 사이트에서 CFX 소비자 권장가는 2억 1천만원이다;;; 뭐... 암튼... DNA에 내장된 장비병 때문에 좋은거는 갖고 싶고, 산다해도 며칠 못가서 먼지만 수북이 쌓일게 뻔하고... 또 이러지도 못하고 저러지도 못하고...


그렇게 피아노가 서서히 잊혀져가던 어느날 우연히 영화 '말할 수 없는 비밀' 을 보게 됐다. 와우~ 어린것들이 뭔 피아노를 저렇게 잘쳐. 보는 내내 미쳐가지고 왜 내가 시간여행을...?! 고딩때로 돌아가가지고 음악시간에 She's gone 치고 막... 뭐... 그때까지도 멀쩡했는데 딸리는 이해력때매 스토리 검색 좀 해보다가 우연히 유튜브에서 '말할 수 없는 비밀 OST' 를 연주하는 많은 이들의 동영상을 보고 결정했다. 사자. 고민고만하고 걍 사자. 당장 치고 싶다!


나는 위와 같이 고민과 번뇌 끝에... 그 끝에 결국 또 충동적으로 Yamaha CP4 Stage 를 질러버렸다.


그리고 건반을 처음 두드리는 순간 와우~ 사운드 예술~ 역시~ 그러고는 당장 뭐 칠 수 있는게 없어서 금방 시무룩해졌다. 내 블로그를 검색해보니 마지막으로 피아노 친지 5년쯤 된거 같다. 그 때도 뭐 쳤다기 보다는 공부 좀 해보겠다고 깔짝거렸으니까 피아노를 정상적으로 마지막으로 친건 정말 오래됐다. 미리 준비해 놓은 '말할 수 없는 비밀' 악보를 보며 그렇게 다시 수년만에 피아노를 치기 시작했다.(역사적인 2018년 10월!)


예전과 한가지 달라진건 흔적을 남기기 시작했다.(aka Youtube) 지금까지 내가 했던 모든 연주들은 증거가 없다. 본 사람도 없고 들은 사람도 없다. 내 기억에만 존재하고 곡의 90% 이상은 이제 칠 수도 없다. 한 20년 전에 피스 1000장 정도는 누군가에 물려주고 너덜너덜해진 책은 거의 버렸으니. 지금이라도 유튜브에 올리고 공유할 수 있다는 문명에 감사해야지. 사람들 시선을 필요 이상으로 느끼는 나에게는 더욱더 감사할 일이다. 생각해보면 고딩때까지만 해도 긴장 같은거는 전혀 안했었는데 군대 다녀오고 나서 부턴가... 예전만큼 실력이 안나오다보니 자신감도 없어지면서 이상한 습관들이 많이 생겼다. 연습은 철저한 비공개, 어쩌다 볼륨을 높였다가 한 번이라도 틀리면 베리머치 자괴감 드는... 그래서 누구 한명이라도 옆에 있으면 틀릴까봐 긴장하고 손에 땀흐르고 결국 또 미끄러지고. 난 지금도 피아노 의자에 앉아서 무대에 있는 상상만하면 손에서 눈물 떨어지듯 한 방울을 떨어뜨릴 수 있다. (이걸로 군면제를 추진해보려 했으나 어림 없었음;) 그냥 옛날 만큼 못치는 모습을 사람들에게 보여주기가 싫은거다. 그렇다고 옛날처럼 시간들여서 열심히 치지도 않으면서.


CP4 산 첫날은 너무 좋아서 9시간 정도 쉬지 않고 쳤던거 같다. 물론 첫날만... 그 뒤론 허리 아파서 2시간도 앉아 있기 힘들다. 독립후에 하루 대충 밥 2시간, 잠 5시간, 운동 3시간, 업무 9시간으로 계산하면 하루중 평일 5시간, 주말은 15시간 정도의 개인 시간을 확보할 수 있다. 야근과 약속만 따로 없다면. 피아노 선수도 아니고 저시간을 다 할애할 생각은 없지만 어쨌든 마음만 먹으면 피아노 칠 수 있는 시간은 충분하다. 외풍 때문에 손시렵고 발시렵고 하지만 아직 참을만 하다. 그 고통을 견디며 시간을 적당히 활용해서 유튜브에 한 곡씩 소장하는 재미를 찾았다. 그러나 재미를 느낀지 약 한 달만에 '이게 또 뭣허는 짓인가' 하여 다시 팔아버리려다가... (조증인가벼 ㅜㅜ) 힘겹게 다시 마음을 고쳐먹었는데, 마치 금연중에 흡연의 욕구를 심하게 한번 팍! 받았다가 그걸 견딘 느낌?? 나도 잘 모르겠다. 그냥 재능은 없지만 배운게 아까워서 다시 잡기는 했는데, 이 시간에 개발 공부를 더하든 투잡을 뛰든해도 션찮은데 왜 또 피아노를... 그 타이밍에 '말할 수 없는 비밀' 만 보지 않았어도... 마냥 좋아서 무언가를 할 나이는 지났는데 혼자 사니까 그래도 될 거 같기도 하고... 뭐 이 답 안나오는 문제는 20년째 그대로다 고만 하자. 일단 ㄱㄱ~


...근데 편곡 공부는 언제하지...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2018 감기몸살

Daily/Diary 2018. 12. 18. 13:09



2013년 5월 이후 5.7년 만에 몸살 걸렸다. 보통 2~3년 마다 오지게 한번씩 걸렸었는데 올 때 됐지. 그제 새벽 음주 후 하드를 잡수고 이불킥 하고 잔게 화근인듯 하다. 편도선만 부어서 이러다 말겠지 저녁까지 방치했더니 훅 들어와버렸다. 온몸에 열나고 아프고 눈알 뜨겁고 으슬으슬 춥다. 급하게 판피린 두 병을 흡입했지만 이미 늦은듯. 소실적 이불 뒤집어쓰고 이틀동안 드러누워 땀 빼고 완치한 적이 두어번 있었지만 주말에나 가능한... 감기 따위로 연차수당을 깔 수는 없다. 인터넷 검색 후 하지 말라는 사우나를 급하게 하며 오지게 땀을 빼보았으나 이제 막 들어온 감기가 그리 훅 빠질까... 사람들한테 맨날 예방접종 맞을 필요도 없고 자기 관리를 잘하면 감기 같은거 안걸린다고 매번 얘기하고 다녔는데 강려크한게 걸렸다. 창피해서 티를 낼 수도 없고 얼굴은 시뻘건데 꼼짝도 못하고 있으니 알아주는 사람도 없고...


회사에 있던 10~19시까지가 고통의 최고조였고, 칼퇴근하자마자 밥 대충 먹고 보일러 풀가동에 전기장판에 올라타 일찍 잠들었더니 열도 조금 내렸고 온몸이 쑤시던것도 거의 나았다. 역시 고열 중에는 편히 누워서 땀빼는게 최고~ 만 하루만에 몸살을 물리치고 편도선만 남았다. 온몸이 쑤실때는 정말 아무것도 할 수 없었는데 이제 좀 살만하다. 하루만 더 지지면 완쾌될듯. 편도선염에는 어머니가 타주시는 뜨거운 소금물 가글이 최고지만 지금은 어머니와 소금이 없으니 패스! 감기에 대처하는 나만의 노하우라면 일단 평소에 되도록 따뜻하게 생활한다. 그러다가 감기 증상 비슷한게 생기면 빨리 약을 챙겨 먹는다.(가장 중요. 이번엔 술병인줄 알고 방치했다;) 이 부분이 감기로 발전하더라도 강도를 낮춰주는데 큰 도움이 되는듯 하다. 나를 대상으로 임상 시험한 결과 감기에 걸렸다면 무리하지 말고 쉬면서 밥 잘 챙겨 먹는게 최고다. 어짜피 감기는 하루 이틀 만에 낫지 않는다. 병원은 아무런 조치 없이 극심한 독감에 걸렸을때 주사 정도 맞으러 가는건 괜찮을 것 같고 이건 각자 나름이다. 본인들의 몸은 본인이 가장 잘 알겠지만 나의 경우는 그렇다. 아무튼 이렇게 또 몸살을 버텼으니 몇 년동안은 잠잠하겠지...




WRITTEN BY
손가락귀신
정신 못차리면, 벌 받는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